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7 (수)

  • 맑음동두천 12.3℃
  • 구름조금강릉 15.2℃
  • 구름조금서울 14.4℃
  • 구름많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22.3℃
  • 구름많음울산 17.9℃
  • 흐림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17.8℃
  • 흐림고창 17.2℃
  • 구름많음제주 18.0℃
  • 맑음강화 13.3℃
  • 구름조금보은 16.8℃
  • 구름많음금산 17.4℃
  • 흐림강진군 16.9℃
  • 구름많음경주시 18.4℃
  • 구름조금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일반

심상정 "윤미향 의혹, 민주당 책임있는 조치 내놔야"

"스스로 해명하는 것 더 이상 설득력 갖기 어려워"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21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에 대한 의혹에 대해 "민주당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진실에 상응하는 책임있는 조치를 내놓기 바란다"고 압박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윤미향 당선인은 그동안 해명과정에서 여러 차례 사실관계 번복이 있었고 가족 연루 의혹들도 제기돼 있다는 점에서 스스로 해명하는 것은 더 이상 설득력을 갖기 어렵게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미 의혹이 눈덩이처럼 커지고 본인의 해명이 신뢰를 잃은 상태에서 검즈과 공천 책임을 갖고 있는 민주당이 계속 뒤짐을 지고 있는 것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정의기억연대에 이어서 나눔의 집의 불투명한 회계 처리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부당한 처우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면서 "관련 단체들의 의혹으로 인해 진실과 정의를 위한 그동안의 시민사회의 노력이 폄훼되어서는 안된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더 나아가 일본의 국가적 책임과 사과와 배상 등 궁극적인 책임 규명을 위한 노력들이 위축되지 않도록 시시비비와 책임 규명이 조속히 이뤄져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종민 부대표도 "민주당은 윤미향 당선인의 검증 책임과 끝이 없이 이어지는 국민적 의구심에 대해 책임 있는 입장과 조치를 진즉에 내놓았어야 한다"며 "그런데 지금 이 순간까지 당사자에게만 내맡기고 변죽만 울리면서 공당의 책임을 회피하려는 태도에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김 부대표는 "민주당은 외부감사와 수사당국에 검증 책임을 미루지 말고 증폭되는 국민적 의혹에 대해 당 차원의 조사와 책임 있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redkims6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 '호국보훈의 달'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 봉사활동 전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나누는 기쁨! 커지는 기쁨! 함께하는 자원봉사!'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활동하고 있는 사회봉사단체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회장 한옥순)은 6월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지난 25일 오전 110여명의 회원들과 함께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봉사활동을 실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에 따르면 이날 서울국립현충원 현충탑에서 순국선열에 대한 참배에 이어 순국선열 묘역에 소형 태극기 꽂기, 묘비 닦기, 묘역 주변 쓰레기 줍기, 묘역 주변의 각종 부산물 수거 등 환경정비를 실시하며 코로나19로 일손이 부족한 서울국립현충원 안팎을 정돈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나누고베풀고봉사하는그룹'은 특히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와 함께 이날 봉사활동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참가자 전원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회원간 2m 이상 거리를 유지하는 등 코로나19 예방 캠페인도 함께 진행했다. 한옥순 회장은 "이날 봉사활동은 원래 계획했던 인원보다 더 많이 참여해준 많은 봉사단원들의 봉사 열정에 고마움을 표한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돼 전국의 자원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