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8 (토)

  • 맑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8.6℃
  • 황사서울 15.6℃
  • 황사대전 17.9℃
  • 황사대구 17.3℃
  • 황사울산 19.9℃
  • 황사광주 16.3℃
  • 황사부산 18.1℃
  • 맑음고창 17.7℃
  • 황사제주 18.5℃
  • 맑음강화 15.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7.4℃
  • 구름조금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생활

권대근 국제PEN한국본부 부산지회장, '영호남수필 영문번역선' 번역 출간

영호남수필문학협회, '영호남essay 장년의 숲' 출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제PEN한국본부 부산지역위원회 회장이자,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위원장인 권대근 교수(대신대학원대학교 문학언어치료학과)는 영호남수필문학협회(이사장 한영자)가 창립 30주년 기념으로 기획한 '영호남essay 장년의 숲'에 실린 25인의 수필을 영문으로 번역하는 작업을 맡았다. 번역은 물론 수록작가의 작품해설 그리고 출간까지 의뢰를 받았고, 지난 1월 번역집을 에세이문예사를 통해 성공적으로 펴냈다.

이 책을 번역한 권대근 교수는 영남대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문학박사(동아대), 명예철학박사(대신대학원대) 학위를 차례로 취득했다. 미)트로이주립대 TESOL과정 수료(TESOL자격 취득), 미)캘리포니아주립대 TEFL과정 수료(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Leadership 표창장 수상), 국가영어능력평가시험 National English Ability Test 출제위원 인증(국가공인), 출제위원을 역임했고, 대입검정고시Test of College Enterance Examination 영어과목 출제위원, 한국중등영어교육연구회 KOSETA 우수 수업사례발표경연대회 심사위원을 역임했고 '97년 국제영어교육학술발표대회 '영어학습의 동기유발방안연구' 발표한 바 있다.

권 교수는 현재 한국PEN번역원 번역위원, KLGC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위원장, 국제PEN한국본부 부산지역위원회 회장을 맡고 있다.

작품을 출품한 수필가는 고재흠 수필가를 비롯하여 25명이며, 권대근 교수가 번역한 작품은 다음과 같다.

고재흠 | 정순왕후(定順王后)의 생애 The Life of Queen Jeongsoon, 권경자 | 1엔 그리고 1원 One Yen and One Won,김은숙 | 그대 가슴에 단풍 들거든 When You Have the Autumnal Leaves in Your Heart, 김제권 | 나의 일본 첫 여행 My First Journey to Japan, 김현임 | 독서일지(讀書日誌) A Journal of Reading, 박문자 | 미완성의 모정 The Uncompleted Motherhood, 박영희 | 봄이 오면 When Spring Comes, 박철한 | 세월이 머무는 마을 A Time-dwelling Village, 박 하 | 세월의 나이테 The Rings of the Years, 배대균 | 이틀간의 몸바사 Mombasa over Two Days, 배병수 | 지나가는 계절 Passing Seasons, 손은정 | 눈부신 이력서 The Beautiful Resume, 신기환 | 미 투 MeToo, 신옥균 | 파리 대왕 The Lord of the Flies, 안광준 | 사랑이 예 오셨네 "Love Has Come Right Here!" 양명학 | 산(山) Mountain, 윤옥자 | 백두산 천지연 Cheonjeeyeon Pond on the Mt. Baekdoo, 이길호 | 낚시는 즐거워 Fishing is Real Fun, 이순우 | '원형이정'(元亨利禎) - 자연의 섭리 The Providence of Nature - Four Virtues of Prime, 이정선 | 자갈의 오줌 The Pee of Pebbles, 장병호 | 아름다운 죽음 The Beautiful Death, 정관웅 | 자연이 주는 선물 Gifts from the Nature, 한영자 | 믿음에 대하여 Regarding Trust, 허서경자 | 땅 보탬 To Add to Soil, 허정자 | 역 풍경 A Scenery around the Station 등이다.

송명화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사무총장은 "우리 한국수필이 해외로 나아가 수필 속에 담긴 한국 고유의 정서와 풍습을 세계인들이 이해하고 사랑함으로써 한류가 더욱 확산되고 한국수필이 더 잘 알려질 것으로 믿고 있다"며 "한국문학세계회위원회 권대근 위원장은 지금까지 두 권의 한국대표수필선을 영문으로 번역했고, 이번 영호남수필문학 영문번역집은 세 번째 번역한 수필선이다"고. 밝혔다.

송 사무총장은 이어 "권대근 교수는 올해도 두 권의 영문번역집을 펴낼 계획으로 현재 번역작업에 열중하고 있으며, 출간된 번역선은 영미권 국가 국제PEN본부, 공공도서관, 한국어학과 개설 대학 등 외국에 널리 퍼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이관규 고려대 교수, 통일의 디딤돌 '남북한 어문 규범의 변천과 과제'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남북한 어문 규범 통일이 어떻게 남북통일의 단초가 될 수 있을까? 언어는 의사소통을 위해 약속된 도구다. 언어를 통해 우리는 서로의 뜻을 확인한다. 남과 북은 70년 넘는 분단으로 이질화가 심해졌지만 여전히 공통점은 많이 남아 있다. 그 중 하나이자 가장 본질적인 첫 단추가 언어다. 특히 남북한의 말과 글을 규정한 어문 규범은, 1933년 조선어학회가 만든 '한글 마춤법 통일안'을 기초로 하여 각자의 현실과 언어관에 맞춰 발전해 왔다. 고려대출판원은 '남북한 어문 규범의 변천과 과제'(이관규 지음, 448쪽)를 최근 출간했다. 이 책은 조선어학회의 '한글 마춤법 통일안'(1933)을 중심으로 남북한의 맞춤법, 띄어쓰기법, 발음법, 문장 부호법, 외래어 표기법, 로마자 표기법 등 모든 어문 규범의 역사적 변천 과정과 실제 사용례를 꼼꼼히 살펴본 다음 궁극적으로는 남북한 어문 규범 통일안을 제안한다. 남북한은 각자 사용하는 말을 한국어 혹은 조선어라 부르지만, 당연히 같은 뿌리의 같은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분단 70년의 세월은 결코 짧지 않다. 그 시간만큼 부분부분 사소한 차이도 많이 생겨났다. 더 늦기 전에 이를 수시로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법원, 순천 청암대 마모 前 조교 '위증 및 업무상횡령 혐의' 항소 기각 (순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직 중이던 대학의 총장을 위해 법정에서 허위로 진술한 위증 혐의 및 업무상횡령 혐의로 지난해 7월 6일 1심 재판부(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은 후 항소했던 청암대 마모 전 조교가 2심 법원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다. 광주지방법원 제3형사부(재판장 김태호, 윤지수, 박건훈)은 지난 4월 27일 위증과 업무상횡령죄로 재판에 넘겨진 청암대 마모 전 조교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선고했다. 마모 전 조교(여 32)는 지난 2015년경 윤모 교수와 함께 조직적인 음모자로 고소당해 강명운 청암대 전 총장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허위로 증언하면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광양 모 업체에 출근도 하지 않으면서 근무한 것처럼 속여 5,900여만 원을 챙겼다는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마모 전 조교는 이 같은 혐의가 병합된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을 선고받은 후 불복해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은 것.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위증한 내용은 당시 관련 형사소송에서 중요한 쟁점이 되는 사항과 밀접히 관련 되어 있었고, 위증죄는 사법기관의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