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0 (월)

  • 구름조금동두천 8.2℃
  • 구름많음강릉 14.5℃
  • 구름많음서울 11.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조금대구 13.0℃
  • 구름조금울산 16.4℃
  • 구름많음광주 15.1℃
  • 구름많음부산 17.6℃
  • 구름많음고창 12.7℃
  • 구름많음제주 18.0℃
  • 흐림강화 10.8℃
  • 구름많음보은 7.3℃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2.8℃
  • 구름조금경주시 9.4℃
  • 흐림거제 13.6℃
기상청 제공

사회

5·18민주화운동 당시 가두방송의 주인공 전옥주 여사 별세

16일 오후 급성질환으로 별세…향년 72세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1980년 5·18민주화운동 당시 가두방송을 했던 전옥주(본명 전춘심) 여사가 16일 급성질환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72세.

5·18 민주화운동부상자회 관계자는 "오늘(16일) 오후 전옥주 여사가 별세하신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전 여사는 1949년 12월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원광대학교 체육학과에서 무용을 전공하고 서울에서 무용학원 강사로 재직 중이던 31살 때인 1980년 5월 19일 광주 친척집을 방문했다가 이날 밤부터 5·18민주화운동에 가담, 계엄군의 잔혹한 진압을 시민에게 알리기 위해 광주시내에서 마이크를 잡고 "광주 시민 여러분, 지금 우리 형제자매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 여러분들이 도청으로 나오셔서 우리 형제자매들을 살려주십시오"라고 가두방송을 한 주인공이다.

고인이 당시 가두방송을 통해 전한 "광주시민 여러분, 여러분은 어떻게 편안하게 집에서 잠을 잘 수가 있습니까? 우리 동생 형제들이 죽어가고 있습니다"는 음성은 여전히 많은 시민들의 가슴을 울리고 있다.

1980년 광주를 다룬 영화 '화려한 휴가'에서 배우 이요원 씨가 깊은 밤 광주 시내를 가르며 확성기로 시민의 참여를 호소한 장면은 고인을 모델로 삼은 것이다. 5·18연구자들은 전씨의 가두방송으로 인해 초창기 학생시위에 머물렀던 5·18항쟁이 민중봉기로 발전한 것으로 보고 있다.

5·18 시위대의 얼굴로 불린 고인은 1980년 5월 21일 계엄군의 옛 전남도청 앞 집단발포가 있기 전 시민대표 5명에 포함돼 장형태 당시 전남도지사를 만나 계엄군이 물러나게 해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고인은 5월 22일 계엄군에게 남파 간첩으로 몰려 체포돼 계엄포고령 위반과 내란음모 등의 죄명으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고 광주교도소에 수감됐다가 이듬해 4월 대통령 특별사면으로 석방됐다.

고인은 수감 당시 모진 고문을 받아 평생 후유증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1989년 국회 광주청문회 때는 증인으로 출석해 광주 참상을 알렸다. 고인의 빈소는 경기도 시흥 시화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안장식은 18일 오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치뤄질 예정이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지리산국립공원 관리공단, 사찰 불법건축물 봐주기 논란 (경남 산청=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 =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가 경남 산청군 관내 한 사찰의 국립공원 내 불법건축물에 대해 봐주기를 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가 제기됐다. A 사찰이 지리산국립공원에 속하는 곳에 산신각(山神閣) 등의 불법건축물을 만들어 놓았지만 이에 대한 단속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문제 제기에 대해 지리산국립공원본부 경남사무소는 사실상 관리를 방치하고 있다는 것을 시인했다. 산청군 관내 지리산국립공원 내에 들어서 있는 산신각 등 불법 건축물에 대해 A 사찰 측에 구두로만 철거를 요청했다는 걸 시인했기 때문. 지리산국립공원경남사무소 담담 공무원은 지난 3일 본지와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TF팀과의 인터뷰를 통해 "지난해에 여기가 문제가 한 번 됐었다"면서 "현장에 가서 (스님에게) '철거 하십시오'라고 구두로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담당 공무원은 이어 "이분이 하시는 말씀이 '지금 코로나19 때문에' 라고 하면서 (난색을 표해서) 공원 내 주민이기 때문에 저희가 당장 이런 걸 가지고 고발한다, 어쩐다 하기에는 어렵다"며 "어느 정도 유예기간을 주었다"고 설명했다. 담당 공무원은

정치

더보기
이낙연 "비트코인, 안정적 투자 유도하면서 불법 차단해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청년들의 비트코인 투자와 관련해 안정적인 투자를 유도하면서 동시에 불법 행위를 차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8일 광주광역시 김대중센터에서 열린 '신복지광주포럼' 발족식에 참석해 특별강연을 통해 "청년들은 과거 아버지 세대에 비하면 의식주 가운데 의와 식은 나아졌지만 주거에 대한 불안 때문에 주식과 비트코인으로 질주하고 있다"면서 "가격조작과 같은 불법행위는 정부가 엄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어 "비트코인이 통화 주권을 뛰어넘는 가상자산이 되고 있는 상황에서 청년들은 '국가가 나에게 무엇인가'라는 본질적인 질문을 하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정치와 민주당, 이낙연이 내일을 불안해하는 사람들을 제대로 지켜주도록 뛰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같은 방안과 관련해 "일본의 경우도 등록제로 운영하면서 비트코인 거래소를 제도권 안으로 끌어들여 거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내 삶을 지켜주는 나라 - 포용적 책임정부와 혁신적 선도국가 비전'을 주제로 한 특강에서 자신의 정치 철학과 정책 구상을 밝혔다. 이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지난 4년 동안 복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