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06 (목)

  • 흐림동두천 ℃
  • 구름조금강릉 25.4℃
  • 흐림서울 20.2℃
  • 흐림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5℃
  • 흐림울산 21.0℃
  • 흐림광주 20.5℃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9.2℃
  • 흐림보은 21.3℃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19.8℃
  • 흐림경주시 22.7℃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외교/통일

전체기사 보기

외교부 "미얀마 신한은행 차량 총격…한인 피해 없어"

차량 탑승 9명 안전 이상 없어…금융당국 "현지 진출 금융사 직원 안전 확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미얀마 양곤에 진출한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 1명이 군경 총격으로 부상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 당국은 같은 차량에 탑승했던 총 9명의 현지인을 포함, 한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면서도 교민 안전 관련 제반 조치를 강화하기로 했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1일 외교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어제 현지 시각으로 17시경에 양곤에서 퇴근 중이던 신한은행 출퇴근용 차량이 검문과정에서 미얀마 군경의 총격을 받고 그 과정에서 현지인 직원 1명이 부상 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같이 탑승했던 총 9분의 현지인들 중에 이분을 제외하고 나머지 분들의 안전에는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해당 차량에는 9명의 미얀마인만 타고 있었으며 우리 국민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변인은 "관련해 신한은행을 포함해 현재까지 우리 국적자, 국민들이 위해를 받았다는 소식도 아직은 없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 정부는 주 미얀마 대사군을 중심으로 해서 각 기업 등 유관부문과 유기적으로 협조해서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사고의 방지 그리고 관련 처리 부문과 관련해서 긴밀한 협조 태세를 계속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총격 과정에서 다친 현지인



조국통일을 염원하는 강대석·박해전 공저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유물론철학자와 시인, 고(故) 강대석 유물론철학자가 자신의 고통스러웠던 삶의 진실을 밝힌 유고 자서전과 5공 아람회사건 반국가단체 고문조작 국가범죄 피해자인 박해전 시인의 통절한 비망록을 담은 책 '유물론철학자와 시인'이 최근 사람일보에서 출간되었다. 강대석 유물론철학자와 박해전 시인의 삶은 서로 다르지만 닮은 점도 있다. 공동 저자는 시골 가난한 농가의 장남으로 태어나 분단의 비극을 뼈저리게 체험하였으며 무엇보다 조국통일을 염원하며 살아왔다. 궁핍한 처지에서 학비를 벌어가며 교육학을 거쳐 철학을 전공으로 선택한 점도 비슷하다. 이 책은 강대석 철학자의 생애 마지막 저술로 남긴 자서전이다. 제1부 ‘분단의 비극과 철학’에서 저자가 겪은 분단의 비극과 고통은 어떠했는지, 어떻게 관념론철학에서 유물론철학으로 전환하게 되었는지, 어떠한 철학 탐구의 길을 걸어왔는지, 조국통일에 기여하는 철학은 무엇인지를 진솔하게 밝히고 있다. 5공 아람회사건으로 고초를 겪은 박해전 시인은 강대석 철학자의 권유에 따라 공동 저자로 참여해 제2부 ‘조국을 찾아서’에서 아람회사건 국가범죄 청산운동과 통일정치 활동, 민주언론 활동, 통일문학 활동, 잊을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법원, 순천 청암대 마모 前 조교 '위증 및 업무상횡령 혐의' 항소 기각 (순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재직 중이던 대학의 총장을 위해 법정에서 허위로 진술한 위증 혐의 및 업무상횡령 혐의로 지난해 7월 6일 1심 재판부(광주지방법원 순천지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의 징역형을 선고 받은 후 항소했던 청암대 마모 전 조교가 2심 법원에서도 실형을 선고 받았다. 광주지방법원 제3형사부(재판장 김태호, 윤지수, 박건훈)은 지난 4월 27일 위증과 업무상횡령죄로 재판에 넘겨진 청암대 마모 전 조교의 항소를 기각한다고 선고했다. 마모 전 조교(여 32)는 지난 2015년경 윤모 교수와 함께 조직적인 음모자로 고소당해 강명운 청암대 전 총장 관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허위로 증언하면서 재판에 넘겨졌다. 이와 함께 광양 모 업체에 출근도 하지 않으면서 근무한 것처럼 속여 5,900여만 원을 챙겼다는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졌다. 마모 전 조교는 이 같은 혐의가 병합된 1심에서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명령 80시간을 선고받은 후 불복해 항소했지만, 항소심 재판부가 받아들이지 않은 것. 2심 재판부는 "피고인이 위증한 내용은 당시 관련 형사소송에서 중요한 쟁점이 되는 사항과 밀접히 관련 되어 있었고, 위증죄는 사법기관의

정치

더보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