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3℃
  • 맑음강릉 6.6℃
  • 구름많음서울 2.5℃
  • 흐림대전 4.9℃
  • 구름조금대구 7.5℃
  • 맑음울산 7.8℃
  • 흐림광주 6.7℃
  • 맑음부산 8.4℃
  • 흐림고창 5.9℃
  • 흐림제주 10.3℃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7℃
  • 맑음거제 9.5℃
기상청 제공

문화/연예/생활

국경없는의사회, 전 세계 인도적 위기 알리는 온라인 '국경없는영화제'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는 20일 온라인 '국경없는영화제'를 개막했다. 국경없는영화제는 지난 11월 20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열흘간 개최된다. '국경없는영화제'는 영화를 통해 분쟁, 질병, 빈곤 등 국경없는의사회가 구호 현장에서 목격하는 인도적 위기 상황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제고하고자 매년 개최하는 다큐멘터리 상영회로, 올해 4회째를 맞이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세계 곳곳에서 의료 지원을 지속하며, 소외되고 방치된 인도적 위기를 알리는 일 또한 이어가고자 '우리는 멈출 수 없습니다'를 주제로 했다. 올해 영화제는 유료 상영작 4편과 무료 상영작 3편으로 구성됐다. 분쟁으로 모든 것이 무너진 시리아에 홀로 남은 병원을 지키는 의료진의 이야기 '케이브'와 100만 명의 로힝야 난민이 살고 있는 방글라데시 쿠투팔롱 캠프의 모습을 담은 '피란'은 인도적 위기 속에 더 위험한 상황에 놓인 이들을 조명한다. 코로나19 이전 유례없는 전염병이었던 에볼라에 대응한 국경없는의사회의 경험을 담은 '어플릭션'과 에이즈 치료제 특허로 폭리를 취하는 거대 제약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서울시설관리공단 공영주차장, "주먹구구식 운영…이틀간 주차에 '14만원' 폭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서울시설공단이 운영관리하고 있는 공영주차장이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주차비 규정이 없어 주차비 폭탄을 맞기가 일쑤라는 것이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은 서울시에서 관리하던 민간 위탁 주차장의 관리감독 업무를 위임 받아 모든 공영주차장을 총괄 관리하고 있다. 또 노상 등 소규모 주차장의 경우 자치구 등에 재위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설관리공단은 직영 46개소 민간운영 68개소 자치구/상인회 18개소 총 132개소의 공영주차장을 운영 중이다. 공영주차장은 급지에 따라 금액이 달라진다. 서울시 2급지의 경우 월 주차요금 130,000원이다. 요금은 다음달 1일 부터는 182,000원으로 인상될 예정이다. 문제는 서울시설관리공단이 운영하는 공영주차장은 1일 주차요금 기준이 없어 계속 주차 시 반복해서 부과가 이루어진다. 실제 2급지인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당역 공영주차장의 경우 5분당 250원, 1시간당 3,000원이 계속해서 부과된다. 이틀간 48시간을 주차했을 경우 144,000원이다. 이는 월 주차요금 130,000원을 훌쩍 넘는 금액이다. 서울시설관리공단의 1일 주차요금이 주먹

정치

더보기
국회 법사위, '징벌배상제도' 도입 공청회 열어 (서울=미래일보) 임말희 기자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위원장 윤호중)는 27일 국회 본청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만 참석한 가운데 '일반적 징벌배상제도' 도입에 대한 공청회를 열었다. 이날 열린 공청회는 제정법률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듣고 위원회 심사에 활용하기 위한 것으로, 박주민·오기형 의원이 각각 대표발의한 '징벌적 배상에 관한 법률안'과 '징벌배상법안' 및 정부에서 입법예고한 '상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이뤄졌다. 이번 공청회 진술인은 여ㆍ야 합의하에 4명으로 정해졌다. 법무부 상사법무과장을 지낸 명한석 법무법인 화현 변호사, 이경상 대한상공회의소 경제조사본부장, 김남근 법무법인 위민 변호사, 한국상사법학회장을 지낸 김선정 동국대 석좌교수 등이 참석해 '일반적징벌배상제도'에 대한 여러 의견을 제시, 질의응답이 이뤄졌다. 공청회에서 명 변호사는 "피해를 본 당사자들이 적극적으로 손해배상을 받으면 공정경쟁을 실현하는 효율적 수단이 될 수 있다"며 일반적인 징벌적 배상제가 필요함을 주장했다. 반면 이 본부장은 "상거래 전반에 걸쳐 불안감과 각박함, 갈등이 확산할 소지가 있고 최대 500배 이내에서 배상한다는 막연한 내용도 죄형법정주의에 어긋난다"며 반대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