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6.1℃
  • -강릉 20.8℃
  • 흐림서울 29.5℃
  • 구름많음대전 29.1℃
  • 흐림대구 28.5℃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2.0℃
  • -고창 25.9℃
  • 흐림제주 24.7℃
  • -강화 27.7℃
  • -보은 26.9℃
  • -금산 28.0℃
  • -강진군 27.1℃
  • -경주시 23.9℃
  • -거제 21.9℃
기상청 제공

민주당,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여야 합의 전통 35년만에 깨져

박병석 의장 "민생 절박, 서민 비명 외면할 수 없어 결단" 김영춘 국회 신임 사무총장 임명승인안 181표 중 177표로 가결

민주당, 국회 상임위원장 독식…여야 합의 전통 35년만에 깨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18개 상임위원장 중 17개를 독식했다. 국회 부의장과의 합의가 필요한 정보위원장 선출은 뒤로 미뤄졌다. 이에 따라 지난 12대 국회 이후 의석수 비율에 따라 여야가 상임위원장 자리를 나눠 가졌던 전통은 35년 만에 깨지게 됐다. 또 1987년 현행 헙법 개정 뒤 과반 이상의 의석수를 확보한 여당이 모든 상임위원장을 차지한 것도 처음이다. 이날 오전 여야 원구성 협상이 최종 결렬됨에 따라 박병석 국회의장은 예고한대로 본회의를 개의하고 상임위원장 선출을 강행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날 제379회 국회(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국회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11개 상임위원장 선거와 김영춘 국회사무총장 임명승인안 건을 상정했다. 여당 단독 17개 상임위원장을 보면 ▲운영-김태년 ▲법사-윤호중 ▲정무-윤관석 ▲기재-윤후덕 ▲교육-유기홍 ▲과방-박광온 ▲외통-송영길 ▲국방-민홍철 ▲행안-서영교 ▲문체-도종환 ▲농림- 이개호 ▲산자-이학영 ▲복지-한정애 ▲환노-송옥주 ▲국토-진선미 ▲여가-정춘숙 ▲예결-정성호 의원 등이다. 박 의장은 "오늘은 21대 국회가 임기 시작한지 꼭 한달이 됐다. 그러나 개원식도, 원구성도 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국회법을 지키려 노력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교섭단체에서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지 않았다"며 "국회법 48조1항에 따라 의장직권으로 위원을 선임하고 위원장 선출로 원구성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과거 예결위의 경우 2001년엔 의장이 직권으로 위원을 선임하고 위원장을 선출한 선례가 있고, 예결위원을 선임하지 않고 위원장을 뽑은 다수 사례도 있었다"며 "민생이 절박하고 서민의 비명을 외면할 수 없어 결단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경제/산업

더보기
LG화학, GS칼텍스와 빅데이터 활용해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LG화학이 GS칼텍스와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지난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과 GS칼텍스는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함께 협업하게 되었다. 이날 체결식에는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김동명 부사장,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김정수 전무, 시그넷이브이 황호철 대표, 소프트베리 박용희 대표,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이행열 대표, 그린카 김상원 대표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LG화학과 GS칼텍스는 우선적으로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개발하기로 했다.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는 전기차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을 진행하는 동

과학/IT

더보기

배너

오피니언

더보기


배너

국제

더보기
환자안전 분야 지도자·운동가들, 예방 가능 환자 사망 건 줄이기 위한 방안 논의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세계보건기구가 세계환자안전의 날을 지정한 같은 날 환자안전활동재단이 연중 플래닝 미팅을 개최하여 7개국에서 참가한 100여 안전 전문가들이 회합을 갖는 자리를 갖고 어떻게 하면 병원에서 예방 가능 사망자 수를 제로로 줄일 수 있을지를 논의했다. 미국에서만 매년 20만명에 달하는 환자들이 얼마든지 예방할 수 있는 병원 실수로 사망하고 있고 전 세계적으로 그 숫자는 480만명에 달한다. 이 중요한 회합에서 의료생태계 전반에 걸친 병원 행정책임자, 의료진료 전문가, 환자안전 운동가, 피해자 가족, 기타 환자안전분야 지도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자신들의 경험과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예방 가능한 환자 사망 사례를 줄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다. 이 회합은 WHO의 책임자인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리예수스 박사가 환자안전에 관심을 갖고 WHO와 공동으로 환자안전을 글로벌 정책 최우선순위로 만들고자 하는 결의를 보인 데 대해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는 비디오 상영부터 시작됐다. PSMF의 설립자인 조 키아니는 “의료 서비스를 받으면서 피해를 입는 사례가 한 건도 있어서는 안 된다. 단 한 건의 예방 가능 사망 건수도 너무 많은 것이다. 세계환자안전의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포토리뷰


정치

더보기

배너

사회

더보기

배너

전국

더보기


이전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