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5.9℃
  • 박무서울 26.7℃
  • 맑음대전 30.5℃
  • 맑음대구 29.0℃
  • 구름많음울산 30.4℃
  • 맑음광주 29.3℃
  • 맑음부산 31.8℃
  • 구름조금고창 30.0℃
  • 맑음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24.5℃
  • 구름조금보은 29.2℃
  • 구름조금금산 28.5℃
  • 구름조금강진군 29.8℃
  • 구름조금경주시 30.4℃
  • 구름조금거제 31.5℃
기상청 제공

호남

전남도, 도축장 소 브루셀라병 검사증명서 유효기간 2개월서 3개월로 연장

발생 감소 따른 축산농가 불편 해소 위해 12일부터 1개월 연장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는 오는 12일부터 도축장으로 출하되는 소에 한해 브루셀라병 검사증명서 유효 기간을 현행 2개월에서 3개월로 연장한다고 11일 밝혔다.

소 브루셀라병 검사증명서 유효 기간은 2008년 브루셀라병 관리 강화 조치로 3개월에서 2개월로 단축됐었다.

하지만 2012년 이후 발생률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의 브루셀라병 청정기준인 0.2% 이하로 감소 유지됨에 따라, 축산농가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도축장으로 출하되는 소에 한해 유효기간 연장이 이뤄지게 됐다. 농장 간 소를 이동할 때는 현행과 같이 2개월이 적용된다.

소 브루셀라병은 주로 임신 후반기에 유산 등을 일으키는 질병으로 질병 전파 방지를 위해 정기 검사로 감염축을 색출해 도태하고, 감염되지 않은 소에 대해서는 축산물이력시스템을 통해 검사증명서를 발급하고 있다.

소 소유자나 가축 운송업자는 소를 거래하거나 가축시장 또는 도축장에 출하할 때 축산물이력제시스템을 통해 브루셀라병 검사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용보 전라남도 동물방역과장은 “축산농가에서는 브루셀라병 전파 방지를 위해 구입하는 소의 검사증명서를 반드시 확인 후 입식하고 축사와 출입하는 차량 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을 강화해달라”며 “브루셀라병 청정화 달성을 위해 검사와 검사증명서 휴대 여부 점검을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u7142@daum.net



포토리뷰



與 일본경제침략특위, 주한 日언론에 "아베 이중성에 침묵말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일본경제침략대책특별위원회는 12일 일본 언론을 상대로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부당성을 알리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베 정부의 이중적 자세에 일본 언론이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최재성 민주당 일본침략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한국 주재 일본 언론을 대상으로 개최한 기자간담회에서 "일본의 경제침략은 일본에 부메랑으로 돌아가고 글로벌 벨류 체인은 물론 자유무역체제 파괴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는 교도통신(共同通信), 아사히신문(朝日新門), 마이니치신문(每日新聞), NHK, 산케이신문(産經新聞) 등 일본 언론사들이 참석했다. 최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가 맞대응 카드로 검토해온 일본에 대한 수출규제가 이번 주 시행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최 위원장은 "일본은 전략물자 통제 불량국가다"라고 못 박으며 "전략물자 불량국에 대한 수출규제는 당연하고, 대상은 화장품 등 사치품을 제외한 전 품목이며 반도체 등 전략물자가 포함된 조치"라고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또 일본의 피해가 커지며 자충수가 될 것이란 점도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개최 목적 자체를 묻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