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5.9℃
  • 흐림광주 4.4℃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3.3℃
  • 구름조금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호남

전체기사 보기

광주시, 중소기업 우수기술인 2명 '제27회 기술장' 선정

산업현장 생산성 향상·품질 개선에 기여…기술장패·장려금 600만원 지급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광역시는 지역 제조 현장에서 생산성 향상 등에 기여한 중소기업 우수기술인 2명을 ‘제27회 광주광역시 기술장’으로 선정하고 12일 상패를 수여했다. 올해 기술장은 전기·전자분야 ㈜샤론테크 안강훈 씨와 기계·금속분야 유한회사 애니체 김창용 씨 등 2명이다. 기술장은 관내 중소제조업체에서 10년 이상 계속 근무하는 자로, 신기술 개발·품질관리 활성화에 제안실적이 우수하거나 공정 개선 등을 통해 생산성 향상 등에 공적이 있는 경우 선정된다. 시는 지난 9월24일부터 11월22일까지 신청자에 대한 서면평가, 현장심사, 선정 심의위원회 심사를 거쳐 최종 2명을 확정했다. 전기·전자분야 안강훈 씨는 태양광 발전용 충방전 시스템 개발 등 다양한 기술개발을 통해 기업 경쟁력 확보 및 광기술 분야 발전에 기여했다. 또한 숙련기술 재능기부 등을 통해 대한민국 신지식인, 우수숙련기술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기계·금속분야 김창용 씨는 1999년 창업년도부터 현재까지 신제품 개발에 힘써온 결과 10건의 특허등록은 물론, 사무용의자 분야 최초 신제품(NEP) 인증 획득에 기여했다. 또한 제품 공정 반자동화로 생산성 향상과 매출 증대를 이끌어냈으며



북랩, 28일간의 아프리카 7개국 종단 여행기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 아프리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남부 아프리카의 웅혼한 대자연을 생동감 넘치는 사진과 함께 소개한 한 아마추어 사진작가의 여행기가 출간됐다. 북랩은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킬리만자로산, 잔지바르섬 등 남부 아프리카의 명소를 사진과 글로 담은 아마추어 사진작가 김국진 씨의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곳, 아프리카’를 출간했다. 이 책은 저자가 28일 동안 케냐에서 남아프리카공화국까지 7개국을 종단하면서 남긴 사진과 에세이를 수록한 여행기로서, 아프리카를 잘 모르거나 아프리카로 여행을 준비하는 이가 가이드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많은 시각 자료와 교통, 숙소, 각종 요금, 환경 등 자신이 직접 겪은 여행 정보를 곁들인 점이 특징이다. 이 책은 케냐에 도착한 1일부터 시작하여 탄자니아(6~13일), 잠비아(14일), 짐바브웨(15일), 보츠와나(16~18일), 나미비아(19~22일) 그리고 남아프리카 공화국(23~28일)까지 날짜별로 나누어 여행기를 풀었다. 총 7개의 파트로 구성됐으며 각 파트의 이름은 방문한 국가로 되어 있고 파트 아래 소제목은 그 국가에서 머물렀던 명소로 잡아 생소할 수 있는 나라와 관광지를 쉽게 파악할 수 있게 했다. 또한 명소가 제목인 것처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민연대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국가보훈처장 외 실무공문원 '직무유기·직권남용·배임' 혐의로 고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국민운동전국연합(이하 국민연대, 의장 서영수)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중앙회장 박통) 등 시민사회단체는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보훈처장 외 예산지원심의실무공무원 및 서훈(공적) 심의위원 전원을 '직무유기·직권남용·배임' 혐의 등으로 대검찰청에 고소·고발하고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날 서영수 국민연합 의장은 고발장 제출에 앞서 대검찰청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각종 수익사업 명목으로 1천억 대의 범죄 비리 혐의로 20여명이 구속되고 국가지원금 수백억 원을 지원한 '고엽제전우회'와 각종 이권사업 명목으로 매관·매직하여 구속 수감 중인 '월남참전자중앙회' 관계자 등에게 국가보훈처가 예산 지원한 수백억 원을 회수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국가보훈처장의 명백한 직무유기 행위로서 마땅히 그 책임을 정부부처의 최고 수장인 국가보훈처장에게 있다 할 것"이라며 '대검찰청장은 국가보훈처장 외 예산지원심의실무공무원 및 서훈(공적) 심의위원 전원을 '직무유기·직권남용·배임' 혐의 등으로 엄벌에 처하여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 의장은 이어 "현 국가보훈처장은 국가보훈처의 최고 통리자로서 이 사건 고소·고발

정치

더보기
여야 3당, 13일 오후 3시 본회의 개의…민생법안 우선 처리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는 13일 오후 3시 본회의를 열고 예산 부수법안과 민생법안 성정해 우선 처리키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심재철·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같고 이같이 합의했다. 한국당은 '4+1'(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협의체가 마련한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이 상정되면 이를 저지하기 위한 필리버스터에 즉각 돌입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날 본회의에서 여야간 정면 충돌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심채절 원내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본회의는 오후 3시부터 열기로 했다"며 "안건 처리순서는 예산 부수법안과 민생법안을 처리키로 했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선거법은 지난번 안인 지역구와 비례대표 225대 75안이 올라가 있고 민주당이 (4+1 협의체의) 수정안을 낸다고 했다"며 "그러면 선거법에 대해 필리버스터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여야 3당은 임시국회 회기를 놓고도 이견을 보였다.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16일까지 하자고 하는데 우리당은 30일로 하자고 해서 일치가 안됐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