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
  • 구름많음강릉 7.5℃
  • 구름많음서울 6.6℃
  • 흐림대전 5.8℃
  • 구름많음대구 5.9℃
  • 흐림울산 8.5℃
  • 구름많음광주 8.9℃
  • 맑음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6.1℃
  • 맑음제주 14.9℃
  • 구름많음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2.5℃
  • 흐림금산 3.4℃
  • 흐림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3.9℃
  • 구름많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과학/IT

전체기사 보기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 서울서 '쿠버네티스 포럼' 개최

전세계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관련 전문가 연결하는 첫 번째 포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파운데이션(CNCF: 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은 오는 12월 9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용산 드레곤시티호텔에서 첫번째 '쿠버네티스 포럼(Kubernetes Forum)'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쿠버네티스는 리룩스 컨테이너 작업을 자동화하는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이번 포럼에는 삼성SDS, SK텔레콤, 콘데 나스트 인터내셔널,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한 여러 쿠버네티스 기여자들이 참석한다. 이번 쿠버네티스 포럼은 국내 쿠버네티스 전문가와 채택자, 개발자, 최종 사용자들과 국제 전문가들이 한 자리에 모여 관련 주제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쿠버네티스 포럼은 풍부한 교육적 경험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현장에서 관련 기업들 간의 협업을 독려하기 위한 자리이다. 쿠버네티스 포럼은 초급 및 고급 트랙으로 구성돼 있으며 발표자는 국내 및 국제 전문가들이다. 서울에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는 ▲쿠버네티스와 클라우드 네이티브: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디버그하기 어려운 파드(POD)를 디버그하는 방법 ▲프로메테우스(Prometheus) 및 오픈메트릭스(OpenMetrics) 모





포토리뷰


국민연대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등 "트럼프 방위비 증액 요구 즉각 철회하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민운동전국연합146NGO(이하 국민연대, 의장 서영수)를 비롯한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회장 박통),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미망인위원회(위원장 류연옥), 한국여성인권운동연합, 삼청교육진상규명전국위원회 등 시민단체들이 서울 도심에 모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위비증액 요구 행위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국민연대와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등 이들 시민단체는 20일 낮 12시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제1차 트럼프 미군주둔 방위비 증액요구 분쇄를 위한 국민연대 출정식'을 갖고 "베트남전 용병 35만 명을 이용하고도 우방인 대한민국의 곳간을 상납하라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책은 악덕 상인술 수단에 불과하다"며 "트럼프의 방위비 증액 요구는 한반도를 기지화 거점으로 함으로써 오히려 한반도의 평화를 위협하는 결과는 없지 않는가를 미합중국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날 출정식에서 이들 단체는 "대한민국의 주권을 훼손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위비 증액 요구는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트럼프식의 보호비가 아니고 무엇이느냐"며 "대한민국 국민의 자존심을 짓이기는 방위비 증액 요구는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

유치원 3법 수정안 23일 0시 본회의 자동 상정…박용진 "한유총과 최후 총력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괸 유치원 3법 수정안이 23일 0시로 본회의에 자동상정되는 가운데 "본회의 표결은 국민과 한국유치원총연합회 간 최후의 총력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담고 있는 유치원3법 수정안이 법안 통과를 위한 마지막 관문인 본회의 표결만을 남겨두고 있으나 상황이 만만치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자유한국당은 단순 반대를 넘어 지지를 호언장담하는 모양새"라며 "이 모든 것이 자신들의 돈주머니, 아이들을 볼모로 한 한유총의 기득권 지키기 총력 노력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 본회의에서 표결을 할 저를 포함한 국회의원들은 표를 먹고 사는 존재며 국민의 지지와 응원으로 살아가는 정치적 존재"이라면서 "사립유치원 사태가 있었던 일 년 전 들끓던 여론에 비해 눈에 띄게 달라진 국민들과 언론이 무관심의 빈틈을 한유총은 놓치지 않고 파고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전국적으로 많은 국회의원들이 한유총의 압력에 노출됐고 총선을 앞두고 불안할 수밖에 없다"면서 "한유총은 지금 자신들의 기득권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