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흐림동두천 9.6℃
  • 흐림강릉 15.1℃
  • 서울 12.7℃
  • 대전 12.6℃
  • 대구 14.1℃
  • 흐림울산 15.3℃
  • 흐림광주 15.3℃
  • 구름많음부산 16.6℃
  • 구름조금고창 14.0℃
  • 맑음제주 17.4℃
  • 흐림강화 12.8℃
  • 흐림보은 9.0℃
  • 흐림금산 9.0℃
  • 구름많음강진군 13.3℃
  • 흐림경주시 10.4℃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칼럼] 최창일 시인, "동물 중 가장 짧은 시간의 짝짓기를 하는 동물"

새들의 짝짓기 행동은 허무할 정도로 짧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최창일 시인 = 백영규 시인은 영암의 산골에서 십자매를 기르며 목회를 했다. 백 시인은 교회 정원에 나들이 온 새들과 십자매와 사이좋게 놀게 하고 싶었다. 새장 안에서의 십자매에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주려는 시인의 넉넉함이다.

하지만 십자매는 새장 밖의 자유 함을 누리려 하지 않았다. 새장 문 앞 50cm 정도에 모이 그릇을 두면, 십자매는 모이를 먹곤 곧장 새장 안으로 들어가 버렸다. 백 시인은 십자매가 숲을 날다 석양이면 집으로 돌아오는 자유의 꿈을 꾸었다.

반년에 걸쳐 꾸준한 노력은 계속되었으나, 50m정도의 새장 밖에서 모이를 먹고 곧장 들어가는 것이 고작 이였다. 거기에 숲속의 새들이 십자매를 공격하기도 했다.

새는 집에서 기르는 새, 물에 사는 물새, 산에서 사는 새, 도심 속에 사는 새로 구분한다. 물새는 영하의 날씨에도 발이 동상에 걸리지 않는 자연의 신비를 타고 났다.

새는 세계적으로 8500종이 있다. 우리나라에는 396종이 살고 있다. 새는 날면서도 노래를 할 수 있는 건 폐가 인간보다 훨씬 효율적이다. 새는 기초대사량이 높기 때문에 매일 밤마다 체중의 10%를 잃고, 깨어 있을 때 최대한 많이 먹는다. 인간이 새와 같은 비율로 먹으려면 매일 큰 피자 27판을 먹어야 한다.

새들은 여행을 즐기려는 본능이 있다. 이렇게 작은 몸짓으로 굶주림 탈진과 싸우면서 6주 동안 300km를 날수 있다.

유럽칼새(common swift)는 한번 날아오르면 10개월간 땅에 내려오지 않고 공중에 머물기도 한다. 공중에서 먹고 자고 심지어 교미까지 한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봉쇄’의 시간이 있었다. 이로 인해 잠시나마 도시가 조용해 졌다. 미국의 샌프란시스코는 봉쇄기간 중 새 소리크기가 30% 낮아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소리가 들리는 거리도 두 배로 늘어났다. 도시가 조용해지자 생태의 환경이 달라진 결과도 있다. 미국의 테네시대학교(1794년 개교. 테네시 주 녹스빌 위치) 생태·진화생물학과 엘리자베스 데리베리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2015년 4~5월과 2016년 샌프란시스코와 교외 지역에서 수집한 수컷 흰정수리북미멧세 소리에서 흥미로운 사실을 발견했다.

봉쇄조치가 시행중이던 2020년 4~5월에 같은 장소에서 녹음한 소리와 비교할 때 새들의 소리가 현저하게 조용해 졌다. 1954년의 차량이 적었던 수준으로 떨어진 상태였다. 도시의 소음은 약 7데시벨 가량 낮았다.

봉쇄 조치 후 새들의 소리는 30% 낮아진 것은 물론 새소리가 부드럽게 노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사이언스'(2020년 9월 24일치)지 자료다.

코로나19 봉쇄 여파로 북미지역 도시인근의 새들은 조용해진 분위기에 짝짓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조류 학자들에 의하면 광화문 전신주나 가로수에 집을 짓는 까치들의 소리는 숲속에 사는 까치 보다 소리가 크다. 특히 광화문의 까치들이 집을 짓거나 먹이를 가지고 싸우는 경우 비원에 사는 까치 보다 두 배 이상 소리가 크다.

이런 결과를 보면 광화문광장 근처 까치 소리는 인간이 만드는 시위의 소음과 비례한다. 여의도 주변 샛강은 철새들의 출입이 많은 곳이다. 전국 주요습지는 200여 곳이다. 여의도 한강을 비롯한 철새도래지를 이용하는 겨울 철새는 147만여 마리다. 이중 기러기는 28만 7천여 마리다.

2월은 새들의 짝짓기 달이다. 2월 14일 밸런타인데이도 모든 새들이 교미할 짝을 찾으러오는 날에서 유래 됐다. 영국 시인 제프리 초서(Geoffrey Chaucer.1343~1400)의 시, 한 구절에 도 인용하고 있다.

새들의 짝짓기 행동은 허무할 정도로 짧다. 동물은 필요에 의해 골격이 진화된다. 알 수 없는 일이지만 수컷 새들의 돌출생식기는 오히려 퇴화를 하고 있다. 그래서일까 새는 토끼의 5초 보다 더 짧은 10분의 1초, 1초를 열 개로 쪼갠 아주 짧은 시간 짝짓기를 한다. 동물 중 가장 짧은 시간 짝짓기다. 반면 가장 긴 짝짓기는 오소리로 장장 6시간이다.

- 최창일 시인(이미지문화학자, '시화무' 저자)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지리산국립공원 관리공단, 사찰 불법건축물 봐주기 논란 (경남 산청=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 =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가 경남 산청군 관내 한 사찰의 국립공원 내 불법건축물에 대해 봐주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A 사찰이 지리산국립공원에 속하는 곳에 산신각(山神閣) 등의 불법건축물을 만들어 놓았지만 이에 대한 단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 지리산국립공원본부 경남사무소는 사실상 관리를 방치하고 있다는 것을 시인했다. 산청군 관내 지리산국립공원 내에 들어서 있는 산신각 등 불법 건축물에 대해 A 사찰 측에 구두로만 철거를 요청했다는 걸 시인했기 때문.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담담 공무원은 지난 3일 본지와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에 여기가 문제가 한 번 됐었다"면서 "현장에 가서 (스님에게) '철거 하십시오'라고 구두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담당 공무원은 이어 "이분이 하시는 말씀이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라고 하면서 (난색을 표해서) 공원 내 주민이기 때문에 저희가 당장 이런 걸 가지고 고발한다, 어쩐다 하기에는 어렵다"며 "어느 정도 유예기간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담당 공무원은

정치

더보기
이낙연 "비트코인, 안정적 투자 유도하면서 불법 차단해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청년들의 비트코인 투자와 관련해 안정적인 투자를 유도하면서 동시에 불법 행위를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8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특별강연을 통해 "청년들은 과거 아버지 세대에 비하면 의식주 가운데 의와 식은 나아졌지만 주거에 대한 불안 때문에 주식과 비트코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면서 "가격조작과 같은 불법행위는 정부가 엄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비트코인이 통화 주권을 뛰어넘는 가상자산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국가가 나에게 무엇인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정치와 민주당, 이낙연이 내일을 불안해하는 사람들을 제대로 지켜주도록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같은 방안과 관련해 "일본의 경우도 등록제로 운영하면서 비트코인 거래소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 포용적 책임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 비전'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자신의 정치 철학과 정책 구상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복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