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3.5℃
  • 구름조금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3.5℃
  • 흐림대전 15.0℃
  • 구름많음대구 15.7℃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조금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4℃
  • 구름많음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19.0℃
  • 맑음강화 14.4℃
  • 흐림보은 12.7℃
  • 구름많음금산 14.9℃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조금거제 17.6℃
기상청 제공

어쿠스틱 오디오 비주얼 그룹 8491, ‘2019 순간은 순간 - the Moment’ 개최

가야금, 미디어아트, 조향, 조명, 무용 결합한 오감 만족 콘서트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어쿠스틱 오디오 비주얼 그룹 8491의 '순간은 순간 - the Moment' 공연이 오는 16~17일 정동극장 정동마루에서 열린다.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 그룹 8491과 앙상블 셋이 주최, 주관하고 서울문화재단이 후원하는 '순간은 순간' 공연은 가야금과 미디어아트의 결합을 통해 소리를 시각화하고, 조향사가 직접 조향한 향기를 통해 관객이 각 장면을 후각적으로 느끼며 공연의 순간을 생생하게 각인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작품은 2018년 플랫폼엘 컨템포러리 아트센터에서 초연, 2019년 10월 수림아트센터에서 재연됐으며 2019 상하이 국제 종이 비엔날레 개막식에 초청된 바 있다.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명확했던 지난 공연들과 달리 이번 공연은 특별히 무대와 객석의 경계가 없는 공간에서 출연진과 관객이 밀접하게 연결될 수 있는 공연으로 제작된다.

공연 단체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 그룹 8491’은 가야금 연주자 오혜영과 미디어아티스트 송주형을 중심으로 만들어진 팀으로, 전자음악 장르를 기반으로 하는 실시간 퍼포먼스인 ‘오디오비주얼’을 전자악기 대신 어쿠스틱 악기에 접목한 ‘어쿠스틱 오디오비주얼’이라는 개념을 바탕으로 사운드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하여 영상, 조명 등 시각장치에 대입하고 연출하는 프로그래밍을 구현한다.

가야금 연주와 작곡, 연출에 오혜영, 미디어아트 및 무대 연출, 프로그래밍에 송주형, 조향사 이단, 타악기 연주자 한덕규, 무용수 고경래, 조명디자이너 손정은이 공연에 참여한다.

단순히 공연을 보고 듣는 것만이 아닌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순간은 순간 - the Moment' 공연은 공연 프로그램이기도 하면서 공연예술과 전통에 대한 현대의 순간이기도 하다. 규정된 범주를 넘어 다양한 예술적 실험이 전통의 창조적 계승을 만들어내고 이러한 기록이 축적되어 미래의 전통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 나가는 한 축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단체 대표이자 가야금 연주자 오혜영은 “11월에 열리는 "순간은 순간" 공연은 무대와 객석의 구분이 없는 공연으로 구성하여 관객과 아티스트가 밀접하게 교감할 수 있는 색다른 공연이 될 것”이라며 “한 번의 공연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다양한 공간에서 다양한 형태로 연출하여 신규관객뿐만 아니라 기 관람객도 재관람하고 싶은 콘텐츠로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작품은 2019년 서울문화재단 예술작품지원으로 선정되어 공연과 함께 관련된 앨범 발매를 예정하고 있다. 이 작품 제작자이자 가야금 연주가 오혜영의 첫 솔로 앨범이기도 한 "순간은 순간-the Moment" 음반은 11월 14일, 온라인 음원은 11월 26일 발매된다. 음반 녹음은 월천컴퍼니(WOLCHEON Company)가 진행했으며, 유통은 국악음반 전문 유통사인 악당이반이 맡는다.


goquit@gmail.com




배너

포토리뷰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불법 고금리 사채업자 일당 무더기 검거 (수원=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제도권 금융을 이용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이나 가정주부 등을 상대로 고금리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아 온 미등록 대부업자 등 30명이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하 특사경)수사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들은 금전적 어려움에 처한 취약계층에게 30만원을 빌려준 뒤 55일만에 110만원을 상환 받는 등 연이자율 8,254%에 달하는 ‘살인적’인 이자를 받아 챙기는가 하면, 대부업 등록도 하지 않은 채 회원제 형태의 미등록 불법 대부행위를 일삼는 등 불법행위를 저질러온 것으로 드러났다. 도는 이들 가운데 9명을 검찰 송치하고 13명을 형사 입건했으며, 나머지 8명에 대해서는 내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김영수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11일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불법 대부업 기획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김 단장은 "지난 7월부터 3개월 간 2개반 11명의 수사반을 편성해 '2차 기획수사'를 실시했으며, 수사는 수사관이 대출 희망자로 가장해 불법대부업자에게 접근하는 '미스터리 쇼핑'과 탐문수사 방식으로 진행했다"라며 "피의자가 특정된 경우에는 곧바로 압수수색에 들어가는 등 강제수사도 함께 병행했으며, 불

정은혜 생활법 제1호, '라떼파파법' 2개 법안 대표발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정의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0월 28일 발표한 정은혜 생활법의 첫 번째로 제1호 '라떼파파법'(「영유아보육법일부개정법률안」,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양립지원에 관한 법안」)을 11일 대표 발의 하였다. 현행 「영유아보육법」에서는 무상보육을 실시하며 표준보육비용을 기준으로 보육시설을 지원하고, 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영유아에게는 양육수당을 지원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가정에서 양육하는 영유아에게 지원하는 양육수당은 산정방식 때문에 표준보육비용에 비해 그 지원 규모가 훨씬 적어 우리 사회가 아이들을 가정이 아닌 보육기관에서 자라도록 유도하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2016년 기준 우리나라의 2세 이하 영유아의 보육시설 이용률은 53.4%로 OECD 34개국의 평균33.2% 보다 20% 이상 높고, 3-5세 영유아 보육시설 이용률도 93.4%로 OECD 평균86.3%를 훨씬 초과한다. 이번에 정 의원이 대표 발의한 「영유아보육법 개정안」에서는 이러한 불균형을 바로 잡아 가정에서 영유아를 양육하는 경우에도 표준보육비용에 상당하는 양육수당을 지원하도록 규정하였다. 한편 현행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