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구름많음강릉 26.9℃
  • 구름많음서울 34.2℃
  • 구름많음대전 33.5℃
  • 흐림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32.9℃
  • 구름많음부산 31.8℃
  • 구름많음고창 30.2℃
  • 구름조금제주 31.2℃
  • 구름많음강화 33.0℃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2.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조금거제 33.0℃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이재정 "황교안 대국민담화 대권놀음에 불과"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어"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국민 담화문 발표와 관련,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제목의 공지 자체가 다소 낯설고 뜬금없었지만, 현재의 비상한 시기를 감안하면 그래도 책임 있는 야당의 최소한의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시기도, 로텐더 홀이라는 장소도, 느닷없이 저의 꿈을 말씀드린다'는 등의 여러 표현들도, 심지어 발표된 내용들도 참으로 당황스럽다"면서 "한일 경제 갈등의 전쟁적 상황 등 대한민국의 절박한 현실에 대한 인식도, 현안에 대한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재정 대변인은 "무엇보다 취임 후 줄곧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고비 순간 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면서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라고 힐난했다.

이 대변인은 "(황교안 대표의 담화문은) 처음부터 끝까지 막연한 꿈 이야기 뿐이었다"면서 "대국민담화문은 ‘자유한국당’이라는 그 대표 직함마저 아쉽고 부끄러운 ‘퍼포먼스’였다"고 지적했다.

redkims64@daum.net



포토리뷰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 '해양환경연합포럼 출범식'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은 13일 국회 도서관 대강당에서 '해양환경연합포럼' 출범식을 갖고 '해양환경 과거, 현재, 미래를 꿈꾸다'를 발표했다. 이날 포럼 출범식에서는 중앙회 본부와 전국 17개시·도지부와 221개의 시·군구 지회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상원 해양환경보전국민연합 중앙회 수석부회장은 창립 취지문을 통해 "지금의 세계적인 관심사는 기후변화로 인한 지구의 온난화이고, 자연재해이다"라며 "지구 온난화 현상은 모든 자연 생태계를 변화시키고, 급격히 빠른 속도로 녹아내리는 빙하는 해양환경과 생태계에 많은 변화를 주고 있고, 이러한 현상은 우리 인간의 행복추구와 삶의 질 향상에 저해요인이다"라고 말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이어 "하지만 그 원천은 우리 인간이다"라며 "삶의 질을 높인다고 무분별한 개발에 의한 훼손이라든가 CO2 배출과 환경오염 등 모두가 우리 인간이 자처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그러면서 "앞으로 우리의 국가 성장 동력의 원천은 저탄소 녹색성장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며, 화석연료 에너지원을 하루빨리 신재생 에너지원으로 개발하여 탈바꿈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수석부회장은 이어 "우리 해

이재정 "황교안 대국민담화 대권놀음에 불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4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대국민 담화문 발표와 관련, "느닷없는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낯선 퍼포먼스는 결국 황교안 대표의 대권놀음에 불과했다"고 비판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제1야당 대표의 ‘대국민담화’라는 제목의 공지 자체가 다소 낯설고 뜬금없었지만, 현재의 비상한 시기를 감안하면 그래도 책임 있는 야당의 최소한의 메시지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시기도, 로텐더 홀이라는 장소도, 느닷없이 저의 꿈을 말씀드린다'는 등의 여러 표현들도, 심지어 발표된 내용들도 참으로 당황스럽다"면서 "한일 경제 갈등의 전쟁적 상황 등 대한민국의 절박한 현실에 대한 인식도, 현안에 대한 정책에 대한 이해도, 미래에 대한 비전도 없었다"고 꼬집었다. 이재정 대변인은 "무엇보다 취임 후 줄곧 사사건건 정쟁으로 중요한 고비고비 순간 마다 국회가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하도록 한 것에 대한 일말의 반성도 없다"면서 "그나마 몇몇 드러낸 정책에 관한 한 두 구절 언급은 공정시장경제와 복지 등 제반 정책에 대한 몰이해를 드러냈을 뿐"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