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2℃
  • 구름조금강릉 26.9℃
  • 구름조금서울 24.8℃
  • 구름많음대전 26.5℃
  • 구름조금대구 25.7℃
  • 맑음울산 25.4℃
  • 구름많음광주 23.7℃
  • 맑음부산 24.8℃
  • 구름조금고창 22.6℃
  • 맑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3.9℃
  • 구름많음금산 23.6℃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호남

이용섭 광주시장“인공지능 성공의 길, 듣고 보고 배우고”

인공지능 협력 네트워크 구축 위해 실리콘밸리서 3일째 광폭 행보
인공지능 전문가와 연이은 간담회…“광주의 변화, 기대 크다”
인공지능 드론‧무인자율주행차 스타트업 방문…협력방안 모색
지역 8개 기업, 코트라 주관 벤처캐피탈 대상 피칭 행사
광주시, 기업인 실리콘밸리 방문‧투자 설명회 지속 추진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미국 실리콘밸리를 방문 중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광폭 행보가 3일째 이어졌다.

이 시장은 9일 인공지능 전문가들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인공지능 대표도시 조성에 관한 의견을 나눈 데 이어 드론,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관계자들을 만나 광주시와의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이 시장은 이날 제임스 랜디 물릭(James Randy Moulic) 뉴욕대학 학장, 헌터 웹(Hunter Webb) IBM 전속 특허로펌 변호사, 올리버 킹스미스(Oliver King-Smith) 등 인공지능 알고리즘 전문가를 만나 인공지능산업의 현주소를 공유하고 광주사업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특히 제임스 학장은 “광주가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성공하기 위해서는 △중앙정부의 예산과 전문인력 집중지원 △데이터의 집적화 △통합형 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고 3대 성공조건을 강조했다.

제임스 학장은 40여 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세돌-알파고의 바둑대결보다 20년 앞선 1996년 IBM에 근무하면서 슈퍼컴퓨터 딥블루를 개발해 체스챔피언 게리 카스파로프와의 경기에서 이겨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어 이 시장은 ASW-인공지능드론 스타트업 현장을 찾아 보유기술에 관한 설명을 듣고, 광주시 드론산업과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또, 무인자율주행차와 인공지능을 결합해 배달로봇을 개발한 카트켄로보틱(Cartken Robotic Company, 구글에서 분사한 기업)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만나 광주시가 추진하고 있는 특수목적형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 개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실리콘밸리를 방문한 8개 지역기업 대표들은 9일에도 현지 벤처캐피탈을 대상으로 피칭(투자유치 위한 발표)을 이어갔다.

코트라 실리콘밸리 무역관(관장 이영기)이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실리콘밸리 벤처캐피탈 10여곳이 참여했으며, 광주기업들은 피칭이 끝난 후 투자유치부터 파트너링까지의 전 과정에 대해 1:1 상담을 받았다.

이용섭 시장은 실리콘밸리를 떠나기 전 동행기업 8개사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3박6일의 일정은 제 스스로 새로운 혁신의 길을 많이 보고 듣고 배우는 매우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기업인들 또한 대한민국을 뛰어넘어 세계와 미래를 향해 혁신의 길을 발견하고 새로운 꿈을 꾸는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첫 술에 배부를 수 없다’는 말이 있듯이, 이번의 값진 경험을 교훈 삼아, 가슴에 항상 원대한 꿈을 품고 변화하고 혁신하며 감사하는 습관을 가지면 반드시 성공할 것이다”고 격려했다.

8개사 대표들은 “개인 기업으로는 꿈조차 꿀 수 없는 일이 광주시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이루어졌다”고 감사의 뜻을 전하며 “새로운 도전과 다짐이 기업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광주기업과 실리콘밸리 간에 지속적인 네트워크가 구축됐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광주시는 기업들의 제안을 적극 수용해 향후 기업인들의 실리콘밸리 방문‧투자설명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chu7142@daum.net
배너
북랩, 인생 2막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 성공기 담은 ‘빨간모자 아저씨의 거침없는 도전’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퇴직 후의 자영업 창업이 5060세대의 가장 큰 은퇴 리스크로 지목된 가운데, 피자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에 도전해 크게 성공한 한 은퇴자의 창업 도전기가 책으로 출간됐다. 북랩은 퇴직 후 자영업에 뛰어들어 2년 만에 4배에 가까운 매출 성장을 이뤄낸 신재규 씨의 프랜차이즈 가맹점 창업과 성공 전략을 담은 ‘빨간모자 아저씨의 거침없는 도전’을 출간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직접 발로 매장을 운영한 경험을 생생하게 전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는 무엇보다 배달 대행, 홍보 업체 등에 의존하지 않고 매장을 자기 힘으로 꾸려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매장을 운영한 23개월 동안 저자가 직접 배달한 것만 약 7500건에 달하며 이는 전체 배달 건수의 44%에 해당하는 수치다. 아파트, 상가 등 직접 찾아가서 돌린 홍보 전단은 10만 장에 달한다. 이런 노력을 통해 홍보와 배달에 들어가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었고 가맹점 대표가 발로 뛰니 서비스의 질도 상승해 자연스레 매출도 올라갔다. 이 책은 퇴직 준비 과정에서부터 창업 가이드, 매장 운영 전략, 홍보 전략, 상가 매도에 이르기까지 창업의 전 과정을 6단계로 나눠 다루고 있다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민주당 원내대표 출마자, 당락변수 '초선의원' 표심 호소 총력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제21대 국회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첫 원내사령탑 선출을 위한 원내대표 경선이 김태년-전해철-정성호 의원 3파전으로 치러지면서 68명의 초선 의원들의 표심이 최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5월 7일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4선의 김태년.정성호 의원과 3선의 전해철 의원이 나섰다. 28일 후보 마감후 열린 기호 추첨에서는 김태년 의원이 1번, 전해철 의원이 2번, 정성호 의원이 3번을 받았다. 4.15 총선에서 180석을 확보하며 거대여당으로 21대 국회를 출발하는 민주당의 원내대표 역할이 그 어느때 보다 중요하다. 새 원내대표는 야당의 협조 속에 코로나19 사태와 경제위기 등 국난극복을 해야 하는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지원해야 하기 때문이다. 원내대표에 출사표를 던진 김태년-전해철-정성호 의원은 이같은 인식 속에 적임자를 강조하며 일제히 초선의원들에게 전화와 만남 등 '맨투맨' 작전으로 초선 의원 표심 공략에 나섰다. 지난해 원내대표 경선에서 이인영 원내대표에게 밀렸던 김태년 의원은 경선 출마 기자회견에서 "초선의원의 전문성과 잠재력을 최대한으로 이끌어내겠다"고 호소했다. 김 의원은 "구슬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