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6.9℃
  • 맑음대구 8.2℃
  • 맑음울산 8.3℃
  • 맑음광주 7.2℃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4.8℃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7.9℃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민중당, 의원 100명 다주택자…'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 촉구

국회의원 2주택 이상 소유 금지…"조물주 위의 건물주 국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은 26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국회의원 100명이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란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발표와 관련해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을 촉구했다.

민중당은 이날 오전 국회의사당 정문 앞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국회 공직자윤리위가 26일 공개한 2019년말 기준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에 따르면 국회의원 287명 중 집을 두 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본인·배우자 명의 기준)는 100명으로 전체의 34.8%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선경 민중당 서울 노원구병 후보는 “내 집 장만은 꿈조차 꾸지 못하고 이른바 지옥고에 거주하는 청년이 무려 139만명"이라며 "국회의원 100명이 다주택자이고 71명이 강남3구에 주택을 소유하는데 과연 청년주거 문제에 이들이 관심조차 가지겠냐”고 말했다.

김종민 동대문구을 후보는 시립대 총학생회장 시절을 언급하며 “당시 학생 중에 고시원에서 생활하다가 얻은 병 때문에 학업을 중도에 포기하고 고향으로 내려간 학생이 있었다”면서 “ 다주택자 국회의원들이 자신의 이해관계가 달려 있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 청년들의 입장에서 개혁을 할 수는 없다고 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서현 동작구을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만난 고시원에 거주하는 한 청년이 ‘방이 나를 옥죄어오는 거 같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방음조차 되지 않고 기침소리도 조심해야하는 고시원 거주 청년은 우울증에 걸려 상담도 받고 있다”고 지옥고 청년들의 현실을 폭로했다.

최 후보는 “계속 오르는 집값으로 대학가 앞에 거주하는 청년들은 계속에서 지옥고에 머무를 수밖에 없는데 부동산으로 재산을 불리는 국회의원들이 과연 우리 청년들의 현실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겠냐”고 규탄했다.

성치화 중랑구갑 후보는 “중랑구는 서울 25개구가 지하방, 옥탑방이 가장 많은 구이다”라며 “예비후보 기간 만난 청년들의 주거 현실은 그야말로 비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들이 부동산을 통해 부를 쌓는 동안 청년들은 계속해서 주거 빈곤에 빠지고 있는 현황이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지금의 국회의원을 싹 교체 하는 것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소영 중랑구을 후보는 “조물주 위 건물주 국회를 바꿔야 한다”며 “민중당의 총선 공약인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 도입으로 국회의원이 임기 중 실수요 1주택을 제외한 부동산 전부를 매각해야한다”고 힘줘 말했다.

또한 이 후보는 “민중당은 재벌의 부동산 불로소득 환수로 지하방, 옥탑방, 고시원에 거주하는 청년을 위한 무상공공임대주택을 통해 주거 빈곤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문피아, 총상금 3억4000만원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 개최
(서울=미래일보) 윤정인 기자= 웹소설 연재 플랫폼 문피아가 사단법인 한국대중문학작가협회와 오는 5월 11일부터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을 공동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6회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6월 19일까지 40일간 진행되며 기성 작가는 물론, 웹소설 작가를 꿈꾸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판타지, 현대물, 로맨스 등 장르 구분 없이 접수할 수 있으며 중복 응모가 가능하다. 문피아 홈페이지에서 1회당 3000자 이상 최소 30회, 15만 자 이상 연재하면 작품이 접수된다. 올해로 6회를 맞이한 ‘대한민국 웹소설 공모대전’은 매년 참신한 작품과 스타 작가를 탄생시키며 웹소설 작가 데뷔의 등용문으로 자리 잡았다. 2015년 첫선을 보인 본 공모전은 역대 대상 수상 작가 대부분이 유료 작품 연재 경험이 없는 신인 작가일 정도로 신인들의 독특한 발상과 미래의 발전 가능성에 대해 열려 있는 공모전이다. 문피아 공모전은 40일 동안 작품을 연재하는 방식이다. 따라서 독자들은 실시간으로 출품 작품을 확인하고 읽을 수 있다. 독자들의 조회수로 본선 진출 작품을 정하기 때문에 공정하고 투명한 공모전으로 평가받고 있다. 본심에서는 전문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