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9.7℃
  • 박무서울 14.2℃
  • 박무대전 17.0℃
  • 박무대구 17.9℃
  • 흐림울산 18.9℃
  • 박무광주 16.0℃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4.4℃
  • 제주 17.4℃
  • 흐림강화 14.3℃
  • 맑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사회

청기와홀딩스,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 의혹 제기

S에셋 간부-S에너지 담당자 배임수재·공무집행방해죄로 서울중앙지검 고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서울 마포구 동교동 소재 청기와주유소 부지 입찰을 놓고 의혹이 제기돼 귀추가 주목된다.

김흥기 청기와홀딩스 대표는 18일 서울 영등포 여의도 한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4일 S에셋 홍모 전 상무와 이모 파트장, S에너지 허모 과장을 배임수재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S에너지는 지난 2010년 청기와주유소 부지를 매각키 위해 L호텔과 협상했으나 결렬되고 청기와홀딩스의 전신인 다보스홀딩스와 435억원에 계약했다"며 "토지매입계약금의 10%인 43억5,000만원 지급했으나 잔금불발로 계약금을 몰취당했다"고 사건경위를 밝혔다.

김 대표는 "재매입을 위해 S에너지 관계자와 수년간 지속적으로 재매입요청 협의를 했다"며 "그러나 S에너지 방침에 따라 공개입찰에 참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 부지를 입찰 받기위해 노력했지만 피고소인들의 공모로 인해 고소인 입찰 금액을 E메일로 사전정보 주설개방으로 접수됐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입찰마감 정시에 감사실의 직원 신모 씨가 5개사 모두 밀봉참가 등 공정하게 개방, 최고액을 선정했다면 이같은 불상사는 초래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김 대표는 "피고소인들은 입찰대상자 선정의 개별안내를 하지 않고 수개월 동안 기피 또는 회피했다"면서 "피고소인 3명이 배임수재 및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로 인해 60억원 이상의 손실을 입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김흥기 대표의 고소건(사건번호 2020형 제 374XX호)를 형사7부 임 모 검사에게 배당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민연대146NGO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등 '10·26 의인들 40주기 공동 추모행사' 개최 (서울·경기도 광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 박종림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상임대표, 류연옥 참전유공자전국부인회 회장, 정운석 80년해직중대장전국동지회는 24일 서울 서대문구 현저동 101번지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능행리 산21 故 김재규 장군(전 국가정보원장) 묘역에서 ‘10·26 의인들(김재규·박흥주·박선호·유성옥·이기주·김태원)의 ‘명예회복진상규명을 위한 국민행동’ 10·26 40주기 공동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 국민연대146NGO 등 단체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현실을 감안하여 전국광역시도 대표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 외 5인의 1980년 5월 24일 사형집행일 40주년을 맞이하여 10·26 사건의 재평가를 위한 실천운동을 위한 전국지도자 6.3선언의 의미를 다지고, 전국지도자 준비위원회 결성에 따라 결기를 현장에 각인하고 고인들에게 결전의 충정의 각오를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 김재규 장군 묘역에서 개최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의 진정성, 과연 10·26의

정치

더보기
민중당 "박근혜 사면, 일고의 가치 없는 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은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논란과 관련해 "반성없는 사면은 제2의 전두환을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을 두고 설전을 벌이는 꼴이 한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전두환 사면 후 지금까지 극우 보수진영의 5.18 역사 왜곡, 막말을 수없이 보아왔으며 공식적으로 사면받았기에 그들에게 5.18은 다 끝난 과거의 일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박근혜의 옥중서신 어디에도 반성과 참회는 찾아볼 수 없었으며 지금도 박근혜 세력은 부끄러움도 없이 억울함을 호소한다. 태극기 휘두르며 온갖 가짜뉴스를 퍼트린다"며 "반성없는 사면은 국정농단에 면죄부를 주고 적폐세력에 반격의 빌미를 주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여당의 시간은 '사면을 겁내는 시간'이었을지 몰라도 국민은 나라가 도로 박근혜 시절로 돌아갈 것을 우려하는 시간을 보내왔다"며 "박근혜가 어떤 처벌을 받을지 아직 법의 결정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한국사회 적폐가 제대로 청산됐는지, 그래서 통합으로 전환할 때가 진정 온 것인지는 국민과 역사가 판단할 일"이라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