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구름많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6.9℃
  • 흐림서울 4.1℃
  • 흐림대전 5.5℃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8.4℃
  • 구름많음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7.4℃
  • 흐림고창 7.2℃
  • 흐림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5.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5.6℃
  • 흐림강진군 8.0℃
  • 구름조금경주시 8.5℃
  • 구름많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외교

외교부, "한국인 2명 탑승한 선박, 예멘 후티 반군에 억류"

예멘 측, 한국 국적 선박 확인되면 석방 입장 밝혀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예멘 카마란 섬 서방 15마일 해역에서 한국인 2명을 비롯해 16명의 선원이 탑승한 3척의 선박이 후티 반군에 의해 나포됐다. 선원들의 건강에는 현재 특별한 이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19일 "지난 17일 오후 9시 50분경(현지 시각) 예멘 카마란 섬 서방 15마일 해역에서 한국 국적의 항문 준설선인 웅진 G-16호와 한국 국적의 예인선인 웅진 T-1100호, 사우디아라비아 국적의 예인선인 라빅 3호 등 세 척이 후티 반군에 의해 나포됐다”고 밝혔다.

해당 선박들에는 60대 한국인 2명과 외국 국적 14명의 선원들이 탑승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정례브리핑을 갖고 "억류된 우리 국민 2명은 건강하고 안전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건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포된 선박들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잔항을 출항, 소말리아의 베르베라항으로 이동 중 나포됐다. 이들의 나포는 한국인 선장이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해적이 선박을 장악했다는 메시지를 선사 측에 알리면서 파악됐다.

이에 정부는 사건 접수 직후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오만 무스카트에 주둔해있던 청해부대인 강감찬함을 현장으로 출동시켰다. 강감찬함은 18일 오전 11시 17분에 출동, 현장에는 21일경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강감찬함이 현장에서 어떤 작전을 벌일지는 상황에 따라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나포 직후 정부가 후티 반군 측 접촉한 결과 이들은 해당 선박이 영해를 침범했기 때문에 나포했으며 한국 선박이 확인되면 석방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로이터>통신 역시 18일(현지 시각) 후티 반군의 고위 관리인 모하메드 알리 알후티가 "예멘 해안경비대가 (나포된 선박이) 침략국의 소유인지 한국의 소유인지 알아보고 있다"며 "한국인 소유인 경우 법적 절차를 마무리한 뒤에 석방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모하메드 알리 알후티는 선박에 탑승했던 선원들이 적절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당국자 역시 선원들의 상태에 대해 "건강하고 안전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전했다.

예멘 후티 반군이 영해 침범을 이유로 선박을 나포했다고 밝혔고 과거에도 이러한 사건이 있었으나 정부는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나포 경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파악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 선박들이 향하던 소말리아는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돼있으며, 한국인들이 별도의 입국 허가를 받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정부는 이와 관련해 나포 사건 종료 이후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취하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선박은 현재 예멘 호데이다주 살리프항에 정박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예멘의 후티 반군은 이슬람 시아파의 맹주격인 이란의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지난 2015년부터 수니파의 우두머리 국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 아라비아 및 동맹국들과 전투를 벌이고 있다.

i24@daum.net



배너

포토리뷰


한국폴리텍대학,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 시상식·전시회 개최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이석행, 이하 폴리텍)은 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제11회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와 재학생 융합 프로젝트 작품시상식을 개최했다.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 우수작과 재학생 융합 프로젝트 작품에 대한 전시회는 4일까지 열리며 유치부 대상(고용부장관상)인 한예지(6) 양의 '우주정거장 지킴이' 등 부문별 대상 12점을 포함한 156점이 전시된다. 2009년도에 시작된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는 유치원, 초․중․고교생과 청소년이 직업을 주제로 미래의 자화상이나 꿈을 이루어나가는 과정을 표현해보는 대회로, 직업 세계에 대한 이해와 다양한 직업관 형성을 돕기 위한 행사다. 미래내모습그리기대회는 전국 8,225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이 참여했으며 총 434점의 작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로봇 인공지능 개발자 ▲AI 로봇과 함께 일하는 약사 ▲가상현실(VR)을 활용한 원격 미술치료사 ▲드론을 이용하는 집배원 등 신기술 분야를 접목한 직업군과 ▲인터넷 방송 진행자(유튜버) ▲뷰티 디자이너 등 창조적인 직업 분야를 표현한 작품이 다수 출품됐다. 특히 이번 대회부터는 상훈이 확대돼 고용부장관상 외에도 교육부장관상, 여성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