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9 (목)

  • 흐림동두천 9.0℃
  • 흐림강릉 14.1℃
  • 흐림서울 11.6℃
  • 구름조금대전 12.1℃
  • 흐림대구 13.9℃
  • 흐림울산 14.7℃
  • 흐림광주 13.6℃
  • 흐림부산 15.4℃
  • 흐림고창 12.4℃
  • 흐림제주 15.4℃
  • 흐림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많음금산 10.7℃
  • 구름조금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1.8℃
  • 흐림거제 14.0℃
기상청 제공

강원/충청

영월군, 시조시인 영담 김어수 시인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조성 건립 공사 착공

전시관 부지 매입비 등 총 5억여 원의 사업비 투입…올 상반기 완공 예정
전시관에는 염주와 벼루, 낙관, 병풍 등 2,000여 점의 유품 전시

URL복사
(영월=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원도 영월군(군수 최명서)이 최근 시적(詩的) 언어로 인생과 자연, 선(禪)의 세계를 파고든 영월 출신 영담(影潭) 김어수(金魚水, 1907~1985) 시조시인을 기리기 위한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조성 건립 공사를 착공하고 본격 김어수 시인의 문학 자원화를 추진하고 있다.

영월군에 따르면 김 시인의 출생지인 강원도 영월군 중동면 직동리 '김어수공원' 주변에 세워질 문학 전시관(체험관)은 군이 전시관 부지 매입비 등 총 5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 ㄱ(기역)자 형태의 66㎡ 규모로 건립되어 올해 상반기에 준공할 예정이다.

전시관에는 염주와 벼루, 낙관, 병풍 등 2,000여 점의 김 시인의 유품이 전시된다.

특히 마을 소득사업과 연계하기 위해 농촌체험과 시 낭송, 서예방 등 체험과 레지던스 활동이 가능하도록 꾸며진다.

또 김 시인이 태어나서 3살 때까지 살았던 생가는 차후 싸릿대 담장 울타리와 방 두 칸, 부엌 한 칸 등 일자형 구조로 50㎡ 규모로 재탄생 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차후 복원될 생가의 생활공간은 별도 집필 환경이나 전시가 아닌 당시 시대상을 재현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1909년 1월 4일 강원도 영월군 상동면(현 중동면) 직동리에서 출생한 김 시인은 본명이 김소석(金素石)으로 13세가 되던 1922년에 부산 범어사로 출가를 하여 25년간 승려 생활을 하다가, 1930년 일본 경도시 화원중학교를 졸업하고, 1938년 중앙불교전문학교를 마쳤다.

1932년 6월 조선일보에 '조시(弔詩)'를 발표한 것을 계기로 하여 전국의 신문 및 잡지에 시조와 수필을 발표하면서 그의 본격적인 문학 활동은 시작된다.

1941년부터는 교육계에 몸을 담아 부산과 경남 각지에서 중고교 교사와 교감, 교장을 역임하고, 1969년에 다시 대한불교 조계종 중앙상임 포교사직을 맡으면서 불교 활동에 전염을 하게 된다.

1983년에는 한국현대시조시인협회 창설 초대회장을 맡기도 하였으며, 1985년 1월 7일 선종했다.

김 시인(시조)은 평창의 이효석(소설), 춘천의 김유정(소설), 인제의 박인환(시) 등과 함께 현대문학에서 강원도를 대표하는 문학인으로 1930년대 잡지 '불교'에 다양한 시편을 발표하는 등 현대적 감각을 살린 시조 형식을 발전시키면서 당시 김동리, 서정주 시인과 어깨를 나란히 한 영월의 대표적인 문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또한, 한국현대시조시인협회 창립 초대회장을 지낸 김 시인은 시조집 '회귀선의 꽃구름', '이 짙은 향기를 어이하리', 수필집 '달안개 피는 언덕길' 등 1천여 편의 작품을 발표했으며 지난 1980년 제5회 노산문학상을 수상했다.

김대식 시인(김어수 시인 선양사업회 회장)은 27일 "이번 '김어수시인문학전시관' 건립을 통해 영월이 낳은 시인의 문학 자원화 방안을 도출하고 강원의 얼 선양사업의 마스터플랜을 제시해 영월인과 영월의 문화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조국통일을 염원하는 강대석·박해전 공저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고(故) 강대석 유물론철학자가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삶의 진실을 밝힌 유고 자서전과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피해자인 박해전 시인의 통절한 비망록을 담은 책 '유물론철학자와 시인'이 최근 사람일보에서 출간되었다. 강대석 유물론철학자와 박해전 시인의 삶은 서로 다르지만 닮은 점도 있다. 공동 저자는 시골 가난한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나 분단의 비극을 뼈저리게 체험하였으며 무엇보다 조국통일을 염원하며 살아왔다. 궁핍한 처지에서 학비를 벌어가며 교육학을 거쳐 철학을 전공으로 선택한 점도 비슷하다. 이 책은 강대석 철학자의 생애 마지막 저술로 남긴 자서전이다. 제1부 ‘분단의 비극과 철학’에서 저자가 겪은 분단의 비극과 고통은 어떠했는지, 어떻게 관념론철학에서 유물론철학으로 전환하게 되었는지, 어떠한 철학 탐구의 길을 걸어왔는지, 조국통일에 기여하는 철학은 무엇인지를 진솔하게 밝히고 있다. 5공 아람회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박해전 시인은 강대석 철학자의 권유에 따라 공동 저자로 참여해 제2부 ‘조국을 찾아서’에서 아람회사건 국가범죄 청산운동과 통일정치 활동, 민주언론 활동, 통일문학 활동, 잊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경실련 등 9개 노동시민사회단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있을 수 없는 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경제단체를 중심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이 제기되는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사면 논의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경실련을 비롯한 경제개혁연대, 경제민주주의21, 금융정의연대, 민변 민생경제위원회, 민주노총, 참여연대, 한국노총, 한국YMCA전국연맹 등 9개 노동시민사회단체는 28일 '이재용 부회장 사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는 제목의 성명에 공동으로 이름을 올리고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성명에서 "최근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중소기업중앙회 등 경제 5단체가 '치열해지는 반도체 산업 경쟁 속에서 경영을 진두지휘해야 할 총수의 부재로 과감한 투자와 결단이 늦어진다면 그동안 쌓아올린 세계 1위의 지위를 하루아침에 잃을 수도 있다'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 건의서'를 청와대에 제출했다"며 “이에 앞서 조계종, 성균관 등 종교계도 사면 건의에 나섰고 언론들도 사설이나 여론조사 등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 논의에 불을 붙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우리 노동시민사회단체들은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논의는 사면제도의 취지에도 맞지 않을 뿐 아니라 우리 사법제도와 경제범죄에 대한 원칙을

정치

더보기
송옥주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ESG 정보 공개·공시 개선방안 토론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경기 화성갑)과 환경부가 공동주최 하고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기후위기 대응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ESG 정보 공개‧공시 개선방안 토론회'가 오는 30일(금) 오전 10시,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2층 교육실2에서 개최된다. 이번 토론회는 ESG 정보 공개‧공시 관련 현황과 규제를 분석하고, ESG 정보 공개 확대방안과 개선책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2004년, ESG 개념이 처음 언급된 이후 환경, 사회, 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정보에 대한 공개‧공시 요구가 증가하고 있으며, 이러한 정보를 투자 의사 결정에 반영하는 책임 투자가 강조되고 있다. 또한, 2021년부터 파리 기후변화협약이 적용되고 주요 당사국 등이 탄소중립을 선언하며 전 세계적으로 녹색 금융 이슈가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아직도 ESG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이 일부에 한정되어 있으며, ESG 정보의 공개‧공시와 관련하여 규제가 중복되고 공개 방법도 표준화되지 않다는 문제점이 있다. 이에 토론회에서 환경부의 환경정보 공개제도와 금융위 공시제도의 개선 및 시너지 효과 창출 방안을 논의하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