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16.5℃
  • 구름많음강릉 11.2℃
  • 구름많음서울 15.6℃
  • 구름많음대전 14.6℃
  • 흐림대구 12.0℃
  • 구름많음울산 13.6℃
  • 구름조금광주 14.5℃
  • 구름조금부산 15.2℃
  • 구름많음고창 14.5℃
  • 흐림제주 14.5℃
  • 구름조금강화 14.5℃
  • 구름많음보은 12.9℃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4.9℃
  • 흐림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사회

여기자 취재방해 및 강제추행 등 혐의,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당직자 규탄 기자회견

3일 오후 영등포경찰서 앞…"엄정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라"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및 인터넷언론매체 뉴스프리존 등은 3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기습추행을 당했다는 A 기자를 대신해 주 대표 및 당직자의 취재방해·폭행·강제추행 혐의를 규탄하고 경찰에 엄정 수사를 촉구했다.

인터넷기자협회 등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한국인터넷기자협회, 인터넷언론인연대, 언론소비자주권행동, 개혁국민운동본부 등과 함께 주 원내대표 및 당직자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뉴스프리존에 따르면 A 기자는 지난 1월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 입구 엘리베이터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를 만나 '탈원전 정책이 고발 사안인가'라는 질문과 함께 엘리베이터에 동승하려던 중 주 원내대표와 당직자들에게 취재업무방해 및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원치 않은 신체접촉도 이뤄졌다고 밝혔다.

뉴스프리존은 '상대가 공당의 대표라서 싸우기 어렵고 부담이 크다고 해서 덮고 갈 수 있겠나', '그날부터 엘리베이터 트라우마를 겪고 있다'는 A 기자의 입장문을 대독했다.

뉴스프리존은 이어 "A 기자는 주호영 의원의 사과를 바랬지만 고소 으름장을 놓고 사건을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며 "사회적 약자로서 이 사건을 기자회견을 통해 알리려는 것 뿐"이라고 전했다.

김철관 한국인터넷기자협회 회장은 기성언론들이 사건에 관심을 보이지 않는 점을 지적하며 "오랫동안 언론운동을 했으나 이런 황당한 사건은 처음"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웅 변호사는 기성언론 취재 시에도 이 사건처럼 '명예훼손'을 할 것이냐 반문하고 "강제추행이 아니라고 대응하면 될 것을 피해자를 고소했다"고 비판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은 "고압적 태도, 기습추행 등에 대한 용서를 구해도 모자를 판에 피해자를 고소했다"면서 "범죄를 저지른 자가 정치공작에 말려든 것처럼 고소하고 큰소리를 친다"고 강도 높게 지적했다.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국민의힘과 주호영 의원은 취재 기자에 대한 취재방해와 폭력, 강제추행 혐의에 대하여 피해 기자와 일선 기자, 국민 앞에 공개 사과하라 △국민의힘 김종인 대표는 주호영 의원과 당직자들에 의해 발생한 취재 기자의 폭력 행사에 대해 엄정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고 문책하라 △경찰은 주호영 의원 등에 대한 고소 사건에 대해 신속, 엄정 수사로 진상을 규명하고 가해자를 엄중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i24@daum.net
배너
소설가 전정희, 두 번째 장편소설 '두메꽃'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금은 디지털 시대, 숨 가쁘게 살아가는 현실은 때로는 차갑고 딱딱하다 잔인한 심성은 바늘조차 들어갈 수 없을 만큼 냉정하고 답답하다. 그럼에도 사람 사는 세상인지라 늘 그것을 메우는 것은 뜨거운 피 같은 사랑이 서로의 가슴에 흐르기 때문에 숨 쉬며 사는지도 모른다. 그래서일까 여전히 우리의 마음 한편엔 순수한 그리움이 자리를 잡고 지난 이야기 같은 아날로그에 손을 내민다. 늘 꿈꾸는 사랑이 현실에 말을 거는 디지털이 아닌 아날로그 사랑으로 외치는 메아리가 2020년 제17회 '세계문학상 올해의 작가상'을 수상한 여류소설가 전정희가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에 이어 두 번째 장편소설 '두메꽃'을 발간했다. 장편소설 '하얀 민들레'로 종합문예지 월간 '문학세계'를 통해 소설가로 등단할 당시 심사위원으로부터 "신선한 발상, 탄탄한 문장력도, 구상력도 뒷받침이 되어주는 짜임새 있는 탄탄한 소설"이라는 호평을 받은 전정희 소설가가 또 다른 문학적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두메꽃'을 세상에 내놓은 것. 전정희 작가는 “사람은 누구나 열정을 품고 있다. 물론 열정의 대상은 개인마다 다 다르다. 사랑에 빠진 연인들은 상대방에게 열정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최정우 포스코 회장, 정치·노동계 압박에도 적폐 논란 딛고 연임 성공…시민·사회단체 규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전국금속노동조합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들은 12일 오전 10시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 포스코센터 앞에서 '포스코 적폐청산, 최정우 OUT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자진사퇴해 회사를 재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포스코의 최대주주인 국민연금이 포스코에 공익 이사를 추천하지 않고 주주권을 행사하지 않고 있다"며 규탄했다. 단체는 이어 "포스코가 삼척 맹방해수욕장 인근에 건설하고 있는 화력발전소가 완공되면 매년 1,280만 톤의 온실가스가 추가로 배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연이은 산업재해로 철강왕국이 아닌 산재왕국, 노동악당 기업이라는 평가가 나오며 부동의 온실가스 배출1위 기업이자 삼척블루파워 석탄발전소 건설로 기후악당 평가도 받는다"고 공사 중단를 촉구하며 비난했다. 단체는 또한 "최근 미얀마에서 쿠데타로 민주주의와 인권을 짓밟은 군부와 결탁돼 있다는 사실이 밝혀져 국제적인 인권악당의 비판까지 받고 있다"며 최 회장 연임을 규탄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앞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이날 오전 9시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단독 추대된 가운데 재임 중 잇따른 사망 산업재해, 자본시장법 위반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