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목)

  • 맑음동두천 16.8℃
  • 구름많음강릉 19.9℃
  • 황사서울 17.4℃
  • 연무대전 17.4℃
  • 흐림대구 18.2℃
  • 흐림울산 17.6℃
  • 황사광주 17.4℃
  • 흐림부산 17.2℃
  • 흐림고창 15.7℃
  • 연무제주 19.2℃
  • 맑음강화 16.0℃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6.5℃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고영인 의원, 조두순, 집밖 200m 이상 못 나오도록 '조두순 감시법' 발의

미성년자 대상 흉악범 주거지에서 200m로 행동반경 제약 준수사항 추가
위반 시 벌금 없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처벌 강화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조두순의 출소가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안산단원갑)은 14일 미성년자 대상 흉악범의 출소 이후 행동반경 제약 등을 위한 일명 조두순 감시법(전자장치부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제출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생을 납치·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이듬해 9월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오는 12월 12일 형기가 만료돼 다음 날인 13일 출소한다. 최근 조두순은 출소 후 자신의 집이 있었던 경기도 안산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 개정안은 크게 2가지로 미성년자 성폭력으로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한 흉악범에 대해서는 주거지역에서 200미터 이외 지역의 출입을 금지하고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보호관찰관의 동행 등 조치를 의무화했다.

또 야간 및 특정시간대 외출금지, 주거지역으로부터 200미터 이외의 지역의 출입금지, 피해자의 주거 및 학교 등으로부터 500미터 이내에 접근금지 등의 조항을 위반한 전자장치 부착자에 대해서는 벌금없는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벌칙을 상향 조정했다.

그동안 아동성폭행 흉악범의 재범 방지를 위해 장기격리법, 성폭력범죄자 처벌 강화 등 많은 방안이 마련되고 있었지만 소급적용의 문제 등이 불거지며 조두순 등 현재 당면한 문제에 대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되기 어렵다는 지적이 많았다.

또한 많은 아동성폭행범이 음주로 인한 범죄를 주장하는 만큼 음주 및 마약 등 중독성 물잘 사용을 금지시키는 등 그동안 제기된 문제를 상당부분 보완했다.

고 의원은 "조두순의 출소와 함께 재범을 방지할 대책이 미비하여 많은 국민들께서 불안함에 떨고 있다"며 "조두순 감시법의 통과뿐 아니라 다른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위해 법무부·교정당국 관계자들과 더욱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법안에는 김철민, 민병덕, 박광온, 오기형, 이동주, 이장섭, 전용기, 전재수, 정춘숙, 조승래, 최종윤, 최혜영 의원 등이 개정안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중소기업제품유통협의회, 생존을 위해 코로나 '행정명령' 개선 촉구 (서울=미래일보) 인터넷언론인연대, 장건섭 기자 =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에 의하면 코로나바이러스19 누적 확진자수는 25,275명(10월 19일 0시 기준)이라고 밝혔다. 최근 우리 국민은 코로나 사태로 국민생활 전반에 큰 변화가 있었으며, 경제 또한 큰 타격을 받고 있다. 코로나 사태로 중소기업을 비롯한 소상공인이 직격탄을 맞고 있는 가운데, 그동안 중소기업과 소비자 사이에서 직거래 유통구조를 형성하며 일자리 창출까지 기여했던 중소기업제품유통협의회(이하 '중제협')는 20일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중제협'의 위기 상황을 알리며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대책을 요구했다. 방문판매업으로 분류되어 도산의 위기에 처한 '중제협' 회원사를 구조할 방안에 대해 설명한 안동엽 발기인 대표는 "97년 IMF 국가 부도 사태에 중소기업을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중소기업의 우수 제품을 전시하고 판매했던 것이 우리 업의 시작이었다"라며 "홈 쇼핑보다 먼저 시작된 전시 및 판매 사업으로 현재 250여 업체가 회원사로 가입하여 활동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안 대표는 이어 "중소기업의 우수제품을 홍보하고 판매하는 '중제협' 회원사는 현 정부의 일자리 창출에도

정치

더보기
윤석열, '임기 마지막 국감' 참석…"'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 되기 위해 힘쓸 것"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해 인사말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이날 오전 국회에 출석한 윤 총장은 "국회 법사위 위원들을 모시고 국정감사를 받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해결을 위한 의정 활동에 여념이 없으신 가운데도 검찰을 애정 어린 관심으로 성원해주셔서 감사한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이어 "지난 한 해 검찰은 수사 관행과 문화를 헌법과 국민의 관점에서 되돌아보고 여러 개혁 방안들을 추진해 왔다"며 "아울러 사회 각 분야의 부정부패에 엄정 대응하고 범죄로부터 국민을 보호하는 본연의 임무에도 충실하고자 노력했다"고 검찰 개혁에 대한 소회를 내놓았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의 목소리가 여전히 크다는 점을 잘 알고 있다"며 "오늘 위원님들이 말씀해주시는 사항들을 업무에 적극 반영해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이 되기 위한 소중한 자양분으로 삼도록 하겠다. 앞으로도 검찰 개혁 등 남은 과제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윤 총장에게 라임자산운용 사태,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사선 등 사건에 관한 질의가 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