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맑음동두천 -7.2℃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3.7℃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1.6℃
  • 구름많음광주 0.8℃
  • 맑음부산 -0.9℃
  • 구름많음고창 -0.2℃
  • 흐림제주 7.9℃
  • 맑음강화 -5.2℃
  • 맑음보은 -7.0℃
  • 구름조금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2.0℃
  • 맑음경주시 -1.0℃
  • 맑음거제 1.4℃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전체기사 보기

與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양평군청 방문

윤석열 가족비리 검증 특위와 함께 개발특혜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방문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 별관 4층 대회의실 김병욱 특위위원장, 소병철 부위원장, 진성준 국회의원 등 참석 예정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구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가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을 방문하여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하게 되었다. 특위는 이날 방문을 통해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비롯하여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사전에 이 일대 땅을 집중 매입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승인될 것을 확신하고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시행사가 개발사업기간(2012년 11월~2014년 11월)을 넘겼는데도, 양평군이 제재 없이 사업 만료일을 2016년 7월 준공 직전으로 변경해준 특혜 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이날 검증에는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