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21.6℃
  • 흐림서울 22.1℃
  • 흐림대전 21.3℃
  • 박무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9.5℃
  • 천둥번개광주 19.3℃
  • 흐림부산 21.4℃
  • 흐림고창 19.2℃
  • 제주 20.9℃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19.4℃
  • 흐림금산 18.2℃
  • 흐림강진군 18.9℃
  • 구름많음경주시 16.7℃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스포츠

광주세계수영대회, 193개국 7,266명 등록…참가선수 2,995명으로 역대 최대

국내 김서영, 미국 드레셀, 중국 쑨양 등 최고스타 총 출동
이용섭 조직위원장 “참가하지 않은 국가, 끝까지 문 열어놓겠다”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총 193개국이 참가를 신청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이하 ‘조직위’)에 따르면 13일 오전 9시(한국시각) 등록 마감 결과, 국제수영연맹(FINA) 회원국 209개 나라 중 193개국 7,266명이 등록했다. 이는 역대 대회 중 참가국이 가장 많고 참가 선수만 2,995명으로 역시 최대 규모이다.

특히, 지난 16회 러시아 카잔대회 참가국 184개국, 선수 2413명과 17회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의 참가국 177개국, 선수 2303명을 훨씬 넘어서는 규모로 대회 성공에 청신호가 켜졌다.

이번 엔트리 마감은 지난 3월 예비 엔트리 신청때 등록한 196개 나라 중 5개국이 아직 신청을 하지 않았고, 당시 신청을 하지 않았던 콩고민주공화국과 모리셔스 2개국이 새롭게 등록했다.

앞으로 참여가 가능한 나라는 FINA 209개국 회원국 중 16개국이다.

조직위는 아직 등록을 하지 않은 북한을 비롯해 엔트리를 등록하지 않은 국가 수영연맹들을 대상으로 국제수영연맹과 함께 대회 개최 직전까지 등록을 받을 예정으로 참가국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특히, 북한팀의 경우는 조직위와 국제수영연맹이 강한 의지를 갖고 다양한 경로를 통해 계속 참가를 요청하고 있으며 참가에 대비해 만전의 준비를 하고 있다.

엔트리 마감 결과를 보면, 선수 2,995명, 임원 1,621명, 미디어진 1,365명, 국제수영연맹 관계자 583명, 후원사 274명, 각국 연맹 298명이 등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 국가별 선수단 규모는 미국이 242명, 중국 232명, 호주 229명, 이탈리아 204명, 러시아 174명 순이다.

우리나라는 최근 국가대표 선발전 등을 통해 118명의 선수와 임원을 확정했다.

종목별 유명선수로는 국내선수로는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자 혼영 200M 금메달과 올해 국제수영연맹 챔피언스 경영시리즈 1‧2차 대회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김서영 선수가 기대주로 꼽힌다.

또, 이번 국가대표선발전과 동아수영대회에서 두 번 연속 배영 100m에서 한국 신기록을 갱신한 임다솔 선수도 메달이 기대된다.

특히, 지난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 남자 다이빙 역사상 최초로 결선에 진출했던 우하람 선수가 최근 스페인 2019 국제수영연맹 다이빙 그랑프리 4차 대회에서 금메달 2개를 획득해 기대주로 뽑히고 있다.

해외선수로는 경영 부문은 부다페스트 7관왕인 미국의 카엘렙 드레셀과 미국의 여자 5관왕 케이티 레데키, 중국의 자존심인 쑨양도 출전한다.

다이빙은 남자부문에서 부다페스트 금메달을 목에 건 중국의 씨에 시이, 여자 금메달을 획득한 중국의 스 팅마오가 참가한다.

‘마라톤 수영’으로 불리는 오픈워터 수영은 부다페스트 2관왕인 프랑스의 마르크 앙투안 올리비에 선수와 여자부문에서는 부다페스트 2관왕인 프랑스의 오헬리 뮐러가 참가한다.

가장 거친 경기인 수구는 부다페스트 금메달을 차지한 크로아티아팀의 안드로 부슬레가 이번 대회에도 참가하며, 27m의 높은 높이에서 장관을 연출하는 하이다이빙은 2016, 2017년 국제수영연맹 하이다이빙을 석권한 영국의 게리 헌트가 참가한다.

이번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의 43%가 배정돼 있어 국가간, 선수간 치열한 메달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조직위원장인 이용섭 광주시장은 “엔트리에 등록하지 않은 16개 나라를 대상으로 FINA와 함께 광주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북한 선수단 참가를 위해 개최 전까지 등록할 수 있도록 해, 이번 수영대회를 남북이 하나가 되어 대한민국의 위상, 한반도의 평화, 광주의 세계화를 널리 알리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chu7142@daum.net

좋은땅출판사, ‘이능(異能) 1’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좋은땅출판사가 ‘이능(異能) 1’을 출간했다. 누구나 한번쯤 다른 사람에게 말하기는 부끄럽지만 재미있는 상상을 해 봤을 것이다. 갑자기 먼 부자 친척이 돌아가시며 유산을 내 앞으로 상속해 준다거나, 어느날 눈을 떠 보니 다른 세계에 떨어졌다든가 하는 허무맹랑한 상상말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황을 직접 겪는다면 우리에겐 걱정되는 점들이 너무나도 많다. 당장 내일 올려야 하는 보고서, 아직 뜯어 보지도 못한 택배, 업무시간이 다 되었는데도 비어 있을 내 자리 등 그래서 사람들은 나에게 실제로 이런 일이 일어나기를 진심으로 원하기보다는 비슷한 소설을 찾아 읽으며 대리만족을 느낀다. ‘이능’ 또한 이러한 상상에서 출발한 소설이다. 주인공은 뛰어난 외모로 타 여학교까지 소문이 나 있고 공부까지 잘 하는 대기업의 손자이지만 이 모든 것을 최대한 숨기고 평범한 학생으로 살고 있다. 그는 여느때와 똑같은 일상을 보내다 우연히 참석한 학교 대항 대회에서 초능력을 가지게 된다. 이 초능력은 주인공뿐만 아니라 주인공의 후배, 그리고 특정 음료를 마신 학생들에게 모두 나타난다. 특정 음료를 제조한 곳은 어느 거대 종교단체였고, 그 종교단체에서는 초능


포토리뷰


배너
극렬 저항 속 우리공화당 천막 강제 철거…"배로 치겠다" 반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시가 서울 광화문광장에 자리 잡은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의 불법 천막에 대한 행정대집행을 25일 실시,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지난달 10일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설치한 이후 46일 만이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 20분쯤 서울시 공무원 500여 명과 용역업체 직원 400여 명, 경찰 24개 중대 800여 명, 소방 100여 명 등 2000여 명에 가까운 인원을 투입해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기습으로 불법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 및 적치물을 철거하는 행정대집행에 돌입했다. 철거작업은 약 두 시간 가량 진행되었으며 서울시는 오전 9시 10분쯤 행정대집행 종료를 선언했다. 이 과정에서 우리공화당은 서울시와 용역업체 소속 직원들과 충돌했다. 용역업체 직원들이 본격적인 철거에 나서자 천막을 지키던 당원과 지지자 등 300여 명이 철거를 반대하며 용역 직원들에게 물병을 던지거나 스프레이를 뿌리며 거세게 항의했고, 바닥에 드러누워 서로가 팔짱을 낀 채 저항했다. 우리공화당 측은 이날 "세월호 텐트는 내버려두고 우리만 철거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한 가운데 20여 명이 다치거나 실신했다. 또한 몸싸움까지 벌

바른미래당,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 규탄 성명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회는 25일 국회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정헌율 익산시장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외국인 차별발언'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지난달 11일 '2019년 다문화가족을 위한 제14회 행복나눔 운동회'에서 다문화 가정 자녀를 빗대 ‘잡종강세’라고 표현해 공분을 사고 있다. 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지난 19일 부산상공회의소 조찬간담회에서 "외국인은 똑같이 임금 수준을 유지해줘야 한다는 건 공정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외국인 차별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우태주 바른미래당 다문화행복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을 갖고 성명서에서 "위의 두 정치인의 이 같은 발언은 시대감각 없는 차별의식에서만 나올 수 없는 발언"이라며 "다문화시대가 급속히 진행되는 현재 우리나라 상황에서 중요 정치인들의 다문화 인식에 대해 심각한 우려가 생겨 각성을 촉구하기 위해 성명서를 발표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우 위원장은 "국내거주 장기체류 외국인이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추세로 다문화는 우리나라 경제성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건이 됐다"며 "이에 따라 외국인과 그 문화에 대해 차별의식을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