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4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6℃
  • 맑음강릉 20.1℃
  • 박무서울 15.5℃
  • 구름많음대전 18.7℃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1.3℃
  • 박무광주 17.7℃
  • 구름많음부산 19.6℃
  • 구름많음고창 15.0℃
  • 박무제주 19.6℃
  • 구름많음강화 13.3℃
  • 구름많음보은 17.5℃
  • 구름많음금산 17.1℃
  • 구름많음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인영 "황교안, 5.18망언 매듭짓고 떳떳히 광주 방문하자"

"재발 방지 위한 법과 제도 국회가 마련해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5.18민주화운동 망언 등을 오늘이라도 매듭짓고 떳떳히 손찹고 광주를 방문하자고 결단을 촉구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5.18의 시간이 다가왔다. 역사와 민주주의의 시간"이라며 "진보만의 역사가 아니라 보수도 마땅히 존중해야 할 역사라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광주로 가기 위한 세가지 해결책을 제시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 한국당 내부 징계절차 완료해야한다"며 "망언에 대한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에 대해 명확히 해서 경종을 올려야 한다"고 말하면서 솜방망이 처벌로는 절대로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원내대표는 "국회 차원의 징계절차 역시 마무리 돼야한다"며 "아직 한걸음도 나가고 있지 못하고 있다. 어제(15일) 윤리위 간사회의 끝내 불발했다"며 이 책임 역시 한국당이 자유롭지 못하다고 주장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재발 방지를 위한 법과 제도를 국회가 마련해야한다"면서 "국회 정상화가 오늘이라도 이뤄져 광주를 찾기 전에 (황교안 대표는) 약속이라도 해고 광주에 가길 기대한다"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일이 코앞으로 다가온 이 시점까지도 한국당 몽니로 인해 진상조사위 구성도 못하고 있다"면서 "최소한 5.18 기념일 이전에 진상조사위 정상출범토록 협조해 달라"며 한국당에 촉구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정치

더보기
통합당 21대 당선인 "국민 눈높이 맞는 실용정당.대안정당 만들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미래통합당 21대 국회의원 당선인들은 22일 "오직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실용정당, 대안정당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 당선인들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선인 워크숍을 마무리하며 '국민께 드리는 글'이란 대국민 호소문을 통해 "익숙했던 과거와 결별을 선언하며 익숙했던 관습과 고정관념을 깨부수겠다"며 이같이 다짐했다. 이들은 "지난 이틀간 국민들이 원하는 모습이 무엇인지, 무엇을 바꿔야 하는지, 그리고 우리가 나아가야할 방향은 무엇인지에 대해 84명의 당선자들은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논쟁했다"면서 "진정성 없는 변화와 혁신은 외려 과거의 회귀일 뿐이고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변화와 혁신은 우리만의 공허한 외침이라는 것을 너무도 깊이 깨닫고 있다"고 반성했다. 이어 "국민들은 미래통합당이 바뀌겠는가, 이제는 미래통합당을 믿어도 되는가라고 묻는다"며 "하루아침에 믿어달라고 하지 않겠다. 당장 내일부터 다른 모습일 것이라는 섣부르고 무책임한 약속을 드리지 않고 차근차근 그리고 꾸준히 바꾸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당선자들은 "오늘 당선자 총회에서 뜻을 모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체제'가 그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