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4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7℃
  • 구름많음강릉 23.2℃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조금대구 27.9℃
  • 맑음울산 24.9℃
  • 구름많음광주 29.4℃
  • 맑음부산 25.5℃
  • 구름조금고창 26.6℃
  • 박무제주 26.0℃
  • 맑음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27.3℃
  • 구름많음금산 28.9℃
  • 구름많음강진군 26.3℃
  • 구름조금경주시 26.7℃
  • 구름조금거제 26.5℃
기상청 제공

스포츠

[광주세계수영] 조직위·FINA "북한 불참 유감…체육 교류는 정치와 이념 뛰어 넘어야"

이용섭 위원장 "북한이 참가했더라면 한반도의 평화 의지를 더 알릴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
훌리오 마글리오네 FINA 회장 "수영은 정치와 관계가 없다. 정치와 따로 분리해서 생각할 문제"

(광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와 국제수영연맹(FINA)이 북한의 대회 불참에 강한 유감을 드러냈다.

이용섭 대회 조직위원장(광주광역시장)과 훌리오 마글리오네(Julio C. Maglione) 국제수영연맹(FINA) 회장은 14일 오후 광주 남부대학교 주경기장 MPC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용섭 위원장과 마글리오네 회장은 이번 대회의 성공 개최를 확신하면서도 북한의 불참은 아쉽다고 입을 모았다.

조직위와 FINA는 세계선수권을 앞두고 북한의 참가를 마지막까지 기다렸다. 하지만 끝내 아무런 답변이 없었고, 결국 북한이 불참한 가운데 대회가 시작됐다.

이 위원장은 "조직위는 오늘 이 시간까지 북측으로부터 아무런 통보를 받지 못했다. 대한민국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분단된 나라다. 이번 대회 슬로건이 '평화의 물결 속으로(DIVE INTO PEACE)'다. 북한이 참가했더라면 한반도의 평화 의지를 더 알릴 수 있었을 텐데 아쉽다"고 말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북한의 참가를 위해 다양한 경로로 많은 노력을 쏟았다. 같은 민족이고, 마음만 먹으면 바로 올 수 있는 위치에 있는데 (북한이) 참가하지 않은 것이 유감스럽다"며 "4년전 광주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도 (북한이) 연락 없이 불참했다. 이번에는 실망시키지 않기를 바랐는데 아무런 연락이 없었다. 유감스럽게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체육 교류는 정치와 이념을 뛰어 넘어야 하는 것임에도 북한이 참가하지 않아 안타깝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불참했지만 성공적인 개최에는 이상이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마글리오네 FINA 회장은 "수영은 정치와 관계가 없다. 정치와 따로 분리해서 생각할 문제"라며 "현실이 슬프지만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고 아쉬워했다.

북한이 불참하지만 이번 대회는 전 세계 194개국이 참여해 역대 가장 많은 국가가 함께 하는 대회가 됐다.

마글리오네 회장은 "전 세계 수영선수들은 광주에서 즐겁고 역동적인 시간을 보내고 있다"며 "대회 준비와 운영 모든 부분이 만족스럽다. 한국 정부와 광주시 등이 세계선수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보여준 열정과 지원에 감사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광주세계선수권은 역대 최대 규모인 194개국에서 7467명의 선수단이 참가함으로서 대회성공의 '필요조건'을 갖췄다. 국민적 관심과 성원 속에 입장권 판매가 목표금액을 돌파했다. 대회 초반이지만 경기장 관람객도 기대보다 많아 성공의 '충분조건'도 충족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이번 대회가 일회성 행사로 끝나지 않고 지속적으로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유산 사업을 추진해 '수영도시 광주', '수영강국 대한민국'으로 발전하는 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i24@daum.net

북랩, 우리 시대 억눌린 청춘들의 자화상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외환위기가 우리 사회를 엄습한 1990년대 말, 재수학원에서 만난 청춘들의 사랑과 우정을 다룬 성장소설이 출간됐다. 북랩은 IMF 외환위기라는 고통 속에서 재수를 하고 실연의 고통까지 감당해야 했던 그 시절 어느 젊은이들의 ‘삼중고’를 섬세한 필체로 그려낸 장편소설 "꽃피는 봄이 오면"을 펴냈다. 소설은 IMF 외환위기가 극에 달한 1990년대 말의 스산한 분위기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TV만 켜면 나오던 한강 다리에 몸을 던진 이들의 뉴스, 인터넷으로 접수하지 않고 대학교에 직접 가서 원서를 내는 고3 학생들의 모습, 핸드폰이 보편화되기 전 유행했던 시티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스티커 사진 등이 그 시절에 20대를 보낸 이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1980년대 초에서 2000년대 초에 태어난 밀레니얼 세대라면 특히 공감할 만한 요소들이다. 소설은 주인공 민철을 둘러싼 우정과 사랑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재수 학원에서 만난 민철과 친구들은 서로 수험 생활의 버팀목이 되어 준다. 불안한 재수 생활을 묵묵히 견뎌내는 민철, 이혼한 부모님 사이에서 상처받는 혜정, 음악 한다고 가출했으나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재수를 시작한 준기,


포토리뷰


우리공화당, 세종문화회관 옆 인도에 천막 4동 기습 설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 당원들이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건너편 세종문화회관 앞 인도에 천막 4동을 기습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8시께부터 세종문화회관 세종홀 앞 인도에 천막을 설치하기 시작해 약 30여분 만에 4동 설치를 완료했다. 설치 과정에서 경찰이나 서울시청 직원들과 충돌은 없었다. 이로써 우리공화당은 지난달 2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이유로 청계광장으로 천막을 옮긴 지 일주일 만에 광화문광장 인근에 다시 천막을 설치했다. 우리공화당은 "광화문광장에도 천막을 설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천막 설치 지역의 관할 구청인 종로구청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공화당은 2017년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숨진 '애국 열사' 5명을 추모하겠다며 지난 5월 10일 광화문광장 남측에 농성 천막을 설치했다. 서울시는 자진 철거를 요청하는 계고장을 수차례 보낸 끝에 천막이 들어선 지 46일 만인 지난달 25일 강제철거에 나섰다. 그러나 우리공화당은 철거 후 불과 반나절도 지나지 않아 광장에 더 큰 규모로 천막을 재설치했다. 그러나 트럼프 미국 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