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29 (월)

  • 맑음동두천 8.1℃
  • 구름조금강릉 13.4℃
  • 황사서울 8.7℃
  • 황사대전 8.7℃
  • 황사대구 13.2℃
  • 황사울산 14.0℃
  • 황사광주 10.5℃
  • 박무부산 13.1℃
  • 맑음고창 8.2℃
  • 황사제주 12.1℃
  • 맑음강화 8.6℃
  • 구름조금보은 8.7℃
  • 구름많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11.5℃
  • 구름많음경주시 13.6℃
  • 구름조금거제 13.5℃
기상청 제공

사회

임승보 대부금융협회 회장, '셀프 3연임' 총회 강행 논란

국회·감독기관과 '맞짱' 형국
업계, '트리플 추천'도 모자라 '쿼드러플 추천' 비난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최고이자율 인하 및 채무조정요청권 입법화가 진행되면서 대부업계가 술렁이는 가운데 임승보 대부금융협회 회장의 '셀프 3연임'이 강행되면서 금융위원회의 조치가 주목되고 있다.

임 회장은 지난 1월 이사회에서 자신을 차기 회장으로 단독 추천해 반대 5, 찬성 4로 부결될 위기에 놓이자 자신이 의결에 참가해 가부 동수를 만든 뒤 가결을 선포한 바 있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트리플 셀프’(셀프 추천, 셀프 의결, 셀프 가결)라며 비난의 목소리가 터져 나온 가운데 지난 17일 진행된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에게 ‘대부협회장 셀프 추전’ 논란에 대해 질의했으며, 은 위원장은 적극적인 조치를 약속했었다.

그러나 아직 금융위의 조치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22일 임 회장은 협회 임원들을 불러 24일 총회에서 자신을 회장으로 신출하는 안건을 밀어붙이겠다고 통보했다.

국회 상임위에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대부협회상 인선과정이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민원도 제출된 상황이라 곧 금감원과 협의해 조치를 취하겠다"고 답변까지 한 상태에서 총회를 강행하면서 국회와 감독기관과 '맞짱을 뜨겠다'고 선인한 형국이 되었다.

임 회장은 1200여개 회원사 중 500여 개 사로부터 백지위임장을 받아 둔 상태여서 회장에 선출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트리플 셀프'도 모자라 '쿼드러플 셀프'를 하려고 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임 회장은 협회 전무를 거쳐 2번의 회장을 맡았으며, 이번에 3연임에 단독 출마해 24일 총회를 앞두고 있다. 협회장 임기는 3년이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 울릉군 독도리 명예 군민 됐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이 24일 울릉도 나물 팔아주기를 실행하면서 김병수 울릉군수로부터 울릉군 독도리 명예 군민증과 울릉군 농민들로부터는 감사패를 받았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던 나물을 이성희 회장의 도움으로 모두 판매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이날 오후 농협중앙회 회장실에서 열린 감사패 전달식에서 울릉군 정종학 조합장은 이 회장이 내밀었던 도움의 손길에 거듭해서 감사함을 표했다. 정 조합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울릉군을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끊기자 울릉도 농민들의 생계인 울릉도 나물 소진이 줄어 걱정이 많았는데 농협중앙회 이성희 회장의 도움으로 눈개승마(삼나물)나물 2,200kg가 다 소진되어 농민들의 시름을 덜 수 있었다"고 밝혔다. 정 조합장은 이어 "새 나물이 나올 시기에 나물 소진이 없어 걱정이 많았는데 중앙회장님이 앞장서 도와주신 덕분에 위기를 넘길 수 있어 감사했다"며 "혼자는 어려워도 함께라면 해낼 수 있다는 것을 농민들이 체험했다"고 말했다. 이성회 농협중앙회 회장이 농민들의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은 이뿐 아니다. 이 회장은 24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관으로 열린 농

정치

더보기
오기형 의원, "금융위, 독자적 조사와 판단에 따라 불공정거래 과징금 부과할 수 있어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금융위원회가 독자적인 재량에 따라 증권시장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과징금을 부과할 수 있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오기형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도봉을)은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논의 중인 자본시장법 개정안과 관련하여 이같이 밝혔다. 현행 자본시장법상 주식시장의 미공개중요정보 이용, 시세조종 및 부정거래행위 등 불공정거래행위에 대해서는 1년 이상의 유기징역 또는 부당이득액 3-5배에 이르는 벌금에 처한다는 형사처벌 규정이 마련되어 있다. 그런데 수사에서 재판에 이르기까지 통상 2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탓에, 부당이득 박탈에 걸리는 시간이 지나치게 장기화된다는 지적이 있었다. 현재 국회에서 논의 중인 자본시장법 개정안은 주식시장 불공정거래행위자의 부당이득을 신속하게 박탈하기 위해, 금융위가 행정 과징금을 부과하도록 하는 것을 주된 내용으로 한다. 최근의 논의 경과를 보면, 부당이득 박탈을 위한 과징금 도입 자체에 대해서는 특별한 이견이 없다. 현재 쟁점이 되고 있는 것은 과징금 부과 절차이다. 이에 대해서는 현재 두 가지 안을 놓고 논의가 이루어지고 있다. 하나는 금융위가 다른 절차를 고려하지 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