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5 (월)

  • 구름조금동두천 33.0℃
  • 맑음강릉 32.3℃
  • 구름조금서울 33.4℃
  • 구름조금대전 34.5℃
  • 맑음대구 35.4℃
  • 구름조금울산 30.9℃
  • 구름조금광주 32.3℃
  • 구름많음부산 31.2℃
  • 구름많음고창 32.5℃
  • 구름조금제주 29.0℃
  • 맑음강화 32.8℃
  • 구름조금보은 34.2℃
  • 구름많음금산 33.0℃
  • 구름많음강진군 33.4℃
  • 맑음경주시 34.9℃
  • 구름조금거제 31.6℃
기상청 제공

한국엡손, 소호 맞춤 A4 팩스 복합기 ‘WF-2851’ 출시

분당 최대 33장의 빠른 출력 속도와 팩스, 스캔, 복사 기능 갖춰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한국엡손(이하 엡손)은 소호(SOHO)를 겨냥한 공간 활용도를 높인 작고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의 A4 팩스 복합기 ‘워크포스 WF-2851’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WF-2851은 1분간 최대 흑백 33장(ppm), 컬러 18장(ppm)을 인쇄하는 빠른 속도와 자동 양면 인쇄, ADF, 팩스 기능을 지원해 월 50장 내외를 출력하는 비즈니스 고객에게 최적화된 제품이다.

또한 하이브리드 잉크를 개별 탑재해 문서와 사진을 동시에 고품질로 출력할 수 있다.

문서 출력 시 주로 사용되는 검정 잉크는 내수성이 강한 안료 잉크를 사용하고, 사진 출력용 컬러 잉크는 색상 표현에 뛰어난 염료 잉크를 사용했다. 개별 컬러 잉크를 탑재해 사용한 잉크는 한 가지씩 교체할 수 있어 통으로 컬러 카트리지를 교체하는 것보다 경제성에서도 뛰어나다.

WF-2851은 자동 양면 인쇄, 복사, 스캔, 팩스 기능을 갖춰 하나로 여러 가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다양한 모바일 출력 환경 지원, 6.1cm 컬러 LCD 화면도 특징이다. 또 노즐 청소 시 폐잉크를 보관하는 ‘유지 보수 박스’를 사용자가 직접 교체할 수 있어 프린터 관리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한편 엡손은 포토, 문서 겸용 가정용 복합기인 XP-2101을 함께 출시한다. 이 제품은 Wi-Fi 기능을 지원해 PC 접속 없이 무선으로 사진, 문서를 출력할 수 있는 편리함을 갖췄다.

특히, 컬러 잉크의 경우 사진 출력 시 색상 표현이 뛰어난 염료잉크를 사용해 고품질 출력물을 기대할 수 있다. 크기 역시 작고 세련돼 가정에 잘 어울린다.

엡손 관계자는 “WF-2851은 소규모 오피스를 타깃으로 하는 만큼 콤팩트한 디자인과 업무 효율성이 돋보이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redkims64@daum.net

비즈니스북스, ‘로지컬 씽킹’·‘로지컬 라이팅’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비즈니스북스가 맥킨지식 논리적 사고와 논리적 글쓰기의 기술을 담은 '로지컬 씽킹'과 '로지컬 라이팅'을 출간했다. 출간 즉시 학계와 대중 사이에서 돌풍을 일으키며 30만 부가 판매됐던 '로지컬 씽킹'은 기존의 미흡했던 점을 보완하고 전문가의 감수를 거쳐 재출간됐다. 두 책의 저자 데루야 하나코는 최고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로, 맥킨지앤드컴퍼니 일본지사에서 비즈니스 문서의 에디팅을 담당했다. 글로벌 기업의 멘토 역할을 하는 경영컨설팅사답게 맥킨지의 커뮤니케이션 기술이 상대를 설득하는 데 특별한 효과를 발휘한다는 점을 경험한 뒤 이론과 실전 활용 노하우를 집대성했다. '로지컬 씽킹'은 메시지의 논리적 법칙성과 맥킨지가 축적해온 직원 훈련 기법을 체계화한 것을 담은 책이다. 우리가 작성하는 문서나 말하는 내용의 표현 방법과 논리성을 스스로 확인하고 개선하도록 기획됐다. '로지컬 라이팅'은 논리적 구성을 하고 명확한 표현을 갖춰 비즈니스 문서를 효과적으로 작성하는 방법을 담은 책이다. '로지컬 씽킹'이 논리적으로 생각을 체계화하는 기술을 다뤘다면, '로지컬 라이팅'은 이를 글쓰기에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에 대해 설명한 책이자 실전을 연습


포토리뷰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이사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회장 박통)은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연맹 사무실에서 서영수 국민연대 의장의 사회로 이사회를 개최했다. 이번 이사회에서는 지난달 26일 서울 용산구 김구백범기념관관 컨펜션홀에서 개최된 '2019년 국민연대 3차 정책포럼' 및 '제1기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대의원 대회'와 유신의 장기집권 연장수단으로 만들어진 '헌법 제26조 2항 유신악법폐지를 위한 국민운동 출범식'과 관련 후속 조치 등을 협의했다.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은 이날 전국에서 모인 소속 대의원 등 임원 및 유연옥 대한월남참전유공자전국총연맹 미망인 위원회 위원장을 비롯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강령 이행 및 대표자 당선 인사, 정관 개정 및 임원 선출, 대한월남참전유공자전국총연맹 미망인 위원회의 미망인 애우에 관한 지원 사항 등에관한 사항 등을 논의 하였다. 이날 사회를 맡은 서영수 국민운동전국연합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지난 30일 민족의 성지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개회된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제1기 전국대표 선출을 위한 선거의 의미는 참전유공자의 숭고한 희생을 재조명 하여야 한다는 국민참여 국민 명령서

민중당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즉각 폐기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은 5일 일본 반도체 주요소재 수출규제에 이어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를 강행하자 "아베정부와 군사정보를 교류하고 군사협력을 하다니 말이 안된다"며 "정부는 당장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부터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중당 이상규 상임대표, 김종훈 의원과 당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일본은) 전쟁국가로 탈바꿈하기 위해 과거사를 부정하고 우리 정부를 굴복시키려는 노골적인 속셈"이라며 "경제를 무기로 한 사실상 제2의 침략"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민중당 당원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국정농단으로 혼란스럽던 박근혜 정권 말기, 국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졸속으로 체결됐다"며 "북핵 대응을 핑계로 자위대를 군사협력 파트너로 인정하고 일본에 군사대국화의 길을 열어준 굴욕적인 협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당시 ‘일본에 군사기밀을 넘겨줘서는 안 된다’며 반대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은 한미일 삼각공조를 만들기 위한 미국의 압력에 의해 체결됐다"며 "미국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폐기할까봐 압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중당 당원들은 "정부는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