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8 (금)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3.2℃
  • 박무대구 6.4℃
  • 구름조금울산 9.8℃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3.6℃
  • 구름많음제주 13.3℃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5.0℃
  • 맑음거제 9.4℃
기상청 제공

호남

광주시, "시민회관 청년창업자를 선정해 주세요"

17일까지 '공유재산활용 사회실험 청년창업 지원사업' 시민심사단 모집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광역시는 시민회관을 활용하는 ‘공유재산활용 사회실험 청년창업 지원사업’의 청년창업자 선정 심사를 위해 시민심사단을 17일까지 모집한다.

청년창업자는 1차 서류심사 후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2박3일간 열리는 ‘공간재생 청년창업자를 찾는 혁신캠프’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혁신캠프는 워크숍과 특강, 사업계획 발표 등으로 진행하고, 최종발표를 심사해 청년창업자를 확정하게 된다. 시민심사단은 최종발표 심사에 참여하며, 소정의 심사료가 주어진다.

참가 신청은 광주시민회관 홈페이지 ‘시민심사위원 모집’에서 접수하며, 광주시에 거주하는 시민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공유재산활용 사회실험 청년창업 지원사업’은 활용도가 낮은 시 소유 공간을 청년에게 제공해 창업과 문화활동을 촉진하면서 유휴공간을 활성화를 위해 도시문화집단CS가 민간 위탁으로 추진하고 있다.

활용 공간은 광주시민회관이다. 시민회관은 광주지역 최초 복합문화시설로 1971년 설립돼 결혼식, 영화상영, 공연, 집회활동 등 장소로 활용되다 노후 건물 리모델링 공사를 실시해 2014년 말에 준공됐다.

시는 리모델링 당시 시민공간의 역사성을 담기 위해 시민평가단을 설계안 선정에 직접 참여토록 하고, 청년의 창의성과 활력으로 시민회관을 재탄생시키기 위해 시민추진협의회, 청년네트워크를 구성해 올 상반기 공간주제, 활용범위, 운영방향 등 의견을 수렴했다.

chu7142@daum.net

[신간]북랩, 검사 출신 변호사 이건태 에세이 ‘우리동네변호사 이건태’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검찰에서 지청장 등 요직을 검친 검사 이건태가 ‘동네 변호사’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진솔하게 적은 에세이집이 출간됐다. 북랩은 20년 검사 생활을 마치고 약자와 서민의 편에 서서 민생을 개선하기 위해 부천 지역의 ‘동네 변호사’가 된 저자 이건태의 에세이 "우리동네변호사 이건태"를 펴냈다. 이 책은 검찰에서 남다른 커리어를 쌓아온 그의 발자취를 담고 있어 눈길을 끈다. 그는 초임 검사 시절부터 각종 사기나 비리 사건 등 민생 관련 문제를 해결하는 데 힘썼다. 법무심의관 시절에는 축사는 벽이 없다는 이유로 등기가 되지 않아 대출을 받을 수 없다는 한우농가의 민원을 접한 뒤 ‘축사의 부동산 등기에 관한 특례법’ 법안을 만들었으며, 이혼 후 양육 부모 사망 시 미성년 자녀의 양육 문제와 관련되어 있는 ‘최진실 법’의 기획에 관여하기도 했다. 검사 생활 내내 서민의 애환과 마주했던 그는 ‘우리동네 변호사’가 되기로 한 이유를 담담히 풀어낸다. 신문이나 방송을 통해 꾸준히 목소리를 내 온 그의 모습도 찾을 수 있다. 그는 위안부 문제, 미세먼지, 마약 범죄 등 사회 문제에 대해 칼럼을 써 왔으며, 최근에는 검찰개혁 이슈와 관련하여 여러 방


배너

포토리뷰


정부, 내년 교원양성 규모 조정…2022년 軍 상비병력 50만명으로 감축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정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해 내년에 새 교원수급 기준을 마련하고, 교대 등 교원양성기관 평가를 통해 교원 양성 규모를 조정키로 했다. 또 병역의무자 감소에 따라 2022년까지 상비병력을 50만명으로 감축하고, 중간 간부의 계급별 복무기간을 연장하는 한편 선택사항인 귀화자 병역 의무화도 검토한다. 인구가 급감하는 지역에는 소규모 공유형 학교 등 새로운 학교운영모델을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간 주요 시설도 공동 설치해 함께 이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6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을 확정, 발표했다. 인구정책TF는 앞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생산연령인구 확충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고령인구 증가 대응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을 4대 전략으로 삼고 20개 정책과제를 확정했다. 이 중 생산연령인구 확충 전략은 지난 9월 발표했으며,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은 이날 공개한 것이다. 고령인구 증가 대응과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 남은 2가지 전략도 이달중 추가로

민평련 "美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지소미아 연계 반대"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이 7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현상은 상호호혜적인 원칙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와 연계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민평련 소속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동맹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 과도한 방위비 분담금 요구안이 국회에 제출될 경우 우리는 이를 반대할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설훈 의원은 "미국 행정부의 5~6배 방위비 분담 압박은 한미동맹을 심각하게 흔들고 있다"며 '우리 국민정서에 맞게 미국 행정부가 합리적인 안을 제안해야 한다"고 말했다. 민평련 의원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미국의 데이비드 스텔웰 국무부 동아시아 태평양 담당 차관보와 제임스 드하트 방위비협상 대표의 방한이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대한민국이 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두고 우리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면 한미동맹의 정신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밝혔다. 이들은 "대한민국과 미국 사이에 맺은 주한미군 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우리 정부는 시설과 부지 제공 외에 주한미군 주둔에 필요한 비용을 댈 의무는 없다"며 "그런데도 1990년대부터 미국의 요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