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14 (수)

  • 흐림동두천 11.3℃
  • 흐림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8℃
  • 대전 10.6℃
  • 흐림대구 12.2℃
  • 구름많음울산 15.6℃
  • 흐림광주 14.7℃
  • 구름많음부산 17.4℃
  • 흐림고창 12.9℃
  • 구름조금제주 20.5℃
  • 흐림강화 15.1℃
  • 흐림보은 7.7℃
  • 흐림금산 8.4℃
  • 구름많음강진군 15.6℃
  • 구름많음경주시 15.6℃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서영교 행안위원장, 송정애 국장과 경찰 인사제도 개혁관련 간담회 가져

송정애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제도 개혁에 힘쓸 것"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장)은 지난 3일 오전 국회 본관 소회의실에서 송정애 경찰청 경무인사기획관(국장급)과 경찰 인사제도 개혁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서 의원은 "송정애 국장님은 순경에서 치안감까지 오른 입지전적인 인물이다"라며 "경찰청 본청 역대 세 번째 여성 국장으로 기대가 크다"고 덕담했다.

서 의원은 이어 "언론에서 주요하게 다루지 않더라도 보이스피싱, 가정폭력, 성폭력, 주취 관리 등의 대응에 노고가 많은 지역도 경찰 인사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고른 분배에 힘써주시기 바란다"며 "그리고 현장에서 수고하는 경찰들의 이야기를 많이 듣고 인사제도 개혁에 반영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에 송 국장은 "행안위원장으서 코로나19 위기와 수해 등 재해·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하고 있는 경찰·소방관 등 국민의 치안을 담당하는 기관 관계자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격려와 지원, 충고의 말씀을 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현장 경찰들의 관심이 많은 만큼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인사제도 개혁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또 일선 현장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경찰 공무원들의 제대로 된 승진 필요성을 요구했고 송정애 국장과 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다.

경찰청은 2022년까지 여경 비율을 15%까지 확대(현 12.7%)하는 '여경 채용목표제'와 여성 승진비율을 상향하여 경감 이상 중 여경 비율을 7% 이상으로 확대하는 '여성관리자 임용목표제'를 추진하여 성별 균형인사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한편, 송 국장은 1981년 경찰 최하위 계급인 순경으로 임용된 지 39년 만에 경찰에서 세 번째로 높은 계급인 국장이 된 입지전의 주인공이다.

치안감은 치안총감(경찰청장 1명), 치안정감(서울지방경찰청장 등 6명) 다음으로 높은 계급이다. 현재 총 27명의 치안감이 경찰 내부에 임명돼 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부산 사상구의 유명호텔 임차인들…"소유주 일가 갑질로 수십억 원 피해" 호소 (부산=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장건섭 기자 = 부산 사상에 위치하고 있는 한 호텔 소유주 일가의 갑질로 임차인들이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는 호소가 나왔다. 호텔 대표이사 회장의 처남이 임차인들을 속여 임대차계약을 체결하였으며 이 때문에 자신들의 전 재산을 날릴 위기에 처해 있다는 호소다. 부산 사상구에 위치한 유명호텔인 P호텔 피해 임차인들은 7일 성명서를 통해 이 호텔 대표이사 회장과 처남의 갑질 문제를 지적하면서 "처음부터 호텔을 재 개업하겠다는 것은 명백한 거짓말이었다"면서 "매각하려는 호텔 시설을 임대차 계약 한 것은 명백한 범죄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차인들은 성명서에서 "P호텔 나이트클럽에 관한 임대차 계약을 체결하기 전 2018년 초순경부터 대표이사의 처남 B씨를 만났다"면서 "그는 임차인들에게 부산 부산진구 전포동 황령산 인근에 호텔 허가를 받아 새로 개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임차인들은 이어 "사상구에 있는 P호텔 역시 약 50억 원을 투자하여 시설 및 부대업장을 리모델링한 후 재 개업할 것이라 말하면서 '사우나부터 시작하여 재 오픈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임차인들은 또 "실제 사우나 입구에 붙

정치

더보기
한빛3호기 격납건물 균열의혹 묵인한 채, 건전성 승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빛3호기에 제기된 격납건물 내부의 공극(구멍)에 이어 구리스 누유 등 콘크리트 균열 가능성에 대해 정밀조사를 벌이기는커녕 균열평가도 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매우 위협적인 균열 가능성을 사실상 묵인한 채 ‘건전성에 문제없다’며 재가동을 위한 정비계획을 승인해 안전규제 전문기관인 원안위의 안전의식이 매우 안일하고 무능하다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원내 부대표(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광주 광산구갑)은 12일 열린 원안위와 한수원 등 원자력 관련 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한빛원전 3·4호기 민관합동조사단이 격납건물 벽체내부 균열 문제를 지적했지만, 정작 원안위는 콘크리트 균열을 제대로 조사도 하지 않고, 건전성평가도 하지 않은 채 정비계획까지 승인한 사실을 지적했다. 결국 격납건물 벽체 내부에 어느 정도의 심각한 균열이 발생했는지 파악도 하지 않은 채 그대로 넘어가게 된 것이다. 한빛3호기 원자로 격납건물에서 다량의 공극 문제가 불거져 한빛원전의 안전성에 대한 사회적 우려가 높아지면서 원안위는 공극 발생의 근본 원인 조사를 착수했다. 원안위는 한수원이 제출한 종합평가에 대해 한국원자력안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