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1℃
  • 구름많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8.9℃
  • 맑음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30.0℃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9.5℃
  • 맑음고창 30.7℃
  • 구름많음제주 30.1℃
  • 구름조금강화 28.8℃
  • 구름조금보은 25.6℃
  • 구름조금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29.7℃
  • 구름많음거제 30.5℃
기상청 제공

소니코리아, 저음 강화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 출시

주변 소음 효과적 차단, 파워풀한 저음 사운드 구현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소니코리아는 저음을 강화한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WH-XB900N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WH-XB900N는 노이즈 캔슬링이 더해져 언제 어디서나 강렬한 저음과 부드러운 보컬 사운드에 몰입할 수 있으며 새로운 XB 사운드 설계(XB Sound Direction)를 통해 실제 공연장에 있는 듯한 생생한 고품질의 강력한 저음을 만끽할 수 있다.

또한 대구경 40mm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탑재하여 깊고 풍부한 저음부터 중음까지 보다 부드럽고 선명한 균형 잡힌 사운드를 제공한다.

헤드폰의 오른쪽 하우징에 손을 대면 일시적으로 외부 소리가 들리는 ‘퀵 어텐션(Quick Attention)’ 기능이 활성화돼 헤드폰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대화가 가능하다.

이외에도, 소니 헤드폰 커넥트(Sony | Headphone Connect) 앱을통해 스마트 리스닝(Smart Listening) 기능을 지원하여 헤드폰의 다양한 기능을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사용자의행동 및 사용 환경에 따라 음악과 주변 소음, 음성을 최적화하도록 노이즈 캔슬링을 조절할 수 있는 '주변 소리 제어'와 사용자의 취향에 알맞은 이퀄라이저(EQ) 설정을 지원해 나만의 사운드를 디자인할 수 있다.

SBC, AAC, apt-X를 비롯해 고해상도 음원 감상이 가능한 블루투스 코덱 LDAC과 apt-X HD를 지원해 무선 환경에서도 유선 환경에 버금가는 최상의 음질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

사용자 편의성도 향상됐다. 스타일리시하고 세련된 디자인에 부드러운 쿠션 처리된 이어컵은 장시간 헤드폰을 착용해도 문제없는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며, 약 254g의 가벼운 제품 무게에 스위블과 폴딩 기능으로 기본 제공되는 전용 케이스에 보관해 편리하게 휴대할 수 있다.

디바이스와 헤드폰을 NFC 기능 및 블루투스로 간편하게 연결할 수 있으며 헤드폰 케이블도 기본으로 제공해 사용자의 상황에 따라 유선과 무선 연결을 선택해 사용할 수 있다.

내장 마이크가 탑재돼 있어 스마트폰에 걸려온 전화도 핸즈프리 통화가 가능하며, 오른쪽 하우징에 터치 센서가 내장되어 있어 가볍게 터치하거나 좌우 방향으로 가볍게 손가락을 끌어주면 손쉽게 음악을 제어할 수 있다.

한번의 완충으로 최대 30 시간 사용할 수 있는 고성능의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최신 USB type-C™ 포트를 적용해 10분 충전으로 최대 60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소니 관계자는 "WH-XB900N은 강력한 노이즈 캔슬링 성능을 자랑해 대중교통, 카페, 길거리 등 일상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노출될 수 밖에 없는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북랩, 동화를 어른의 시선으로 재구성한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동물들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해님 달님’, ‘금토끼 은토끼’, ‘선녀와 나무꾼’ 등 대표적인 전래동화 10여편의 줄거리를 혼합해 새로운 이야기로 탄생시킨 어른들을 위한 동화가 출간됐다. 북랩은 전래동화에 등장하는 동물들을 내세워 인간 문명을 들여다보고, 인간이 세운 선과 악의 기준을 해체하여 재해석하는 등 기발한 상상력을 담은 진상현의 ‘전래동화에서 만났던 그때 그 동물들’을 펴냈다. 이 우화는 환경 오염으로 인해 인간들이 다른 행성으로 이주한 뒤 남겨진 동물들이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것으로 시작한다. 주인공 레아 더치 집토끼는 바로 며칠 전까지 인간과 함께 생활해온 애완동물이다. 때문에 자신을 키워준 인간과 집 내부에 대해서만 알 뿐 집 밖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 이처럼 자신을 보호해주는 울타리 속의 세계만 알고 있는 레아 더치 집토끼는 이제 막 사회로 나온 인간이라 할 수 있다. 세상으로 나온 레아 더치 집토끼는 쑥과 마늘만 먹으며 100을 버텨야 하는 시련을 겨울잠이란 편범으로 이겨낸 곰의 행동에 분노하고, 인간 남매와 대화하려고 했지만 그 마음을 알리지 못해 하늘에서 떨어져 죽은 호랑이를 보고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 열려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한여름 밤 7080세대의 추억을 여행하는 콘서트가 광주에서 열렸다.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는 5일 남부대학교 우정의 동산 특설무대에서 각국 선수단과 시민, 관계자 등 1만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스터즈대회 개최 기념 축하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콘서트는 11일 열리는 공식 개회식에 앞서 마스터즈대회 개막을 축하하고, 150만 광주시민이 각국에서 온 선수단을 환영한다는 의미로 열렸다. 콘서트는 방송인 박철씨가 MC를 맡고 장윤정, 윤수일, 조항조, 윤수현, 양수경 등 추억의 7080세대와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무대로 구성됐다. 이날 공연장에는 어린아이와 함께 손을 잡고 온 가족 단위 시민부터 음악을 즐기러 온 장년층, 축제 분위기에 흠뻑 빠진 청년층까지 수많은 인파가 몰렸다. 특히 각국 선수단들도 콘서트장을 찾아 자유분방하고 흥겨운 축제분위기를 흠뻑 만끽했다. 이들은 시민들과 한데 어울려 맥주와 음식, 음악을 즐기거나 춤을 추며 본격적으로 시작된 대회 축제의 장을 즐겼다. 곳곳에서는 시민들과 함께 사진을 찍으며 전세계가 하나가 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루마니아 수구팀의 시르카 아드리안 선수는 “오늘 경기


포토리뷰


사법시험존치 고시생 모임, '이영훈 명예훼손' 혐의로 조국 전 수석 고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이 8일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죄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종배 사법시험존치를 위한 고시생모임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청사 현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근 조국 전 민정수석이 이영훈 교수의 저서 ‘반일종족주의’에 대해 ‘구역질 나는 책’이라는 원색적인 비난을 가해 저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출판사의 업무를 방해하는 범죄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조 전 수석은 SNS중독자로, 나라가 위기에 처한 엄중한 시기에 한가롭게 SNS에 글이나 올리며 특정인을 매도하고 사회혼란만 불러일으키는 것은 공인으로서 기본이 안된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더욱 심각한 것은 이러한 분열주의자가 법무부 장관으로 거론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자신만 옳고 본인의 뜻과 반대되면 모두 친일파로 매도하는 편협한 사고를 가진 조 전 수석이 법무부 장관이 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며 "검찰을 지휘·감독하는 법무부 장관이 법과 원칙에 따른 수사가 아니라 자신의 주장에 대한 찬반여부로 수사가 달라진다면 예측할 수 없는 공포정치로 이어져 국민들의 기본권을 침해할

한국당 "조국 지명.문정인 임명 국민 용납 안할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8일 문재인 대통령이 9일 6~7개 부처에 대한 개각이 예상된 가운데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법무부 장관 지명 등에 대해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6~7개 부처를 개각하면서 조국 전 민정수석을 법무부장관에 지명하고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를 주미대사에 임명한다는 소식이 있었다"며 "끊임없이 한미동맹을 흔들었던 문 특보가 주미대사가 되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주미대사가 되면 무슨일을 하겠는가. 한미동맹 위기에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에 주미대사 임명하는거 동의할 수 없으며 국민들이 용납 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민정수석 법무장관 임명은 야당과 국민을 무시하는 오만과 독선에 다름 아니다"며 "조국 전 민정수석은 본인의 임무인 인사검증에 번번이 실패한 사람으로 무자격 장관들을 양산한 장본인"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민정수석하면서 페이스북 정치로 국민 편가르기 앞장 서기도 했다"면서 "이런 사람이 법무부장관에 앉으면 사법개혁 한다면서 사법질서 무너뜨릴 것이고 이미 많이 무너뜨렸는다. 법무장관이 되면은 좌파독재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