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맑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0.9℃
  • 박무서울 22.0℃
  • 대전 20.8℃
  • 흐림대구 20.6℃
  • 울산 20.0℃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0.6℃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조금보은 19.6℃
  • 구름조금금산 20.1℃
  • 구름조금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국제

게임·음악 어우러진 e-스포츠&뮤직페스티벌, 홍콩서 개최

홍콩 EMF 특별 패키지 여행도 마련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류지영 기자 =  e-스포츠&뮤직페스티벌 (이하 EMF)이 24일부터 26일까지 홍콩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EMF는 홍콩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국제 행사로 리그오브레전드, 베틀그라운드 등 인기 절정의 다양한 게임토너먼트를 관람하고 직접 체험도 할 수 있는 게이머들의 대축제다.

홍콩관광청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110여명의 선수가 참가해 규모가 더욱 커졌다. 선수들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Return of the Legends 2018’ 외에 신규 토너먼트인 ‘Hong Kong PUBG World Invitational’, ‘ZOTAC CUP MASTERS CS:GO 2018 Grand Finals’에서도 경쟁하게 된다.

‘ZOTAC CUP MASTERS CS:GO 2018 Grand Finals’ 토너먼트는 홍콩 e-스포츠 토너먼트 역사상 가장 큰 총상금 30만달러 규모로 치뤄진다.

DJ Soda와 싱어송라이터 진리가 Tournament Zone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며, 게임 팬들은 체험존에서 최신 게임과 음악, 그리고 엔터테인먼트 프로그램들을 즐길 수 있다. 첨단 기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Hong Kong Computer & Communications Festival 2018에서 디지털 제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

Tournament Zone 티켓 가격은 각각 250, 120, 50홍콩달러로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Experience Zone, HKCCF 티켓 가격은 각각 10, 30 홍콩달러로 현장에서 구매해야 한다. 아울러 광둥어, 표준 중국어, 영어로 토너먼트를 생중계를 진행할 예정이다.


mdn24@daum.net

배너
윤평현 시인 첫 시집 '무릎을 꿇어야 작은 꽃이 보인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자연친화적인 서정성을 키워온 윤평현 시인이 첫 시집을 펴냈다. 윤 시인의 '무릎이 꿇어야 작은 꽃이 보인다'(청어출판)의 시집은 소박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주는 시어들을 사용, 주목받는 시인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 시인은 ‘삶이 가는 길이 강물 같아서 산천을 얼싸안고 굽이돌아 부대끼며 부서졌지만 오로지 영광으로 다가오는 것은 시의 긴 여백 이었다’고 말한다. 윤 시인은 한국전력공사에서 근무했다. 윤 시인은 퇴직 후 시 쓰기에 열중을 보였다. 여느 퇴직자가 취미로 문학을 공부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시업(詩業)을 시작했다. 무려 7년을 한분의 선생을 모시고 도재 형식의 수업을 하였다. 7년의 세월은 대학을 거쳐 석, 박사 과정에 이르는 시간이다. 윤 시인은 서점과 도서관에 가면 늘 시집이 놓여 서가에 서있었다. 시인도 모르게 시인의 개인 서가에는 시집들이 쌓여갔다. 우리는 이런 것을 두고 피는 속일 수 없다는 말을 한다. 윤시인은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를 평소 좋아했다. 윤선도 선생은 집안 문중의 큰 어른이기도 하지만 자연을 재료로 시의 집을 짓는 것이 그렇게 좋았다. 윤 시인의 죽마고우인 방식 독일조경명장은 “오늘 나는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화성시의회, 시 집행부 상정 '기산지구' 개발 일방적 폭주에 급브레이크 (경기 화성=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화성시가 토지소유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던 기산지구 개발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화성시가 시 의회에 상정한 '화성 기산지구 도시개발 사업 추진을 위한 주식회사 설립에 관한 조례'안이 10일 부결됐기 때문이다. 화성시는 동부권의 알짜배기 개발구역인 기산동 일대 약 7만평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토지소유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밀어 붙였다. 또 시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반발하는 토지소유주들은 시 공무원들이 개발정보를 흘렸다는 등의 이유를 들면서 고소장을 접수 하는 등 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조짐이었다. 이런 가운데 10일 '기산지구 SPC 설립' 조례안을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가 신중한 논의 끝에 부결시키면서 시집행부의 일방적 행정으로 초래된 극심한 혼란이 일단락 되었다.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의 이날 결정은 시 집행부가 의회에 자신들이 그동안 저지른 잘못을 떠넘긴 후 면죄부를 받으려다 망신을 당한 것이라고 평가된다. 실제 이날 도시건설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위원들은 시 집행부의 잘못을 날카롭게 따져 물으면서 무능과 독선을 드러나게끔 했다. 이날 회의는 시 집행부

정치

더보기
고영인 의원, 조두순, 집밖 200m 이상 못 나오도록 '조두순 감시법' 발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조두순의 출소가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안산단원갑)은 14일 미성년자 대상 흉악범의 출소 이후 행동반경 제약 등을 위한 일명 조두순 감시법(전자장치부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제출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생을 납치·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이듬해 9월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오는 12월 12일 형기가 만료돼 다음 날인 13일 출소한다. 최근 조두순은 출소 후 자신의 집이 있었던 경기도 안산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 개정안은 크게 2가지로 미성년자 성폭력으로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한 흉악범에 대해서는 주거지역에서 200미터 이외 지역의 출입을 금지하고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보호관찰관의 동행 등 조치를 의무화했다. 또 야간 및 특정시간대 외출금지, 주거지역으로부터 200미터 이외의 지역의 출입금지, 피해자의 주거 및 학교 등으로부터 500미터 이내에 접근금지 등의 조항을 위반한 전자장치 부착자에 대해서는 벌금없는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벌칙을 상향 조정했다. 그동안 아동성폭행 흉악범의 재범 방지를 위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