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9.7℃
  • 박무서울 14.2℃
  • 박무대전 17.0℃
  • 박무대구 17.9℃
  • 흐림울산 18.9℃
  • 박무광주 16.0℃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4.4℃
  • 제주 17.4℃
  • 흐림강화 14.3℃
  • 맑음보은 14.6℃
  • 구름많음금산 14.6℃
  • 흐림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8.6℃
  • 흐림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통합당, 윤미향 국정조사 추진 '갈팡질팡'

김성원 "추진할 것" 배현진 "너무 많이 나간 것"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미래통합당이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비례대표)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국정조사 추진을 놓고 갈팡질팡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는 19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민적 공분이 큰 사안이므로 국정조사를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의 국정조사 추진 계획을 묻는 질문에 대해 "너무 많이 나간 것"이라며 "김성원 수석부대표가 말한 의도 자체는 국민적 분노가 큰 사건이고 까도까도 의혹이 많이 나오고 있어 제1야당 입장에서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배 원내대변인은 미래한국당의 윤미향 의혹에 대한 공동 태스크포스(TF) 구성 제안에 대해 "긍정적인 관점으로 함께 할 내용을 이제 말을 시작한 단계"라면서 "자체적 TF가 아니라 공동TF를 제안했으니 야당 차원에서 방향성을 설정해 나가는 첫단추라 생각해 달라"고 공조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배 원내대변인은 야권 전체가 연대해 국정조사 추진 여부에 대해서는 "통합당의 차원에서 이 정도 문제의식이 있다는 의사를 표명한 것으로 알아 달라"면서 "실무적인 것은 21대 국회가 시작하면 지켜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이 분노하고 의혹을 가지고 있는 만큼 저희도 관심을 똑같이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정조사는 야권이 힘을 합쳐도 의석수 절반을 넘지 못하기 때문에 더불어민주당 동의 없이 자력으로 추진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국민연대146NGO 및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등 '10·26 의인들 40주기 공동 추모행사' 개최 (서울·경기도 광주=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 박종림 월남참전전국유공자총연맹 상임대표, 류연옥 참전유공자전국부인회 회장, 정운석 80년해직중대장전국동지회는 24일 서울 서대문구 현저동 101번지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능행리 산21 故 김재규 장군(전 국가정보원장) 묘역에서 ‘10·26 의인들(김재규·박흥주·박선호·유성옥·이기주·김태원)의 ‘명예회복진상규명을 위한 국민행동’ 10·26 40주기 공동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 국민연대146NGO 등 단체는 이날 사회적 거리두기 등의 현실을 감안하여 전국광역시도 대표 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수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 외 5인의 1980년 5월 24일 사형집행일 40주년을 맞이하여 10·26 사건의 재평가를 위한 실천운동을 위한 전국지도자 6.3선언의 의미를 다지고, 전국지도자 준비위원회 결성에 따라 결기를 현장에 각인하고 고인들에게 결전의 충정의 각오를 보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서영수 국민연대146NGO 의장은 이날 오전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사형장) 및 경기도 광주 김재규 장군 묘역에서 개최된 추모식에서 "김재규 장군의 진정성, 과연 10·26의

정치

더보기
민중당 "박근혜 사면, 일고의 가치 없는 일"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민중당은 25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 논란과 관련해 "반성없는 사면은 제2의 전두환을 만든다"고 비판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일을 두고 설전을 벌이는 꼴이 한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우리는 전두환 사면 후 지금까지 극우 보수진영의 5.18 역사 왜곡, 막말을 수없이 보아왔으며 공식적으로 사면받았기에 그들에게 5.18은 다 끝난 과거의 일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이 대변인은 "박근혜의 옥중서신 어디에도 반성과 참회는 찾아볼 수 없었으며 지금도 박근혜 세력은 부끄러움도 없이 억울함을 호소한다. 태극기 휘두르며 온갖 가짜뉴스를 퍼트린다"며 "반성없는 사면은 국정농단에 면죄부를 주고 적폐세력에 반격의 빌미를 주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여당의 시간은 '사면을 겁내는 시간'이었을지 몰라도 국민은 나라가 도로 박근혜 시절로 돌아갈 것을 우려하는 시간을 보내왔다"며 "박근혜가 어떤 처벌을 받을지 아직 법의 결정이 남았다"고 강조했다. 이은혜 대변인은 "한국사회 적폐가 제대로 청산됐는지, 그래서 통합으로 전환할 때가 진정 온 것인지는 국민과 역사가 판단할 일"이라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