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2 (수)

  • 구름조금동두천 15.8℃
  • 구름조금강릉 14.1℃
  • 박무서울 16.8℃
  • 박무대전 17.1℃
  • 구름조금대구 14.2℃
  • 구름많음울산 13.8℃
  • 박무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5.9℃
  • 구름많음고창 ℃
  • 흐림제주 18.3℃
  • 구름조금강화 13.6℃
  • 구름조금보은 13.9℃
  • 구름조금금산 14.7℃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조금경주시 10.6℃
  • 흐림거제 16.2℃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전남 베트남교민회, 대표단 총회 개최

제7기 광주·전남 베트남교민회 신임 회장으로 웬티 레화(Nguyen Thi Le Hoa) 씨 선출

(나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광주·전남 베트남교민회 총회가 지난 7일 전남 나주시에서 개최되었다.

이날 총회는 23명의 공식 위원과 3명의 예비 위원으로 구성된 새로운 집행위원회를 선출했다. 그 중 웬티 레화(Nguyen Thi Le Hoa) 씨가 제7기(2024년~2026년)의 광주·전남 베트남교민회 신임 회장으로 선출되었다.

또한 상임 부회장에는 박진주(Ngo Thi Bac) 씨가 선출 되었으며, 부회장으로는 홍현희(Vo Ngoc Tuyet) 씨와 원순달(Nguyen Xuan Dat) 씨가 각각 선출되었다.

광주·전남 베트남교민회 창립자인 응우옌 벳 풍(Nguyen Viet Phong) 전 회장은 새 집행위원회의 고문으 로 추대되었다.

웬티 레화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총회 성공에 기여한 사무국과 손님들의 공헌에 감사를 드린다"라며 "전남·광주에서 베트남 공동체를 위한 연례 행사 조직을 계속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웬티티 레화 회장은 이어 “다문화가정 아동을 대상으로 베트남어 수업을 확대하는 데 중점을 두고 대상을 타 지역으로 확산시키겠다”라며 “국내외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실시하겠다. 향후 활동 방향에 대해서는 새로운 집행부와 심도있게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총회에서는 레반 훙(Le Van Hung), 주한베트남대사관 제1서기, 쩐티옥화(Ms. Tran Thi Ngoc Hoa) 주한베트남협회 상임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레반 훙 주한베트남대사관 제1서기는 축사를 통해 "새 집행위원회가 이전 집행위원회의 성과를 계속 계승하고 발전시키길 바란다"며 "항상 적극적이고 창의적으로 업무에 임하고, 특히 전남·광주에 거주하는 베트남 공동체, 그리고 한국 전체의 연대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2011년 6월 설립한 광주·전남베트남교민회는 광주광역시와 전남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 교민을 지원하기 위한 비영리법인으로, 그동안 한국어 교실과 베트남어 교실, 베트남데이 등 여러 행사를 개최해 오며 교민과 지역민들 간의 소통과 교류를 지원해 왔다.

현재까지 사회복지기관 및 보건기관 등 총 12곳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교민들에게 의료기관 치료비 지원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또 예술문화축제와 한국-베트남우정문화 행사 등을 열고 한국-베트남 문화예술단체와의 교류 및 외국 투자자의 가교 역할을 해왔다.

광주·전남지역의 베트남 커뮤니티는 약 3만명으로 추산되며, 베트남과 한국 간 문화교류 활동에 참여하여 인적 외교를 강화하고 있다.

i24@daum.net
배너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랑하듯 방랑하듯 농촌과 도시를 넘나들며 10여 년 동안 농부와 빨간버스 여행에서 캔버스에 물감 농사를 지으며 또 오선지에 노랫말 농사도 지어가고 있는 '빨간버스' 이승렬 작가가 최근 '농부와 빨간버스' 상·하권을 도서출판 아우룸을 통해 출간했다. 사람은 누구나 꿈을 가지고 살아간다. 하지만 고도로 산업화하여 가고 있는 지금의 세상에서 꿈이란 그냥 가지고만 있는 것일 뿐, 그것으로 무엇을 한다는 것은 말 그대로 잠들기 전의 상상 속에서나 가능한 것이 되어버렸다. 공자는 "나는 15세가 되어서 학문에 뜻을 두었고(志學), 30세가 되어서 학문의 기초가 확립되었으며(而立), 40세가 되어서는 판단에 혼란을 일으키지 않았고(不惑), 50세가 되어서는 천명을 알았으며(知命), 60세가 되어서는 귀로 들으면 그 뜻을 알았고(耳順), 70세가 되어서는 마음이 하고자 하는 대로 하여도 법도에 벗어나지 않았다(從心)"라고 하였다. 우리는 이 공자의 말처럼 정해진 시기에는 정해진 공식대로 해야만 하는 세상을 살아가고 있으며, 태어나서 학교에 다니고 정규 교육과정 이후에는 사회에 나와 경제활동을 하고 때가 되면 결혼하여 아이를 낳고 키우기 위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검찰,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혐의 김모 씨 징역 20년 구형 (부산=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60대 김 모 씨에 대해 징역 20년을 구형하고 10년간 전자장치 부착 명령을 청구했다. 21일 오후 부산지법 형사6부(김용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김 씨의 범행을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제1야당 대표인 피해자의 공천권 행사와 출마를 막으려고 한 중대한 선거 범죄로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위협한 '정치적 테러 행위'라고 규정하며 이같이 구형했다. 또, 장기간에 걸친 준비 하에 이뤄진 철저한 계획 범행인 점, 흉기를 휘둘러 피해자에게 치명상을 입힌 범죄로 죄질이 무겁고 진지한 반성이 없는 점, 유사 사건에서의 선고형 등을 고려해 구형량을 정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이날 재판에서 "수용 시설에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됐다"며 "정치적 입장이 변함 없는 것과 별개로 이번 사건에 대한 깊은 성찰과 함께 '자연인 이재명'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게 됐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어 "이 사건으로 많이 놀랐을 이재명 가족분들에게 죄송함을 전한다"고도 말했다. 앞서 김 씨는 재판부에 제출한 의견서에서도 '자연인 이재명'에 대해 미안한 마음을 가지게

정치

더보기
최연숙 의원 "초고령사회 대비하여 전문간호인력 육성해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연숙 국민의힘 의원(비례)은 곧 다가올 초고령사회를 대비하여 노인들이 연장된 노년기 동안 충분한 건강을 누릴 수 있도록 전문간호인력을 확보하여 고령친화적 간호서비스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연숙 의원이 충남대학교 간호대학 박명화 교수팀에 의뢰한 '초고령사회 건강노화를 위한 지속가능한 간호전달체계 구축 방안 연구' 연구용역 자료에 따르면 초고령사회 노인들의 건강한 노화를 위해서는 ▲대상자 중심 통합건강관리를 위한 고령친화적 간호서비스, ▲고령친화 간호 및 돌봄기술 인프라 확보, ▲고령친화 간호기술과 돌봄기술을 개발하는 간호사과학자(Nurse Scientist), 간호사공학자(Nurse Engineer) 지원과 양성, ▲초고령사회 대비 고령친화적 전문간호인력 교육과 양성에 더욱 힘써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연구자료에 따르면 서비스 제공기관이나 환경 중심이 아닌 노인을 중심으로 한 '고령자 전담간호사가 제공하는 통합건강관리서비스'가 마련되어야 하며, 노인복지법에도 간호사의 직무(포괄적 평가, 케어플랜, 기능악화 예방 및 잔존기능 향상, 전환기 간호 및 생애말기 돌봄 등)등을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