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19 (화)

  • 구름많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9.1℃
  • 구름조금대전 7.6℃
  • 맑음대구 11.3℃
  • 맑음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10.5℃
  • 구름많음부산 14.8℃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2.7℃
  • 구름많음강화 7.0℃
  • 맑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5.1℃
  • 구름많음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2℃
  • 구름많음거제 12.7℃
기상청 제공

사회

코넌(CONUN), 조선경제TV 가짜뉴스에 강력 대응 예고

무책임한 허위사실 유포로 투자자 손해 더 이상 간과 못해
조선경제TV는 올해 4월에 등록한 인터넷 언론매체, 조선일보와는 관계가 없어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블록체인 기반 분산슈퍼컴퓨팅(DSC, Distributed Super Computing) 개발기업인 코넌그룹(회장 표세진)은 지난 30일 싸이월드제트와 웹3.0을 싸이월드의 메타버스환경에 적응하는 사업을 진행키로 한다는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당일 코넌그룹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조선경제TV는 범죄혐의가 있는 특정인과 마치 코넌그룹이 연류되어 있는 것처럼 악의적인 허위 가짜뉴스를 보도하고 이를 유포하여 선량한 투자자들의 피해 발생하였다"며 "이에 피해당사자인 코넌측은 해당 기사에 대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및 기사삭제 그리고 손해배상을 동시에 진행하는 병합청구와 민·형사상 사법적 조치를 함께 취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해당 기사를 게재한 조선경제TV는 올해 4월에 등록한 인터넷 언론매체이며, 조선일보와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코넌코리아 측은 "싸이월드와 MOU체결 당일 이러한 무책임하고 악의적인 언론보도에 할 말을 잃었다"며 "오랫동안 기다려온 선량한 투자자들의 피해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사실관계 확인을 위해 우리 측에 전화 한통도 없이 이러한 사실무근의 보도를 한 언론사에 대해 우리가 강구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그 책임을 끝까지 물을 것"이라고 전했다.

코넌코리아 측은 그러면서 "해당 매체에 입장을 묻기 위해 수차례 전화 연락을 취했으나 전화를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i24@daum.net
배너
황희 문체부장관, 베이징서 '스포츠 외교' 행보 박차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민국 정부대표로 참석해 한국선수단을 격려하고 스포츠 외교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문체부에 따르면 황 장관은 지난 5일 개최국인 중국의 거우중원 국가체육총국 국장(체육장관)을 만나 베이징 올림픽이 세계적 감염병 유행으로 고통 받고 있는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기쁨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거우중원 국장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한국의 동계스포츠가 많이 발전하고 있다"고 말하면서 한국 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했다. 이 자리에서 황 장관은 "평창, 도쿄, 베이징으로 한,중,일 3국으로 이어지는 연속 올림픽이 동북아 평화, 번영의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면담에서 양국은 2024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의 성공적인 대회를 위한 양국 간 협력 필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더불어 올해 항저우하계아시아경기대회를 계기로 남북체육교류가 진행될 수 있도록 상호 협력,지원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 양국 장관은 올해 9월 한국에서 열리는 한·일·중 스포츠 장관 회의를 통해 스포츠 분야에서의 한·중 협력관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 장관은 6일 세계도핑방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김인철 교육부 장관 내정자, 외국어대 총장 시절 '금수저 가정환경조사' 논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교육위원회 민주당 간사, 인천 연수갑)은 15일 윤석열 당선인 1호 교육부 장관으로 지명된 김인철 내정자가 대학 총장으로 있던 한국외국어대학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금수저 가정환경조사'를 시도했던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금수저 가정환경조사'를 왜? 어떤 목적으로 시도했는지 김 내정자는 해명해야한다"고 말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김 내정자는 2014년 한국외대 총장으로 부임했고, 한국외대는 2015년 재학생과 휴학생을 대상으로 ▲ 고위공무원 ▲ 국회의원 ▲ 의사 ▲ 법조계 등의 직업을 가진 학부모를 전수조사했다. 박 의원은 "'기타 분류 학부모 직업란' 조차도 '학과장의 판단으로 학교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학부모'라고 명시했다"며 "심지어, 공문에 기타 분류 예시로 ‘대규모 00식당 운영’을 제시 했다. 부모들의 사회적 지위, 경제력 등을 파악하기 위한 전수조사인 셈이다"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어 "돈과 사회적 지위를 기준으로 학생들을 줄 세워 학교발전기금 등을 확보하거나, 사회지도층이나, 경제력을 가진 부모를 둔 자녀만 따로 관리하려던 목적의 조사였다"며 "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