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5.8℃
  • 흐림강릉 10.7℃
  • 서울 6.8℃
  • 대전 5.7℃
  • 흐림대구 3.7℃
  • 흐림울산 8.4℃
  • 광주 9.8℃
  • 흐림부산 11.7℃
  • 흐림고창 11.4℃
  • 제주 14.7℃
  • 흐림강화 7.8℃
  • 흐림보은 2.0℃
  • 흐림금산 4.1℃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1.9℃
  • 흐림거제 9.4℃
기상청 제공

사회

'영부인의 꿈'… 종로 한복판에 '쥴리의 남자들' 대형 벽화 등장

진영 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URL복사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서울 종로구의 한 중고서점 외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아내 김모 씨를 연상케 하는 내용의 벽화가 등장한 가운데 서점 앞에는 진영 간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29일 보수 유튜버들은 벽화를 차량으로 가리고 항의 시위를 했고, 친여 성향 시민은 "힘내시라"며 서점에 지지차 방문하기도 했다.

서울 종로구 관철동의 한 중고서점 건물 옆면에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김 씨의 얼굴을 본뜬 듯한 한 여성의 얼굴 그림과 함께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라는 내용이 적힌 벽화 등이 게시됐다.

'쥴리'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등에 나와 있는 김 씨의 별칭으로, 김 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당시 사용한 예명이라는 것이다.

벽화는 연결된 철판 6장 위에 각각 그려져 있으며, 건물 옆면을 가득 채워져 있다.

'쥴리의 남자들'이라고 적힌 첫 벽화에는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 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있다.

서점 관계자에 따르면 2층 규모의 '홍길동 중고서점'이라는 이름의 서점은 올해 4월 말 문을 열었고, 벽화가 그려진 건 2주 전쯤이다.

벽화가 완성되고 나서도 별다른 이목을 끌지 못했으나 최근 주목을 받으면서 사람들이 28일부터 몰려왔다고 서점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사장님께서 이 거리가 밤이 되면 어둡고 우범지역이라 골 분위기를 밝게 바꿔보려고 그림을 그리려고 하신 것"이라며 "크기는 가로 20m·세로 2.2m 정도 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쥴리 벽화'로 논란이 일자 조용했던 서점에는 28일부터 우파 성향 유튜버들이 몰려들면서 소란이 일고 있다.

서점 개점 이전인 오늘 오전 8시 30분에도 우파 성향 유튜버들은 일찌감치 차량 3대를 벽화 앞에 나란히 주차해 그림을 가려놓고 확성기로 '몽키매직' 등 노래를 틀어놨다.

확성기로 방송을 하던 한 남성은 "그림이 보기 싫어 어제부터 차로 막아두고 있다"고 했다.

서점에도 이른 아침부터 벽화에 대한 항의 전화가 빗발쳤다.

서점 관계자는 "사장님은 개인의 자유를 표현하는 차원에서 벽화를 설치한 만큼, 앞에 와서 다른 의견을 표현하는 이들에 대해서도 대응하지 말라는 입장"이라며 "일단 신경 쓰지 않고 영업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친여 성향 시민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다.

29일 서점을 방문한 한 남성은 "벽화 소식 듣고 힘내시라고 일부러 찾아왔다. 사장님께서 정말 대단하신 분이다"라며 "바깥에서 소란을 피워서 어떡하느냐"고 걱정하고 돌아가기도 했다.

서점 직원들과 유튜버들 간 충돌은 없었지만, 오늘 아침에도 차들이 주차장으로 가는 길목을 막으면서 인근 건물에서 불편을 호소하는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현장 인근을 지키고 있다"고 했지만 경찰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한편 종로에서 임대료가 높기로 이름난 관철동에 중고서점이 들어설 수 있었던 건 중고서점 운영자가 바로 건물주이기 때문이다.

건물주 A(58) 씨는 2000년 우미관 터 456.2㎡(약 138평) 대지와 지하 1층 지상 6층 규모의 건물을 매입, 종로 우미관호텔을 운영해 오고 있으며, 지난 4월부터 이 호텔 1, 2층을 중고서점으로 사용해 오고 있다.

A씨는 광주광역시 상무지구에도 대형 호텔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광주광역시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를 아는 한 지인은 "A씨는 연극계에서 영향력이 큰 문화투자자"라며 "광주 호텔에도 연극전용극장을 열었다"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송파문인협회,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 및 '송파문학 제27호 출판기념회', 회장 이·취임식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송파지부 송파문인협회(회장 이원우)는 27일 오후 5시 송파구민회관 2층 강당에서 '2021년 송파문인협회 시화전 및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과 '송파문학' 제27호 출판기념회 개최했다. 송파문인협회는 또 이날 회장 이·취임식도 함께 진행했다. 내·외빈 200여 명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룬 이날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에서 이원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이고 바쁘신 가운데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시어 감사하다"며 "발전하는 송파문인협회로 거듭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기범 미래전략국장은 축사를 통해 "어려운 시기임에도 이런 행사를 준비하신 이원우 회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역구 의원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축사를 통해 "해마다 문학의 발전을 위하여 전국 백일장 행사를 주최하신 이원우 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병구 송파문화원장은 "이원우 회장은 송파문인협회 발전을 위하여 남다른 열정으로 뜻깊은 행사를 해오며, 또한 송파문화원 이사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정치

더보기
與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양평군청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구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가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을 방문하여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하게 되었다. 특위는 이날 방문을 통해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비롯하여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사전에 이 일대 땅을 집중 매입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승인될 것을 확신하고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시행사가 개발사업기간(2012년 11월~2014년 11월)을 넘겼는데도, 양평군이 제재 없이 사업 만료일을 2016년 7월 준공 직전으로 변경해준 특혜 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이날 검증에는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