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맑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1.1℃
  • 맑음서울 23.5℃
  • 대전 21.4℃
  • 대구 20.7℃
  • 울산 20.5℃
  • 광주 19.5℃
  • 부산 20.2℃
  • 맑음고창 19.7℃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2.1℃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1℃
  • 구름조금강진군 21.2℃
  • 맑음경주시 20.2℃
  • 흐림거제 20.2℃
기상청 제공

교사 출신 시니어 모델 김선, 영화 '1958'에서 주연배우로 전격 발탁

58년 개띠 초등학교 동창생들의 희로애락을 그린 영화서 여 주인공 역 맡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한국시니어스타협회 소속 대표 모델로 활동 중인 교사 출신 시니어 모델 김선(한국시니어스타협회 회장)이 김문옥 감독의 영화 '1958'에서 여주인공으로 전격 발탁, 맹 촬영 중에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영화에서 여 주인공 역을 맡은 김선은 35년간 교사생활과 최종 교감까지 성실하게 교육자 생활을 마치고 시니어 모델과 연극배우로 활동 중에 있는데, 오는 11일 서울 대한극장에서 개봉하는 김문옥 감독의 영화 '시니어 퀸'에서 여 주연으로 발탁 되면서 시니어 영화배우로 거듭나고 있어 화제다.

때마침 7순의 여배우 윤여정이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수상한 시점이라서 시니어 영화배우 김선의 활동이 주목되고 있다.

영화 '1958'은 720만 베이비부머 시대의 중심세대인 1958년 개띠 초등학교 동창생들의 희로애락을 시대 배경(데모, 삼청교육대, 교련, 중동진출, 장발, 미니스커트 단속 등)에 따라서 변화하는 우정과 삶, 인생을 리얼하게 묘사한 연극 ‘오팔주점’(극본·연출 장기봉)을 원작으로 한 시대풍자영화다.

한편, 김선은 본인의 희망과는 거리가 있던 지난 시절을 뒤로하고 젊은 시절 꿈꿔왔던 모델과 배우의 길을 과감하게 선택한 교사출신 최초의 시니어 모델로 지난해 3월 14일 저녁 6시(U.A.E 현지시각) 2020 국제두바이오프패션쇼 특설무대(로얄블루코스트럭셔리요트)에서 열린 런웨이(Runway)에서 아시아 모델 중에선 최초로 무대에 오른 바 있다.

이날 런웨이에는 유럽과 중동의 셀러브리티(Celebrity)들과 패션 관계자들이 대거 참여했으며, 김선은 이 자리에서 세계의 유명 젊은 모델들과 함께 한국 유명 다자이너의 의상을 입고 당당한 캣워킹(Catwalking)을 선보였다.

특히 2부 선상 만찬에서 열린 버스킹(Busking) 쇼에서는 우리의 아름다운 한복을 입고 세계 각국의 모든 참가자들의 환호와 호응을 받았다.

한국교원공제회는 이번 2020 국제두바이오프패션쇼에 출전한 모델 중 대한민국 교사 출신 1호 모델을 자부하는 김선이 교사 출신으로서 새로운 삶을 선택한 것에 대해 월간지 신년호를 통해 많은 지면을 할애해 특집기사로 다루기도 했다.

이 월간지에서 김선은 은퇴를 앞둔 시니어들과 예비 시니어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보여줬으며, 특히 인생 후반부에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퇴직 교사에게 새로운 삶에 대한 호기심을 가질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의겸 "포털은 더 이상 알고리즘 뒤에 숨어 무책임한 기사편집하지 말아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문화체육관광위원회)은 15일 인터넷뉴스서비스사업자, 즉 포털이 알고리즘을 내세워 자체적으로 기사를 배열하고 편집하는 것을 제한하는 ‘신문 등의 진흥에 관한 법률(신문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김 의원은 "포털들이 기사의 노출 순서나 배치에 있어 사실상의 편집행위를 하면서 국민 여론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게 된 지 이미 오래"라며 "포털들은 인공지능에 의한 알고리즘이 작동하는 기사배열에 아무런 정치적 의도나 편향성이 없다고 주장하지만, 기사 추천이 특정 언론에 편중되는 등 실제 결과는 전혀 다르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개정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러한 현상은 알고리즘에 의한 기사 배열 기준을 구체화하거나 알고리즘의 투명성을 강화한다고 하여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알고리즘의 뒤에 숨어 기사배열과 편집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밝혔다. ":개정안 통과되면 언론이 포털에서 제공되는 기사에 무한책임져야 할 것" 김 의원이 발의한 신문법 개정안은 이를 위해 먼저 '이용자가 기사를 검색하여 그 결과를 보여줄 경우'와 '언론사가 자체적으로 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