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6 (수)

  • 맑음동두천 20.6℃
  • 구름많음강릉 20.9℃
  • 박무서울 22.0℃
  • 대전 20.8℃
  • 흐림대구 20.6℃
  • 울산 20.0℃
  • 흐림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구름조금고창 20.6℃
  • 제주 22.6℃
  • 구름많음강화 20.6℃
  • 구름조금보은 19.6℃
  • 구름조금금산 20.1℃
  • 구름조금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22.1℃
기상청 제공

[탐방]광주 말바우시장 '큰바다횟집' 착한 가격 승부

소주, 맥주 2000원부터 회가 1만원부터 저렴한 가격

URL복사

(광주=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광주 말바우시장에 착한가격으로 승부하는 횟집이 있어 화제다.

말바우시장에 가면 소주, 맥주, 막걸리가 병당 2,000원하는 골목이 있는데 기본안주 1만원부터 다양한 먹거리로 손님들의 취향을 저격한다.

말바우시장의 큰바다횟집은 총각 사장이 직접 운영하는 횟집인데 숭어와 전어로 구분될 만큼 말바우시장의 대표적인 음식으로 자리잡고 있다.


보리숭어로 명성을 익히 알린 숭어는 가을, 겨울, 봄철에 만날 수 있고, 가을전어라 불리는 전어는 온난화 현상에 힘입어 이른 여름철부터 모습을 드러내는데 여름에는 뼈가 연하여 뼈꼬시로 먹으면 좋고, 가을에 접어들면 뼈가 드세 뼈를 빼고 먹는 것이 좋다고 예전과 다르게 알려져 있다.

큰바다횟집은 계절따라 메뉴가 바뀌는데 숭어, 전어, 우럭, 광어, 농어, 감성돔, 멍게, 낙지, 굴 등 다양한 먹거리로 손님들의 입맛을 자극 한다.


특히 겨울에는 바다의 우유로 불리는 굴찜이 무한리필(1인당 1만원)로 손님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입맛따라 회, 구이, 찜, 탕으로 구분되는 메뉴는 남녀노소 구분 없이 다양한 연령층에서 호응이 좋다.

젊은 사장이다 보니 대학교 여학생에게는 인기가 높은데 어떤이는 오빠!하며 친근하게 다가서는 학생이 있는가 하면, 아저씨 하며 어렵고 부담스럽게 접근하는 학생이 있으나 오빠라고 부르는 여학생이 서비스를 더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큰바다횟집 김종배 사장은 "'손님이 나의 생명줄이다'라며 최대한의 고객 서비스는 곧, 저렴하고 풍부한 먹거리로 손님의 입맛을 자극하는 것이 최대 행복"이라며  "손님이 드시고 싶은 바다음식을 메뉴에 없지만 미리 주문하면 최대한 준비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윤평현 시인 첫 시집 '무릎을 꿇어야 작은 꽃이 보인다'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자연친화적인 서정성을 키워온 윤평현 시인이 첫 시집을 펴냈다. 윤 시인의 '무릎이 꿇어야 작은 꽃이 보인다'(청어출판)의 시집은 소박하면서도 깊은 여운을 주는 시어들을 사용, 주목받는 시인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윤 시인은 ‘삶이 가는 길이 강물 같아서 산천을 얼싸안고 굽이돌아 부대끼며 부서졌지만 오로지 영광으로 다가오는 것은 시의 긴 여백 이었다’고 말한다. 윤 시인은 한국전력공사에서 근무했다. 윤 시인은 퇴직 후 시 쓰기에 열중을 보였다. 여느 퇴직자가 취미로 문학을 공부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시업(詩業)을 시작했다. 무려 7년을 한분의 선생을 모시고 도재 형식의 수업을 하였다. 7년의 세월은 대학을 거쳐 석, 박사 과정에 이르는 시간이다. 윤 시인은 서점과 도서관에 가면 늘 시집이 놓여 서가에 서있었다. 시인도 모르게 시인의 개인 서가에는 시집들이 쌓여갔다. 우리는 이런 것을 두고 피는 속일 수 없다는 말을 한다. 윤시인은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를 평소 좋아했다. 윤선도 선생은 집안 문중의 큰 어른이기도 하지만 자연을 재료로 시의 집을 짓는 것이 그렇게 좋았다. 윤 시인의 죽마고우인 방식 독일조경명장은 “오늘 나는


배너

포토리뷰


사회

더보기
화성시의회, 시 집행부 상정 '기산지구' 개발 일방적 폭주에 급브레이크 (경기 화성=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화성시가 토지소유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던 기산지구 개발에 급브레이크가 걸렸다. 화성시가 시 의회에 상정한 '화성 기산지구 도시개발 사업 추진을 위한 주식회사 설립에 관한 조례'안이 10일 부결됐기 때문이다. 화성시는 동부권의 알짜배기 개발구역인 기산동 일대 약 7만평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토지소유주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밀어 붙였다. 또 시의 일방적인 사업 추진에 반발하는 토지소유주들은 시 공무원들이 개발정보를 흘렸다는 등의 이유를 들면서 고소장을 접수 하는 등 혼란은 걷잡을 수 없이 커질 조짐이었다. 이런 가운데 10일 '기산지구 SPC 설립' 조례안을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가 신중한 논의 끝에 부결시키면서 시집행부의 일방적 행정으로 초래된 극심한 혼란이 일단락 되었다. 시의회 도시건설위원회의 이날 결정은 시 집행부가 의회에 자신들이 그동안 저지른 잘못을 떠넘긴 후 면죄부를 받으려다 망신을 당한 것이라고 평가된다. 실제 이날 도시건설위원회 논의 과정에서 위원들은 시 집행부의 잘못을 날카롭게 따져 물으면서 무능과 독선을 드러나게끔 했다. 이날 회의는 시 집행부

정치

더보기
고영인 의원, 조두순, 집밖 200m 이상 못 나오도록 '조두순 감시법' 발의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조두순의 출소가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고영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안산단원갑)은 14일 미성년자 대상 흉악범의 출소 이후 행동반경 제약 등을 위한 일명 조두순 감시법(전자장치부착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제출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경기도 안산에서 초등학생을 납치·성폭행하고 다치게 한 혐의로 이듬해 9월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오는 12월 12일 형기가 만료돼 다음 날인 13일 출소한다. 최근 조두순은 출소 후 자신의 집이 있었던 경기도 안산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 의원 개정안은 크게 2가지로 미성년자 성폭력으로 전자장치(전자발찌)를 부착한 흉악범에 대해서는 주거지역에서 200미터 이외 지역의 출입을 금지하고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보호관찰관의 동행 등 조치를 의무화했다. 또 야간 및 특정시간대 외출금지, 주거지역으로부터 200미터 이외의 지역의 출입금지, 피해자의 주거 및 학교 등으로부터 500미터 이내에 접근금지 등의 조항을 위반한 전자장치 부착자에 대해서는 벌금없는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하도록 벌칙을 상향 조정했다. 그동안 아동성폭행 흉악범의 재범 방지를 위해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