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흐림동두천 23.1℃
  • 흐림강릉 24.8℃
  • 서울 23.3℃
  • 흐림대전 26.2℃
  • 흐림대구 29.7℃
  • 흐림울산 27.8℃
  • 광주 25.0℃
  • 부산 26.4℃
  • 흐림고창 25.8℃
  • 제주 29.7℃
  • 흐림강화 22.7℃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5.8℃
  • 흐림강진군 27.9℃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7.3℃
기상청 제공

김지은 시인, 첫 시집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출간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그림과책, 1만2000원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월간 시사문단에 시로 등단한 김지은 시인이 첫 시집을 출간했다.

그는 자서에서 ‘빈손을 보여준 초보 마술사가 허공을 몇 번 휘저어 후루룩 마시는 시늉을 한다. 마술사는 입에서 허연 천을 줄줄이 꺼낸다. 헤지고 얼룩진 끈이 끝도 없이 나온다’고 밝혔다.

출판사 대표 손근호 문학평론가는 이 시집에 해설과 추천서를 아래와 같이 썼다.

‘길고양이에게 쓰는 반성문’, 시인의 걸음부터 시의 소재는 시작한다. 김지은 시인의 시 작품들은 함축성, 비유, 언어의 유희, 시의 소재, 의미의 비유 등이 어느 시인보다 깊고 넓다. 이 시집의 소재들, 그 소재는 고양이와 반려견, 그들을 통해 시인의 심상을 그려 놓았다. 그 시의 대상이 무엇이든간에 사랑의 깊이와 넓이를 비교할 대상에 고양이 집사가 투영된 것이 아닌가 싶다. 김지은 시인의 사랑은 무엇인가? 넓은 시적 소재의 대상은 시인 주변의 반려동물과 나누는 깊은 교감으로 이를 관심과 사랑으로 담아내고 있다 하겠다. 이렇게 정식 시인으로 고양이들과 나누는 시의 언어들은 아름답다 못해서 거실을 환히 비춰 주는 등불과도 같다. 작품력에 있어서도 이번 시집은 나무랄 데가 없다.

김지은 시인은 시사문단 작가 출신이며, 이번 시집은 시인이 일상에서 겪은 반려동물과 그 주인의 시적인 이야기가 진하게 배어 있는 시집이다. 독자인 고양이 집사들과 반려견을 데리고 사는 사람들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김지은 시인만의 독특한 시 세계를 감상할 수 있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기아자동차, 국가대표 패밀리카 '카니발' 출시 기념 이색 사회공헌 활동 나선다 (서울=미래일보) 장규헌 기자 = 기아자동차가 아동의 놀 권리 증진을 위한 이색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기아차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패밀리카로 꼽히는 '카니발'의 4세대 모델 출시를 기념해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연계하여 '대한민국 아동 행복 프로젝트-놀이공감 키트'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지난 2일(일) 밝혔다. 기아차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든든한 아빠차, 함께 즐거움을 나누는 자동차'라는 카니발의 이미지에 걸맞게 아이들을 위한 나눔의 가치를 실현한다는 목표다. 구체적으로 기아차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의 놀이 공간이 크게 줄어든 상황에서 강원도 및 전남 지역 아동 830명을 대상으로 찰흙놀이·보드게임·미니블록, 컬러링북·슬라임 등 ‘놀이 공감 키트’와 핑크퐁 아기상어 벨트·셀토스 조립 블록 등 도합 1억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킥보드, 스케이트보드, 드론, 레고 블럭 등을 활용해 아이들이 가족, 친구들과 함께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놀이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기아차는 도로교통공단 등과 함께 진행하는 ‘그린라이트 키즈’ 캠페인의 교통안전 키트를 전달해 교통안전에 대한 아이들의 관심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기아자동차는 ‘카니발’이 우리

정치

더보기
당정청, 부동산 공급대책 후속 논의…"서울시도 찬성, 지역 주민과 소통"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정부의 수도권 주택 13만 2000호 공급안을 놓고 서울시와 해당 지역 국회의원들 사이에서 반발이 제기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이견은 없다"며 수습에 나섰다. 서울시는 정부 대책에 적극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고 민주당은 신규택지 해당 지역과 당내 지역구 의원들이 반발하는 것과 관련해 사전 협의가 충분하지 못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당내 부동산TF 팀장을 맡은 윤후덕 의원은 5일 공급대책 상황 점검을 위한 당·정·청 비공개 긴급회의를 소집한 후 결과 브리핑에서 "서울시는 이번에 발표된 공공참여형 고밀도 재건축이 조기에 정착될 수 있도록 시범단지 발굴 등에 정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 자리에서 서울시는 양질의 공공분양주택과 임대주택을 함께 공급하고자 하는 재건축이 서울시의 방향과 일치한다며 고밀 재건축이 조기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의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윤 의원은 또 "신규택지 예정지에 공공주택 공급과 관련해서는 해당 지역 주민, 선출직 공직자분들과 더 소통하고 협의해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불협화음이 있는 것 아니냐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