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8℃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9.1℃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9℃
  • 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8.6℃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국제

두바이, 순 이산화탄소 배출량 19% 감축, 2021년까지 16% 목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이지선 기자= 아부다비에서 열리는 UN 2019 기후 정상회의 예비 회의 개최와 관련하여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가 두바이의 순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온실가스 배출량 전망치 시나리오에 비해 19% 줄어들었고 2021년까지 탄소 배출을 16%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한 탄소 경감 전략 2021보다 10% 낮았다고 발표했다.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는 UN의 MRV 방법론(모니터링, 보고 및 입증)을 통해 2011년부터 두바이의 탄소 배출량을 모니터링 해오고 있다. 이 세부적인 데이터 중심 플랫폼은 두바이의 의사결정 책임자들로 하여금 전략을 효율화할 수 있게 해주는 한편, 모아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태양열 단지, 녹색 기금, 세계 녹색 에너지 기구, 샴스 두바이 및 전기자동차 이니셔티브와 같은 여러 가지 이니셔티브와 프로젝트의 중추적인 역할을 한다.

지난 몇 년 동안의 데이터를 보면 두바이의 1인당 연간 전기 및 수도 소비량이 감소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전기 소비량은 2015년 1만3626kwh에서 2018년 1만1731kwh로 떨어졌고 2025년이 되면 1만538kwh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1인당 연간 수도 사용량은 3만8554 IG에서 2018년 3만3565 IG로 감소했고 2025년에는 2만8455 IG로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아랍에미리트는 지난 MRV 기준으로 1인당 탄소 배출량이 15.7tCO2로 60% 개선된 것으로 보고되어 미국의 1인당 배출량 16.5tCO2에 비해 훨씬 낮게 나타났다.

사이드 모하메드 알 타예르 두바이 최고에너지위원회 부회장은 “우리가 지혜로운 리더십의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함에 따라 이런 결과를 얻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다”며 “두바이는 천연자원을 보존하고 청정에너지에 대한 기여도를 높이는 한편 녹색 개발 계획 시행을 위해 일찌감치 조치를 취했는데 이는 아랍에미리트 센테니얼 2071 및 아랍에미리트 비전 2021 등 연방 및 지방 정부 차원의 전략과 맥락을 같이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두바이는 탄소발자국을 줄이는데 기여하는 프로그램과 이니셔티브 시행에 관한 한 개척자의 길을 가고 있으며 보다 청정한 미래를 추구함으로써 그 유효성을 입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MRV 데이터 인포그래픽은 2019년 10월에 열리는 세계 녹색 경제 정상회의 기간 중에 공개될 예정이다.


mdn24@daum.net

배너
한글세계화운동연합, 재외동포 청소년 대상…'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외동포 청소년의 한글(한국어) 습득과 한글문학소질계발을 위한 '제1회 세계한글쓰기대전 공모'전이 열리고 있다. 한글세계화운동연합(오양심 이사장)과 일본본부(이훈우 본부장)가 지난 9월 7일부터 10월 9일까지 한 달간 공모하는 '제1회 세계한글글쓰기대전'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청소년들의 한글(한국어)습득으로, 한글문학의 소질을 계발시키기 위해서 실시하는 것. 또 이를 통해 한글로 세계 문화강국 만들기는 물론 우리 국민의 재외동포(다문화)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공모는 ▲운문부문은 시, 시조(자유) ▲산문부문은 생활문, 에세이, 논설문 등이다. ▲한글과 관련된 체험, 효도와 관련된 체험, 한글(한국어)바로쓰기, 한글사랑(제목은 주제와 관련하여 자유롭게 정함)이다. 운문은 자유이고, 산문은 200자 원고지 10매 내외 또는 A4 12p 2매 이내 분량이다. 대상은 재외동포(다문화 포함) 초등학생, 중학생, 고등학생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한국의 다문화 가정도 응모 가능하다. 문단의 중진작가와 국어교사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통해 부문별 대상(세종대왕상), 최우수상(훈민정음상), 우수상(우리글 한글상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박덕흠, 국민의힘 전격 탈당…민주당, "의원직 사퇴만이 답"(종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덕흠 국민의힘 의원(충북 보은·옥천·영동·괴산)이 23일 자신이 국회 국토교통위원으로 활동하던 때 가족 명의의 건설사들이 피감기관들로부터 1000억 원에 달하는 사업을 수주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오늘 국민의힘을 떠나려고 한다"며 "당에 더 이상 부담을 주지 않도록 당적을 내려놓은 게 맞다는 판단을 스스로 내렸다"고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어 관련 의혹에 대해선 "어떠한 부정청탁과 이해충돌을 위반하지 않았다고 감히 말씀드린다"며 "대한건설협회장 역임하는 등 건설업계 고충과 현장 상황을 잘 아는 전문성을 발휘하고 건설업계 고충과 현장을 너무나 잘 알고 있어서 국토위에 있었고 낙후된 저희 농촌 지역구를 발전, 실현시키기 위함이었지 직위를 위해 개인 사리사욕을 채운 일은 결단코 없었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현 정권 들어서 공정과 정의가 추락한 것은 지난해 조국 사태 이후 올해 윤미향, 추미애 사태에 이르러 극에 달했다"며 "이렇듯 현 정권에 대한 부정적 기류에 정치적 의도를 갖고 저를 희생양 삼아 위기 탈출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을 분명히 지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