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6.1℃
  • 흐림강릉 10.9℃
  • 서울 6.9℃
  • 흐림대전 5.1℃
  • 흐림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8.0℃
  • 광주 9.9℃
  • 흐림부산 10.8℃
  • 흐림고창 11.5℃
  • 제주 14.7℃
  • 흐림강화 7.8℃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3.3℃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1.4℃
  • 흐림거제 8.4℃
기상청 제공

[詩가 있는 아침] 강에리 시인의 '의병(義兵)의 아내'

"광복절이면 늘 빚 진 마음…잊혀져 가는 의로운 이들을 추모하며"

URL복사
의병의 아내

- 강에리 시인

팔월 눈부신 햇살 속으로
사라진 그대
햇살이 그 위력을 잃은 가을에도
돌아오지 않았다

생이 다한 후에도
나 떠나지 못하고
봄바람 타고 나비로 왔다가
여름날 새벽이슬로 스러진 후에도
기다림은 변치 않았다

별이 되어 떠나지 못하고
먼지가 되어 떠돌 때
그대 잠들었을 계곡에
들꽃으로 피어나기를
햇살 한 줌으로 내려앉기를 기도했다

외로운 영혼 잠든 땅에
한 줄기 단비로 내려와
자장가를 들려주고 싶었다
의로운 염원 꽃으로 피어났다고
속삭이고 싶었다

■ 시작 메모
광복절이 다가오네요. 의로운 염원 꽃으로 피어난 후에 그 혜택을 누리며 사는 우리는 할머니 할아버지 세대의 희생을 점점 잊어가네요. 의병이 되어 이름 모를 산하에서 스러져간 할아버지들과 할아버지 대신 가정과 아이를 지킨 우리의 할머니들 또한 정신적 의병이었겠지요.

만일 어느 산하의 귀퉁이 잊혀진 영혼이 잠들어 있다면 할머니들은 꽃이 되고 비가 되어 그 염원이 헛되지 않았음을 들려주고 싶지 않을까요. 죽어서도 집에 돌아오지 못한 할아버지를 그리며 할머니들 또한 별이 되지 못하고 이승을 헤매지는 않을 런지.

해마다 광복절이면 빚을 진 마음입니다. 이렇게 발전한 조국이 조상들의 목숨 값인 것을 알기에 소중한 염원들이 잊혀져가는 것에 대하여 아쉽고 안타까운 마음을 시로 써봅니다. 잊혀져 가는 의로운 이들을 추모하며 부족한 시를 바칩니다.

■ 강에리 시인
시인·작사가·소설가. 한국가곡작사가협회 사무국장. (사)국제PEN한국본부, (사)한국문인협회, (사)한국소설가협회, (사)한국현대시인협회, 한국국보문인협회 회원.

제17회 한국문학신문 기성문인문학상, 제19회 황진이문학상, 제9회 에스프리문학상 수상.
시집 '단 하나의 꿈', 단편소설 '루시 이야기', 동화 '내 이름은 장고' 외 다수.
동요 '바람 부는 날은', 가곡 '나 억새로 태어나도 좋으리', '바람 부는 날은 바다에 가고 싶다' 외 다수.

i24@daum.net
배너
송파문인협회,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 및 '송파문학 제27호 출판기념회', 회장 이·취임식 개최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사단법인 한국문인협회 송파지부 송파문인협회(회장 이원우)는 27일 오후 5시 송파구민회관 2층 강당에서 '2021년 송파문인협회 시화전 및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과 '송파문학' 제27호 출판기념회 개최했다. 송파문인협회는 또 이날 회장 이·취임식도 함께 진행했다. 내·외빈 200여 명이 참석하여 성황을 이룬 이날 '제13회 한성백제백일장 시상식'에서 이원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이고 바쁘신 가운데 참석하여 자리를 빛내주시어 감사하다"며 "발전하는 송파문인협회로 거듭나기 위하여 최선을 다하겠다"면서 수상자들을 축하했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을 대신해 참석한 김기범 미래전략국장은 축사를 통해 "어려운 시기임에도 이런 행사를 준비하신 이원우 회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역구 의원인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축사를 통해 "해마다 문학의 발전을 위하여 전국 백일장 행사를 주최하신 이원우 회장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정병구 송파문화원장은 "이원우 회장은 송파문인협회 발전을 위하여 남다른 열정으로 뜻깊은 행사를 해오며, 또한 송파문화원 이사로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빗썸 상장사기 피해자 김병건 BK메디컬그룹 회장, "BXA코인 상장은 미끼"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가상자산거래소 빗썸의 대주주 이정훈 전 의장이 1,600억 원대 코인 관련 사기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운데 23일 2차 공판이 열렸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4부(재판장 허선아)가 진행한 이날 공판은 점심시간, 휴정 2회를 제외하고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7시간 반 동안 이어졌다. 지난 8일에 이어 23일에도 휠체어를 타고 수척한 모습으로 증인석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자 BK메디컬그룹 김병건 회장은 장시간 이어지는 증인신문에 2차례 재판부에 잠시 휴식을 요청했다. 김 회장은 현재 방실 차단으로 인해 심장 박동기를 삽입한 상태에서 심장에 염증이 생겨 건강이 매우 좋지 않은 상태이다. 이정훈 전 의장의 변호인단이 5천만 달러의 담보 제공 경위에 대하여 질문하자, 김 회장은 "이정훈 측에서 계약을 당장 해지하고 1억 달러를 몰수한다고 협박하였다"며 "이정훈 측에서 먼저 잔금 기한을 연장하려면 5천만 달러를 담보로 제공하라고 요구하였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이어 "요구하는 대로 끌려갔다. 이정훈 측에서 계약서 내용도 제대로 읽어 볼 기회도 주지 않고 계약서에 싸인을 받아 갔다"며 "잔금을 지급하지 못한 것은

정치

더보기
與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양평군청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구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위원장 김병욱)가 30일(화) 오전 11시 양평군청을 방문하여 양평 공흥지구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검증에 나선다.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이하 특위)는 지난 11월 23일(화) 제13차 회의를 통해 기존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특위에서 현재의 명칭으로 변경을 한 뒤 양평 공흥지구 개발 관련하여 윤석열 장모 회사의 사업 추진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가지 의혹을 확인하고 이에 대한 공식적인 문제제기를 위해 양평군청을 방문하게 되었다. 특위는 이날 방문을 통해 LH가 공영개발을 포기한 사유에 대한 명확한 확인을 비롯하여 윤 전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사전에 이 일대 땅을 집중 매입하는 과정에서 이 일대가 도시개발구역으로 승인될 것을 확신하고 진행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 시행사가 개발사업기간(2012년 11월~2014년 11월)을 넘겼는데도, 양평군이 제재 없이 사업 만료일을 2016년 7월 준공 직전으로 변경해준 특혜 시비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검증할 예정이다. 이날 검증에는 '윤석열 은폐수사 및 50억클럽 진상규명 특위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