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30 (화)

  • 흐림동두천 19.0℃
  • 흐림강릉 20.4℃
  • 서울 19.9℃
  • 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3.6℃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20.7℃
  • 맑음고창 19.3℃
  • 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9.5℃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2℃
  • 흐림경주시 24.7℃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민정희 시인, 첫 시집 ‘화선지에 그린 집’ 펴내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민정희 시인의 첫 시집 ‘화선지에 그린 집’을 펴냈다.


경남 밀양에서 태어나 현재 은평과 밀양을 오가며 생활하고 있는 민정희 시인은 연세대학교 미래교육원에서 여행작가 과정과 문예창작 시쓰기 과정을 수료하고 2015년 ‘문학저널’ 시부문에 등단한 바 있다.

‘화선지에 그린 집’ 시집은 크게 4부로 나뉘어져 있다. 1부는 현대인들의 삶을 노래한 시로 짜여 있다. 민정희 시인은 자꾸만 개인주의화되고 폐쇄화되는 경향의 현대인들에게 ‘또래문화’의 장점을 부각시킨다. 유기적인 관계의 확장은 또래문화 고장문화 씨족문화로부터 견고해진다는 것을 민정희 시인은 시 내부에 은연 중에 밑그림처럼 깔아놓는다.

2부는 자신의 마음을 노래한 시로 구성되어 있다. 시인들에게 시를 쓰는 이유를 물으면 많은 시인들이 ‘시는 자기구원’이라고 대답한다. 종교인들이야 예수님, 부처님 앞에 나아가 무릎을 꿇고 앉아 반성과 회계를 한다지만 일반인들은 좀처럼 자기반성의 시간을 가지기 어렵다. 반면 내 마음이 호수가 될 때까지 갈고 닦는 방법이 시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그래서 민정희 시인은 반성과 성찰의 방법으로 시를 쓴다.


3부는 자연을 노래한 시로 기획됐다. 자연은 인간에게 가장 큰 스승이다. 더 많이 가지지도 덜 가지지도 않고 딱 자기의 수고만큼 꽃과 열매를 가지는 절제와 가을이 되면 여름내 키운 나뭇잎을 내려놓고 동안거에 드는 반성의 시간 그리고 자연에서 나서 자연으로 돌아가는 회귀까지 민정희 시인은 자연으로부터 나서 자연을 통하여 성장하고 자연에게 배우는 감사의 시간을 시로부터 가지고 있는 것이다.

4부는 어머니와 가족, 친구, 선배 등에 대한 시로 시집의 후미를 장식하고 있다. 숲의 고마움은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은 것처럼 어머니나 고향의 고마움은 아무리 해도 지나치지 않다. 민정희 시인은 그것을 안다. 물이 위로부터 자연스럽게 흐르듯, 부모님께서 자기에게 아가페적 사랑을 내려주신 것처럼, 자신도 가족이나 친구들에게 물 흐르듯 사랑을 베풀고 싶은 것이다.


한편 은평문인협회 회장을 역임한 김순진 문학평론가는 민정희 시인의 시에 대해 “민정희 시인의 시는 고향 동네 가운데 있었던 우물 같다. 민정희 시인의 시는 누구라도 퍼마실 수 있는 우물, 길가는 나그네에게 아낌없이 주는 한 바가지의 샘물 같다. 우물 속에는 물김치를 만들어 플라스틱 통에 담아 매달아두기도 했다. 가끔 수박을 담가두기도 했으며, 우물을 들여다보면 자주 해와 달, 구름이 들어와 놀기도 했다. 민 시인의 시는 자주 해와 달이 들어와 노는 우물 같다. 민 시인의 맑은 시집, 그 그윽한 우물에 들어가 붕어처럼 유유히 헤엄쳐 보실 것을 권해드린다”고 추천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 관계자는 "서울 은평과 경남 밀양 사회에서 민정희 시인의 지인을 중심으로 은은하게 시집이 화제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캘리그라피 지도사와 밀양초동초등학교 제11회 동문회장을 지내는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펼치고 있는 민정희 시인은 한국문인협회 문화유적탐사연구구위원회 위원과 은평문인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i24@daum.net

배너
조병화문학관, 27일 ‘영원 속에 살다 : 조병화 시비展Ⅱ’ 개막식 열어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평운 조병화 시인(1921~2003)의 시비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전시 ‘영원 속에 살다 : 조병화 시비展 II’가 오는 27일부터 경기도 안성시 양성면 난실리에 위치한 조병화문학관에서 열린다. 조병화문학관은 지난해 선 보인 30기의 시비 사진전시에 이어, 올해 2020년에는 ‘영원 속에 살다: 조병화 시비展 II’ 특별 기획전을 열고 경기, 충청, 강원, 전라 지역과 조병화문학관 주변에 세워진 31기의 시비, 비석, 표석 등의 사진을 전시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고향은 사람을 낳고 사람은 고향을 빛낸다”고 늘 읊조리던 조병화 시인이 고향 난실리에 손수 가꾸어 놓은 각종 기념물에 이어, 난실리 주민들이 시인을 기리며 마을 곳곳에 정성으로 설치한 벽화, 송덕비, 표석과 이정표까지 전시의 소재로 다루었다. 조병화문학관 청와헌 옆에 자리한 묘비명 ‘꿈의 귀향’, 난실리 버스정류장 옆 ‘우리 난실리’, 어머니 진종 여사 묘소 옆 ‘해마다 봄이 되면’, 하나원 내 ‘이 집은’, 안성맞춤아트홀 남쪽에 자리한 ‘내일’, 경기도 양평 숲속의미술공원 내 ‘의자’, 강원도 춘천시 춘천문학공원의 ‘사랑의 강’, 춘천 MBC 사옥건립기념비에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대검찰청 수사심의위, '이재용 부회장 수사 중단·불기소' 권고…검찰 판단 주목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과 불기소를 검찰에 권고했다.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이 기소 의견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해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지난 9일 기각된바 있다.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는 26일 회의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수사를 중단하고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기지 말아야 한다"는 권고 의견을 과반수 찬성으로 의결했다. 회의에는 14명이 참석했고 양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한 1명을 제외하고 13명이 심의에 참여했다. 13명의 위원 중 10명이 수사중단, 불기소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들은 이 부회장에 대한 계속 수사 여부, 이 부회장과 김종중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전략팀장, 삼성물산에 대한 기소 여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어디까지로 보고 판단할지에 대해 검찰과 삼성의 입장이 대립했다. 특히 주가조종과 분식회계 등 혐의를 두고 집중적인 논의가 이뤄졌다. 위원 중 상당수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입증하기가 쉽지 않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경기 침체 우려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