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9 (월)

  • 흐림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6.6℃
  • 연무서울 0.6℃
  • 박무대전 -2.1℃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3.8℃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6.1℃
  • 흐림고창 -1.3℃
  • 맑음제주 8.8℃
  • 흐림강화 2.3℃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4.5℃
  • 구름조금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0℃
  • 맑음거제 3.4℃
기상청 제공

전체기사

위닝북스, ‘날라리 문제아가 미국 뉴욕에서 일으킨 기적’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위닝북스는 ‘날라리 문제아가 미국 뉴욕에서 일으킨 기적’을 출간했다고 9일 밝혔다. 신은 공평하다고 하지만, 어떤 사람들에게는 가혹할 정도로 큰 시련을 주기도 한다. 그저 똑같이 반복되는 하루가 오히려 감사하게 느껴질 정도로 끊임없이 무거운 시련에 맞닥뜨려 희망보다 절망이 익숙하게 만든다. 그럼에도 사람은 살아가야 한다. 떠밀리는 대로 살아갈 것인지, 정면으로 맞서 싸워나갈 것인지는 오로지 본인의 선택에 달렸다. 여기, 신의 손짓에 무릎 꿇지 않고 자신의 인생을 개척해 스스로 성공을 거머쥔 한 여자가 있다. ‘화목’보단 ‘학대’를 먼저 배웠고, ‘보호’보다 ‘폭력’을 먼저 알게 되었지만 그럼에도 그녀의 삶은 계속되어야 했다. 길지 않은 생에서 부모의 이혼, 끔찍한 가정폭력, 고등학교 중퇴, 정신병원 강제 입원, 미국 입국 거부, 두 번의 이혼 등 남들은 한 가지도 겪기 어려운 수많은 시련과 고통을 겪었지만 내면에 살아있는 열정의 불씨는 결코 꺼지지 않았다. 그녀는 힘든 일에도 반드시 끝이 있으며 그 순간을 이겨내면 더욱 큰 행복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았다. '날라리 문제아가 미국 뉴욕에서 일으킨 기적'에는 미국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신천지예수교회 '목회자 대상 말씀 집회' 화제 (청평=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성경의 예언이 실상으로 이뤄졌음을 선포하는데 주력해온 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신천지예수교회)의 이만희 총회장이 7일 전국 목회자들을 상대로 말씀집회를 개최하면서 올 한해 '실상복음' 전파의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이날 400여 명의 목사와 전도사, 신학생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가평 평화연수원에서 열린 '목회자 말씀대집회'는 지난 10월부터 전국 주요 도시를 돌며 진행한 '주 재림과 추수 확인대집회'의 완결편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두 달여간 이 총회장이 직접 강의에 나선 7차례의 말씀대집회에 참석한 목회자와 교계관계자는 1천 명에 이른다. 이 총회장에 이어 신천지예수교회의 12지파장과 진국 72개 교회 담임들이 나서 진행한 말씀 대집회 역시 많은 목회자들이 참석해 성경의 예언이 이뤄진 '실상복음' 전파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지난 집회에 참석한 목회자 중 상당수가 신천지예수교회의 말씀을 배우기 시작했으며 추가로말씀에 관심을 나타낸 400여 명의 전국 목회자들이 이날 집회에 참석해 이 총회장의 강연을들었다. 이 총회장은 강연을 통해 “지금까지 진행된 집회의 이름이 '주 재림과 추수 확인 대집회'란 점에서 보듯 오늘날은 성

정치

더보기
정인화 의원‧여순사건유족협의회,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촉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정인화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여순사건유족협의회는 6일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정인화 의원과 여순사건유족협의회 회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여순사건특별법은 최근 20대 국회에서 민주당이 당론으로 채택하고도 소극적인 의지와 이해할 수 없는 외면으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여순사건특별법 제정을 강조했다. 여수‧순천‧광양‧구례‧고흥‧보성‧서울유족회로 구성된 여순사건유족협의회(이하 유족협의회) 회원들은 "그동안 여순사건특별법은 16, 18, 19대에 이어 20대 국회에서 4번째로 상정이 됐으나 그때마다 회기 만료로 인해 자동폐기가 되는 아픔을 20년째 이어오고 있다"면서 "이번에도 자칫 자동폐기될 불암감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에 마음을 졸이고 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유족협의회 회원들은 "여순사건특별법은 정인화‧이용주‧윤소하‧주승용‧김성환 의원의 대표발의로 지난 4일 현재 전체 의원의 46.8%인 138명의 동의를 구해 5개 법안이 상정됐으나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심사소위에 묶여 1년째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여순사건유족협의회는 ▲행안위 법안심사소위에 여순사건특별법 즉각 상정 ▲청와대와 정부 여순산건특별법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