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1 (수)

  • 맑음동두천 -3.8℃
  • 맑음강릉 -0.4℃
  • 맑음서울 -2.4℃
  • 맑음대전 -1.9℃
  • 맑음대구 0.3℃
  • 맑음울산 0.2℃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7.5℃
  • 맑음강화 -4.4℃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0.9℃
  • 구름조금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사회

송파 잠실주공5단지 조합, 협력업체 뇌물 수사 관련 "압수수색 진행돼"

조합원 "조합장 위에 조합의 자문위원장으로 불리우는 사람이 급여를 받고 조합장에게 자문해 줘"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강남권의 대표적인 중층재건축 단지인 잠실주공5단지(이하 잠실 5단지) 조합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집행했다.

조합 관계자는 22일 "송파경찰서가 오늘 오전 조합장밎 임·대의원 선임총회 부정 의혹과 협력업체 뇌물 수수와 관련해 조합 사무실을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잠실 5단지는 부지면적 34만6500㎡에 3930가구가 입주해 있다. 용적률 최대 300%를 목표로 잡고 전체 9800가구 규모로 하는 재건축 사업이 추진 중이다.

잠실5단지 조합과 관련해 그동안 비리 의혹이 제기되던 중 오늘 경찰이 압수수색 하면서 관련 수사가 본격화 된 것으로 전망된다.

한 조합원은 "조합장 위에 조합의 자문위원장으로 불리우는 사람이 급여를 받고 조합장에게 자문을 하여 주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조합은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조합원들에게 전말을 밝혀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재정비사업 관계자는 "잠실 주공5단지 관련 각종 의혹에 경찰이 물증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재정비사업 관계자는 이어 "제 1대 조합장이 비리로 구속이 되었고, 다시 선출한 조합장은 그 이전보다 훨씬 더 나쁜 조합으로 만들어 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었다"면서 "조합은 특정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시스템의 문제임을 깨달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한편 본지와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는 잠실5단지 등 재개발 재건축 관련 심층취재를 이어갈 예정이다.

i24@daum.net
배너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