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4 (수)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4.5℃
  • 흐림서울 26.7℃
  • 구름많음대전 27.5℃
  • 흐림대구 25.3℃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8.2℃
  • 제주 25.1℃
  • 흐림강화 25.6℃
  • 구름많음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6.7℃
  • 구름조금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24.4℃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사회

희망브리지, 동해안 산불 성금 2차 지원...총 52억 8200만 원 전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한적십자사도 동참
송이 피해 490세대에 총 88억7천만원 지원
실거주 전소 세대, 집 면적 따라 2천300만원까지
세입자 세대에도 1천725만원

(서울=미래이보) 장건섭 기자 = 지난 3월 경북 울진과 강원 삼척에서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본 주민들에게 국민 성금이 추가로 전달된다.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동해안 산불로 거주지를 잃은 173세대와 송이 산지에 피해가 발생한 주민 490명 등에게 2차 위로금 52억 8천201만 3천715원을 전달했다고 2일 밝혔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대한적십자사도 같은 날 위로금을 전달했다. 세 모금기관이 이날 지원한 2차 위로금은 송이 피해 88억 7천175만 5천430원, 주택피해 29억 1천120만원 등 117억 8천295만 5천430원에 이른다.

지난 4월 1차로 주택 피해 398세대에 위로금 102억 8천400만원을 전달했던 희망브리지는 정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한적십자사 등과 8차례에 걸친 기부금 협의체 회의를 통해 2차 위로금 지원 대상과 규모를 결정했다.

기부금 협의체는 산불로 송이 산지를 잃은 490명에게 88억 7천175만 5천430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직전 3년(2019~2021년) 평균 수확량을 기준으로 계산한 향후 3년 예상 수확량의 50% 규모다.

또 피해 주택에 실제 거주하던 주민들에게 추가로 위로금을 전달하기로 했다. 1차 지원 때 5천200만원을 일괄적으로 받았던 실거주 전소 세대는 집 면적에 따라 2천300만원까지 위로금을 받는다. 주택 면적별 위로금은 ▲82.6㎡(25평) 이상 2천300만원(56세대) ▲66.1㎡(20평) 이상 82.6㎡ 미만 1천540만원(16세대) ▲49.6㎡(15평) 이상 66.1㎡ 미만 770만원(39세대)이다. 반파 세대(5세대)에는 주택 규모와 관계없이 900만원을 지급한다.

1차 지원에서 2천500만원을 받은 세입자 가구 56세대에도 1천725만원씩 전달한다.

모금단체별 지원 규모는 희망브리지 52억 8천201만 3천715원(송이 피해 44억 3천587만 7천715원, 주택피해 8억 4천613만 6천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40억 9천402만 6천629원, 대한적십자사 24억 691만 5천86원이다. 3개 단체는 동해안 산불 때 모금한 국민 성금을 지역별 편중‧누락‧중복이 없게끔 행정안전부, 피해 지자체와 기부금 협의체를 열어 지원 대상과 규모를 협의하고 있다.

지원 유형별로는 주택 피해(실거주 중이던 소유자, 세입자)가 173세대(강원 32세대, 경북 141세대), 송이 피해가 490명(강원 25명, 경북 465명)이다.

희망브리지는 기부금 협의체에서 결정된 사항을 신속하게 집행하기 위해 199차 긴급 이사회를 열어 2차 지원을 확정했다. 주택피해 경우 1차 지원에서 누락됐던 5세대에 5천9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고, 2차 위로금의 집행도 함께 의결했다.

김정희 희망브리지 사무총장은 "지난 4월에 이어 이번에도 피해지역 주민들의 조속한 일상 회복과 지역 재건을 위해 정부와 지자체, 모금단체들이 하나 되어 뜻을 모은 데에 의미가 깊다"며 "피해 주민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지원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재난 구호모금 전문기관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사와 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단체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는 유일한 법정 구호단체다.

특히 공익법인 평가 기관인 한국가이드스타가 발표하는 공익법인 투명성, 재무안정성 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등급을 받는 등 국민 성금을 투명하게 배분하며 집행해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

i24@daum.net
배너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배너

정치

더보기
"신속한 영상물등급분류로 국내OTT산업 경쟁력 키운다"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업자의 자체적인 영상물 등급분류가 가능해지면서 국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콘텐츠 산업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파주시을)에 따르면, 온라인비디오물에 대한 사업자의 자체 등급분류 제도를 도입하고, 영상물등급위원회(이하 영등위)가 제도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수 있도록 한 ‘영화 및 비디오물의 진흥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하 '영상물 자체등급분류법')이 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현행법은 사업자가 온라인비디오물을 유통하기 전 영등위의 등급분류를 받도록 하고 있는데, 최근 급격히 증가하는 양을 영등위가 감당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되어 왔다. 2016년 총 6,580건이었던 영등위의 비디오물 등급분류 건수는 2021년 16,167건으로 146% 증가하였다. 이로 인해 등급분류 기간도 2021년 기준 전년 대비 4일 가량 지연된 10일로 나타났다. 이러한 환경 변화 속에서 현행 사전 등급분류제도를 유지할 경우 신규 콘텐츠의 출시 지연으로 인한 소비자 불편, 사업자들의 행정적 부담 증가 등의 피해가 심화될 것으로 우려되었다. 이에 게임물·방송프로그램 등과 같이 온라인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