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4 (화)

  • 맑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25.7℃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4.5℃
  • 구름조금대구 25.7℃
  • 구름많음울산 22.5℃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3.2℃
  • 맑음강화 23.0℃
  • 맑음보은 24.3℃
  • 구름조금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경주시 24.1℃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신용현, 금융기관‧포털 사징 악성앱 최근 5년간 1만8000건

금융정보, 비밀번호 등 민감한 개인정보 유출 위험...대책마련 시급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최근 5년간 개인 신상정보 등을 유출시키는 금융기관과 포털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칭한 악성앱이 1만8,000건에 달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지적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바른미래당 간사인 신용현 의원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 간 악성앱 현황’에 따르면 악성앱 분서건수는 2015년부터 지난 8월까지 총 1만7,692건으로 집계됐다.

악성앱 분석 건수는 2015년 1,665건에서 2016년 1,635건으로 소폭 감소한 뒤 2017년 3,023건, 2018년 4,039건, 지난 8월까지 7,330건으로 후 3년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올해 악성앱 분석건수는 2015년의 4.4배, 지난해보다 약 1.8배 늘어났다. 이 추세라면 올해 말 1만건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악성앱은 육안상으로는 구별이 어려울 정도로 정상앱과 유사하다. 또한 해커들이 악성앱 유포 시 이용자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택배‧지인‧공공기관사칭 등 다양한 문자메시지를 이용하고 있다.

특히 악성앱은 설치 과정에서 이용자의 전화번호, 문자메시지 관리, 저장소 조회, 위치정보 동의 권한 등을 요구한다. 이를 바탕으로 이용자 비밀번호, 공인인증서 등을 해커 등에게 유출된다.

신용현 의원은 “과기정통부와 KISA 등의 정부 당국은 사진, 비번, 공인인증서 등과 같은 민감한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악성앱 단속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과도한 기기권한 요구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을 하루빨리 강구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악성앱은 정상앱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없다는 점에서 이용자 쉽게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정부당국의 철저한 모니터링과 빠른 대처가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redkims64@daum.net

이룸아이 출판사, 초등교과 개념 꽉 잡는 어린이 백과사전 ‘GUESS 나라 백과’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어린이 도서 전문 출판사 이룸아이가 초등교과 개념 잡는 ‘GUESS’를 출간했다. GUESS는 ‘알고 있는 것’으로 ‘알지 못하는 것’을 상상해 알아가는 창조적 사고다. 스스로 탐구하고 생각하는 힘이 자라도록 돕는 학습법을 GUESS 시리즈에 도입하였다. 주어진 정보를 관찰하여 무엇일지 유추하고, 개념지도를 그리며 새로운 것을 창조해내는 학습법이다. GUESS는 다변화 정보사회에서 이해의 폭을 넓히는 데 필수 사고능력으로, 단순히 지식을 습득하기보다 스스로 탐구하도록 돕는 생각의 도구다. 뉴턴이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고 만류 인력의 법칙을 발견해내는 사고 과정의 유추를 적용한 것이다. GUESS 시리즈는 ‘유추’라는 생각의 도구를 활용하여 초등 교과 개념 상식을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기획 구성되었다. GUESS 시리즈 첫 권인 나라 백과는 세계 곳곳에 있는 40개 나라의 다양한 문화와 재미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어느 나라일까? 주어진 정보를 기초로 관찰하며 퀴즈를 풀다 보면 마치 그 나라에 다녀온 것처럼 상식이 풍부해진다. 나라 백과는 각 나라의 모습을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한 컷의 그림에 담았고 대표할만한 세 가지


포토리뷰



국회 교육위 고교무상교육법 통과…한국당 반발 법사위 진통 예상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고교무상교육 관련법이 24일 자유한국당 의원 5명이 퇴장한 가운데 국회 교육위원회를 통과, 법제사법위원회로 넘어갔다. 교육위는 이날 전체회를 열고 2020년부터 고등학교 2·3학년을 대상으로 전면 무상교육을 실시하도록 하는 고교 무상교육 법안인 '초·중등교육법 개정안'과 '지방교육재정교부금법'을 한국당 의원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소속 의원 10명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이날 교육위를 통과한 고교무상교육 법안은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로 넘어가게 된다. 자유한국당이 2020년부터 고등학교 전학년을 대상으로 무상교육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어 법사위에서 통과 여부는 불투명한 상태다. 이번 법안은 올해 2학기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2학년, 2021년에는 전 학년으로 무상교육이 확대를 골자로 하고 있다. 소요되는 비용은 2024년까지 국가와 시·도교육청이 각각 47.5%, 지방자치단체가 5% 부담토록 했다. 당초 고교무상교육법은 지난 6월 전체회의에서 처리하려 했지만, 한국당에서 단계적 실시가 아닌 전면실시를 주장하며 안건조정위원회로 회부됐다. 그러나 안건조정위에서도 여야가 입장차를 좁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