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33.0℃
기상청 제공

사회

"기억하라 한국, 사죄하라 일본" 세계시민과 함께한 1천400번째 외침

1400회 수요시위 2만명 운집…"우리가 증인, 끝까지 싸우자"
일본 포함 12개국서 연대집회…"28년전 할머니들 'Me too'가 세계의 'With you'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우리가 증인이다", "끝까지 함께 싸웁시다"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리는 목소리가 울려 퍼졌다. 최근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 조치로 아베 신조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의미까지 더해져 한 목소리를 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기억연대)는 이날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제1천400회차 정기 수요시위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기념 세계 연대 집회를 열었다.

서울 한낮 기온이 35도를 육박하는 폭염 속에서도 중·고등학교 학생과 시민 등 주최 측 추산 2만 명은 평화로 거리를 가득 메운 채 '노란 나비' 물결을 이뤘다.

이날은 1991년 8월 14일 고(故)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문제를 부정하는 일본 정부에 맞서 자신의 피해 사실을 용기 있게 증언한 사실을 기억하자는 의미의 '세계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이기도 하다.

1992년 1월 8일 시작해 이날로 1천400회를 맞은 수요시위는 국내 13개 도시를 비롯해 일본, 미국, 타이완, 호주 등 세계 12개국 37개 도시 57곳에서 함께 진행돼 의미가 더욱 컸다.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이곳 평화로에서는 서로 존중하고 함께 더불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어 가자고 해왔다"며 "김복동·김학순 등 여러 할머니의 외침이 있었기에 소중한 평화, 인권의 가치를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북측에서 보내온 연대사와 세계 각지의 연대 발언이 소개되자 참가자들은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가 국가의 정책에 따라 집행된 전쟁 범죄임을 인정하라',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에게 사죄하라'며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성명서에서 "28년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시작한 미투(me too)는 각지에서 모인 우리들의 위드 유(with you)를 통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과 전시 성폭력 추방을 위한 연대를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가해국 일본 정부는 피해자들의 명예, 인권을 훼손하는 일체 행위를 중단하고 전쟁 범죄를 인정하라"며 진상 규명, 공식 사죄, 배상을 포함한 법적 책임 이행 등을 재차 촉구했다.

이와 함께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은 채 '경제 보복' 조처까지 내놓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시민사회단체의 항의 행동·집회는 이날도 이어졌다.

수요시위가 시작되기 한참 전부터 자리를 지킨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91) 할머니는 "이렇게 더운데 많이 오셔서 감사합니다. 끝까지 싸워서 이기는 게 승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할머니의 말에 학생, 시민들은 '할머니, 사랑합니다'라고 외치며 힘찬 박수를 보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 남인순·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종걸 의원 등 정치권 인사도 자리를 함께했다.

지난해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계기로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는 속에서도 도쿄, 나고야, 교토 등 현지 시민사회도 공동행동에 나섰다고 정의기억연대 측은 설명했다.

일제강점기피해자전국유족연합회 회원들은 정오부터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서 아베 총리의 사죄와 배상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낭독하고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한편, 대학생 단체인 '평화나비 네트워크'는 이날 오후 7시 30분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평화로 페스타(FESTA)' 문화제를, 대학생 겨레하나는 오후 4시께 신촌역 인근에서 '우리가 역사의 증인입니다'를 주제로 한 퍼포먼스를 할 예정이다.

민중공동행동과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은 오후 3시께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항의 행동을 열어 "경제 침략, 역사 왜곡, 평화 위협하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자"며 광복절로 예정된 범국민 촛불문화제 참여를 독려한다.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 노총은 이날 오후 용산역 강제징용노동자상 앞에서 강제징용 노동자 추모식을 열고 "일본은 강제동원 사죄하고 군사 대국화 추진을 중단하라"고 주장할 계획이다.

i24@daum.net



포토리뷰



이재정 "황교안 대국민담화 대권놀음에 불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국민 담화문 발표와 관련,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제목의 공지 자체가 다소 낯설고 뜬금없었지만, 현재의 비상한 시기를 감안하면 그래도 책임 있는 야당의 최소한의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시기도, 로텐더 홀이라는 장소도, 느닷없이 저의 꿈을 말씀드린다'는 등의 여러 표현들도, 심지어 발표된 내용들도 참으로 당황스럽다"면서 "한일 경제 갈등의 전쟁적 상황 등 대한민국의 절박한 현실에 대한 인식도, 현안에 대한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재정 대변인은 "무엇보다 취임 후 줄곧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고비 순간 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면서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