2021.05.05 (수)

  • 흐림동두천 13.1℃
  • 흐림강릉 18.8℃
  • 서울 14.3℃
  • 대전 17.0℃
  • 대구 17.1℃
  • 울산 16.0℃
  • 광주 16.6℃
  • 부산 16.3℃
  • 흐림고창 15.0℃
  • 흐림제주 17.6℃
  • 흐림강화 13.7℃
  • 흐림보은 16.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6.6℃
  • 흐림거제 18.3℃
기상청 제공

'스프링가든 in D숲' 展…"지친 일상에 봄을 마시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 1층서 특별전 전시회
독일 명장 방식 등 12명 플로리스트 작품 전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봄이다. 시민누구나 쉼과 디자인을 만날 수 있는 ‘스프링가든 in D-숲‘의 전시가 열리고 있다.

'스프링가든 in D-숲' 展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살림터 1층 D-숲에서 16일부터 24일까지 서울디자인문화재단이 주최 주관하는 전시다.

전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에게 새로운 봄을 알리는 의미와 시민 가까이에 꽃을 통한 위로의 시간을 전하겠다는 뜻이다.

주최 측은 전시회를 통하여 플라워 디자인의 대중화는 물론 꽃과 식물을 통한 치유와 소통의 장이 될 것을 강조한다.

참여 작가는 독일 명장 방식을 비롯, 12명의 플로리스트(곽승자, 형문숙, 문홍운, 박진두, 방선, 정혜린, 김샛별, 송윤정, 송은미, 김다경)의 작가의 작품을 만나게 된다.

이번 전시회는 자연과 생활 속의 소재로 공간 디자인의 새로운 장르를 제시 한다. 나아가서 산업분야에 디자인 영감을 불어넣고 있다.

방식 독일 명장은 "꽃은 7000만년 동안 한해도 거르지 않고 소명으로 피워내고 있다. 꽃과 빛깔의 모양과 향기로 수놓는 자연과 인간의 만남은 좌절하는 현대인에게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이번 전시회의 작품은 대형 꽃장식의 작품으로 국내 최정상의 플로리스트들의 작품을 마음껏 감상하고 체감하는 기회의 장이다. 꽃은 인간의 중심에 있고 꽃을 사랑하면 방황과 좌절의 사람에게 삶의 의미가 된다는 의학적 근거를 두고 있다.

이번 전시회 기간 플로리스트의 작품에 대한 해설과 공간 장식의 지식도 전달을 해주는 의미의 공간이다.

참여하는 시민에게는 식물 나눔 이벤트도 있다. 주최 측이 실시하는 두 가지 미션에 응하면 참여 시민에게 식물 화분을 재공 한다.

i24@daum.net
배너
조국통일을 염원하는 강대석·박해전 공저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고(故) 강대석 유물론철학자가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삶의 진실을 밝힌 유고 자서전과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피해자인 박해전 시인의 통절한 비망록을 담은 책 '유물론철학자와 시인'이 최근 사람일보에서 출간되었다. 강대석 유물론철학자와 박해전 시인의 삶은 서로 다르지만 닮은 점도 있다. 공동 저자는 시골 가난한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나 분단의 비극을 뼈저리게 체험하였으며 무엇보다 조국통일을 염원하며 살아왔다. 궁핍한 처지에서 학비를 벌어가며 교육학을 거쳐 철학을 전공으로 선택한 점도 비슷하다. 이 책은 강대석 철학자의 생애 마지막 저술로 남긴 자서전이다. 제1부 ‘분단의 비극과 철학’에서 저자가 겪은 분단의 비극과 고통은 어떠했는지, 어떻게 관념론철학에서 유물론철학으로 전환하게 되었는지, 어떠한 철학 탐구의 길을 걸어왔는지, 조국통일에 기여하는 철학은 무엇인지를 진솔하게 밝히고 있다. 5공 아람회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박해전 시인은 강대석 철학자의 권유에 따라 공동 저자로 참여해 제2부 ‘조국을 찾아서’에서 아람회사건 국가범죄 청산운동과 통일정치 활동, 민주언론 활동, 통일문학 활동, 잊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경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문화엑스포' 대규모 '축제' 비상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주시(시장 주낙영)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재)문화엑스포(이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개최하고 있는 대규모 축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재)문화엑스포는 전국적인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일각의 부정적 시각에도 불구하고 이달 1일부터~9일까지 9일간 경주엑스포대공원 일대에서 대규모 축제를 개막했다. 경주시의 문화엑스포는 이 행사를 시작으로 각종 콘서트와 뮤지컬, 다이아페스티벌, 체험이벤트와 상설콘텐츠 등 다양한 가족형 테마 콘텐츠를 선보이며 5월 한 달간 매주 토요일 거리공연을 진행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특히 이번 행사는 가정의 달 5월을 맞아 어린이와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채우고, 인플루언서를 통한 관광객 소통 등을 예고했다. 그러나 대규모 인원 참가가 불가피해지면서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축제 개최에 대한 우려가 높았다. 이런 가운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국 확산세에도 불구, 지난 1일 경주엑스포대공원에서 uh대규모 축제를 개막한 가운데 1~2일 이틀 새 경주에서 무더기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경주시는 지난 1일 12명의 코로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