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8 (수)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18.4℃
  • 흐림서울 16.9℃
  • 구름많음대전 16.0℃
  • 흐림대구 21.0℃
  • 울산 19.0℃
  • 구름많음광주 21.0℃
  • 흐림부산 19.5℃
  • 구름많음고창 20.3℃
  • 구름많음제주 22.7℃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9℃
기상청 제공

사회

한가위 보름달 전국서 볼 수 있다…가장 둥근달은 2일 오전 6시 5분

전국 가끔 구름, 구름 사이로 추석 보름달 볼 수 있어

URL복사
(익산=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풍경이 좀 달라지긴 했지만 그래도 민족대명절 추석인 1일 전국에서 환한 보름달을 볼 수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은 1일 보름달이 서울 기준 오후 6시 20분에 뜬다고 밝혔다.

한국천문연구원에 따르면 한가위 보름달은 1일 오후 6시 20분(서울 기준)에 떠올라 이튿날 0시 20분에 가장 높이 뜰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구름 사이로 보름달을 감상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부 지방은 자정 이후 점차 흐려져 달맞이 계획이 있다면 이른 시간에 관측을 나서는 것이 좋다.

30일 기상청에 따르면 추석인 1일 오후에는 전국에 구름이 많고 일부 지역에 소나기가 예보됐다.

하지만 이 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달이 태양의 반대쪽에 위치해 완전히 둥근달(朢月)이 되는 시각은 추석 다음날인 2일 6시 5분이다. 따라서 2일 달이 지기 직전 서쪽 지평선 가까이서 가장 둥근 달을 볼 수 있다.

보름달이 항상 완전히 둥글지 않은 이유는 크게 두 가지이다. 먼저 음력 1일의 합삭 시각이 24시간 중 어느 때인가에 따라 보름날 떠오르는 달의 위상 차이가 발생한다.

또한 달의 공전궤도가 타원이어서 태양 방향(합삭)에서 태양 반대(망)까지 가는 데 시간이 일정하지 않기 때문이다.

국내 주요 도시에서 보름달이 뜨는 시간은 울산 오후 6시 10분, 부산 오후 6시 11분, 대구 오후 6시 13분, 광주 오후 6시 20분, 대전 오후 6시 18분, 인천 오후 6시 21분이다.

한편, 보름달은 달과 태양이 서로 지구의 반대쪽에 위치해 달의 전면을 태양이 비출 때 관측할 수 있다. 보름달은 '만월(滿月)' 또는 '망월(朢月)'이라고도 한다.

보름달은 한 달에 한 번씩 1년에 12번 나타나는데 가장 커 보이는 달은 해마다 바뀐다. 달의 크기가 달라지는 이유는 달이 지구 주위를 타원 궤도로 공전하면서 달과 지구 사이 거리가 변하기 때문이다.

i24@daum.net
배너
한경옥 시인,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2013년 시 전문 월간지 ‘유심’으로 등단한 한경옥 시인이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을 지난달 30일 현대시학을 통해 출간했다. 충남 공주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문화콘텐츠학과 졸업한 한경옥 시인은 한국시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다. 이경철 시인(문학평론가)는 서평을 통해 "한경옥 시인의 첫 시집 ‘말에도 꽃이 핀다면’은 정통시학이 역동적으로 펼쳐져 서정의 순도가 깊다"면서 "그리고 재밌다. 제 뜻에 딱 맞는 명백한 언어들로 시인이 느끼고 깨달은 만큼만 솔직 담박하게 썼다"고 적었다. 이 시인은 이어 "적확(積學)하게 묘사, 진술하며 문득 뭔가를 발견해 내 독자들에게 우리네 삶과 사회의 깊이와 안녕을 인상적으로 둘러보게 한다"면서 "뜻과 언어와 사물들이, 적확하게 일치하는 시어들과 이미지들이 원만한 해학적 상상력에 의해 펄펄 살아난다"고 표현했다. 이 시인은 계속해서 "그런 활물론적(活物論的) 상상력과 언어들에 의해 우주 삼라만상과 시인은 주(主)와 객(客)으로 나뉘는 게 아니라 동등하게, 서정적으로 몸 섞으며 다이내믹하게 살아가는 시들로 꽉 차 있다"고 평했다. 오세영 시인도 "한경옥 시인은 요즘의 세간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대구 여성단체, '성희롱·여성비하' 달서구의회 A의원 제명 촉구 기자회견 (대구=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구여성회 등 여성단체는 17일 오전 달서구청 앞에서 대구시 달서구의회 출입 여기자를 수개월 동안 성희롱을 한 달서구의회 A의원과 이를 덮어 달라고 전화를 한 2차 가해 B의원에 대하여 제명 등 '근본적인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신미영 대구여성회 사무처장(고용평등상담실장)과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 등 24개 시민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대구시 달서구의회 구의원이 출입기자에게 성희롱 발언을 하고 동료 여성의원들에게까지 성희롱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며 "가해자는 피해자에 대한 허위사실과 개인정보에 해당하는 내용을 유포하는 등 지속적으로 2차 가해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성단체는 이어 "해당 구의원의 가해행위는 올해 봄부터 수차례 자행되었으며 도를 넘는 여성비하 발언을 무차별적으로 쏟아냈다"면서 "피해자가 견디다 못해 항의하자 '친한데 농담도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했다"며 "피해자의 지속적인 문제제기로 성희롱 발언을 인정, 사과까지 하였지만 뒤로는 피해자에 대한 인신공격 등 심각한 가해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여성단체는 "언론에 알려지고 난 후 더 노골적으로 피해자의 의사

정치

더보기
김두관 등 與 부·울·경 의원 "가덕신공항, 여야 공동 추진하자…野 분열 양상"(종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민주당은 당 지도부와 부산·울산·경남(이하 부·울·경) 의원 7명 전원이 참석하는 가덕도 신공항 추진단을 구성하는 한편 특별법 제정에 공식 착수하기로 했다. 김두관·김정호·민홍철·박재호·전재수·이상헌·최인호 의원(가나다 순)은 1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계획을 밝힌 뒤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부울경 여야 의원들이 특별법을 공동 발의하자"며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과 광역경제권 통합의 핵심기반시설인 가덕신공항이 동북아 물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김해신공항 사업이 사실상 백지화된 데다 대구·경북 통합 공항이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동남권 신공항 후보지로는 가덕도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김두관 의원 등 민주당 의원들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가덕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당내 추진단을 구성키로 하고 특별법 제정에 공식 착수키로 했다"며 "동남권 메가시티 조성과 광역경제권 통합의 핵심기반시설인 가덕신공항이 동북아 물류 중심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여야가 힘을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