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3 (토)

  • 흐림동두천 17.7℃
  • 흐림강릉 19.5℃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19.7℃
  • 흐림대구 19.8℃
  • 구름조금울산 18.8℃
  • 흐림광주 19.8℃
  • 흐림부산 20.4℃
  • 흐림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0.4℃
  • 흐림강화 17.6℃
  • 흐림보은 15.5℃
  • 흐림금산 17.4℃
  • 흐림강진군 18.3℃
  • 구름많음경주시 17.0℃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사회

경찰 '대북전단 살포'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압수수색…휴대전화·소지품·차량 등

박상학 "탈북자도 대한민국 국민…표현의 자유 말살"
경찰 "압수수색을 마치는 대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할 계획"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지방경찰청이 26일 대북전단 살포 활동을 해온 탈북민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의 소지품과 차량,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경찰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서울 송파경찰서에 박 대표를 불러 휴대전화 등 소지품과 함께 차량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후 박 대표의 자유북한운동연합 사무실과 박 대표 동생 박정오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탈북민단체 '큰샘'의 사무실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서류와 물품 등을 확보했다.

압수수색 영장 발부 사유는 납북교류협력법과 기부금품모집사용법, 공유수면관리매립법, 고압가스관리안전법 위반 혐의다.

경찰은 지난 11일 통일부의 수사 의뢰를 받아 이 같은 혐의 등에 대해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박 씨의 활동 중 법에 저촉되는 부분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한 자료 확보 차원"이라며 "압수수색을 마치는 대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대표는 "대한민국은 북한의 통치를 받지 않는 주권국가이며 탈북자도 국민이다“라며 ”이번 행위는 국민의 기본권인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박 대표는 이어 "2천만 북한 인민들의 희생이 계속되고 정치범 수용소가 운영되는 한 진실을 알리려는 대북전단 살포를 계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정부의 엄정 조치 방침에도 지난 22일 밤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다음 날인 23일 강원도 홍천에서 북한 김일성, 김정은 등의 사진과 전단지가 담긴 대형 풍선이 발견돼 경찰이 지문 감식 등을 통해 분석 작업을 벌였다.

또 큰샘은 21일 인천 강화군 석모도에서 북한으로 쌀 페트병을 보낼 행사를 하려고 했지만 "국민이 불안해한다"라며 계획을 취소했다.

경찰은 또 지난 25일 저녁 8시쯤 '순교자의 소리'라는 종교단체가 대형 풍선에 성경을 넣어 북한으로 날려 보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해당 장소인 강화도에서 주민 등을 상대로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소병훈 "외국인 임대사업자 1위, 서울에 주택 85호 보유…외국인 취득세 인상·주택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화해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소병훈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광주시갑)이 국토교통부가 제출한 ‘외국인 임대사업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서울시 용산구에 거주하는 59세 A씨가 서울에 아파트 10호와 다세대주택 75호 등 85호를 보유하여 외국인·재외국민 임대사업자(이하 외국인 임대사업자) 2448명 중 가장 많은 주택을 소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2위는 대구광역시 수성구에 거주하는 미국 국적의 B씨(61세)로 대구에 다가구주택 60호를 보유하고 있으며, 3위는 부산에 다세대주택 16호와 도시형 생활주택 28호, 오피스텔 5호 등 총 49호를 보유한 미국 국적의 재외동포 C씨(64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4위는 충남에 아파트 48호를 보유한 D씨(65세)로 나타났으며, 5위는 대전시 유성구에 오피스텔 48호를 보유한 뉴질랜드 국적의 재외동포 E씨(69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등록임대주택 30호 이상을 보유한 대부분의 외국인 임대사업자들은 대부분 문재인 정부 출범 이전에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 임대사업자 등록제도 활성화에 나서면서 임대사업자로 등록한 이들도 4명이나 있었다. 특히 서울시 동작구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