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6.3℃
  • 흐림서울 21.2℃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조금대구 18.1℃
  • 맑음울산 18.3℃
  • 박무광주 21.7℃
  • 맑음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0.9℃
  • 구름많음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7.8℃
  • 구름조금금산 20.3℃
  • 흐림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20.5℃
기상청 제공

사회

전체기사 보기

국가혁명당 허경영, 서울역 앞 귀성 인사…"국회의원 100명으로 줄여야"

"국가가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아 세금이 줄줄 새" "성인 4인 가족 기준 매월 600만원씩 지급…가정 경제 사는 지름길" 주장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12일 "국회의원 숫자를 100명으로 줄이자"고 주장했다. 허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역 앞에서 당원 300여명과 함께 귀성인사를 하며 "국가가 돈이 없는 게 아니라 도둑놈이 많아 세금이 줄줄 새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대표는 또 "지방자치제 선거를 없애는 등 '국가혁명 33 정책'을 통해 재원을 얼마든지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허 대표는 "풍성한 추석 명절을 맞이하기 위해선 가정 경제가 살아야 한다"며 "가정 경제가 사는 지름길은 국민배당금제를 실시해 성인 1인당 매월 150만원씩 지급, 성인 4인 가족 기준 매월 600만원씩 지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허 대표는 "민족 명절 한가위에 온가족이 모인 자리에서 누가 진정 애국자이고 국민들을 위하는 인물인지 담소를 나눠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국가혁명당은 지난 8월 15일 일산 킨텍스에서 당원 등 주최측 추산 3만 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혁명당 중앙당 창당대회를 개최하고 허경영대표를 만장일치로 추대하고 당 대통령후보로 만장일치로 추대한 바 있다. 국가혁명당은 국민배당금(성인 1인당 매월 150만원, 성인 4 인가족 기준 매월 600만



한국문학세계회위원회, 제2회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세미나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미숙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동남아지부장(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인니지부장) 초청 특강이 7일 오후 서울역 4층 정우연 세미나실에서 전국의 각 지부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되었다. 이날 참석한 작가는 권대근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위원장(대신대학원대학교 문학언어치료학과 주임교수), 송명화 사무총장(문학평론가, 에세이문예 주간)을 비롯하여, 서미숙 동남아지부장(시인, 수필가), 최숙미 서울경기지부장(소설가, 수필가), 이선애 경상지부장(수필가), 김정애 부산지부장(수필가, 평론가), 성명순 서울경기부지부장(시인, 아동문학가)과 서울경기지부 회원인 이길순(수필가), 조영희(수필가), 윤영자(수필가) 등이 참석했다. 제2회 한국문학세계화위원회 세미나 차원의 이번 문학행사는 송명화 문학평론가의 개회와 연혁 및 활동 상황 보고에 이어 성명순 시인의 '여는 시'로 진행되었다. 권대근 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이렇게 큰 태풍이 서울을 강타할 것이라는 기상예보에도 불구하고 모두 서울로 집결해준 것에 대해 감동했다"며 "우리 한국문학의 개화는 오늘부터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인도네시아에서 한국까지 와서 특강을 해 준 서미숙 동남아지부장에게 특별한 감


포토리뷰



文대통령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제조강국으로 도약하는 길"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는 제조업을 혁신하고, 제조강국으로 재도약하는 길로 제조업 경쟁력의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경제강국을 위한 국가전략 과제이며, 한일관계 차원을 뛰어넘어 한국 경제 100년의 기틀을 세우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히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근본적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핵심기술의 자립화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생산 기업은 전체 제조업 생산과 고용의 절반을 차지하며 대부분 중소·중견기업"이라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키우는 것은 곧 중소·중견기업을 키우는 것이고, 대·중소기업이 협력하는 산업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장기간 누적돼온 우리 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해 지속적인 성장기반을 만드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는 또한 세계경제와 교역 환경의 변화에 대한 능동적 대응 전략"이라며 "보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