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금)

  • 맑음동두천 24.2℃
  • 맑음강릉 24.6℃
  • 맑음서울 27.1℃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2.7℃
  • 구름많음울산 21.7℃
  • 흐림광주 22.9℃
  • 구름많음부산 21.6℃
  • 구름많음고창 22.9℃
  • 구름많음제주 21.9℃
  • 구름많음강화 22.9℃
  • 구름조금보은 18.6℃
  • 구름많음금산 20.1℃
  • 구름많음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6℃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문경문인협회와 강남문인협회, 교류협력 협약(MOU) 체결

5월 22일 서울 강남문인협회 회원 60여명 문학기행 문경 방문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문경문인협회(회장 김태옥)와 서울 강남문인협회(회장 권갑하)는 22일 오전, 경북 문경시 문경읍 생활문화센터에서 교류협력 협약식(MOU)을 체결했다.

이날 체결식에는 신현국 문경시장 부부와 박희업 예총회장이 참석해 환영과 축하의 말씀을 전했으며 강남문인협회 이명재, 박영애, 진길자 고문의 격려사, 각 문협의 임원단 소개 및 상호 인사, 교류협약 체결식,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교류협력 협약 체결은 지난 1월 강남문인협회 회장으로 취임한 권갑하 시인의 제안과 김태옥 문경문인협회 회장의 화답으로 이뤄졌다. 첫 행사로 강남문인협회 회원 60여 명이 문학기행 프로그램으로 문경을 방문해 협약 체결식을 갖고 문경새재 등 문경지역 명소를 여행했다.

신현국 문경시장은 축사를 통해 "서울 강남 수서에서 문경으로 고속철도 개통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 강남 문인들과 문경의 문인들이 교류 협력 협약을 체결한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면서 "이번 협약을 계기로 문경과 서울 간 교류가 더욱 활성화되고 상호 성장 발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을 마친 강남문인협회 회원들은 문경시에서 특별히 제공한 전동차를 타고 문경새재 2관문을 답사한 뒤 문경의 별미음식으로 오찬을 함께 했다.

이어 조선요를 방문해 문경의 도예문화를 만나고 최초의 고갯길인 백두대간 하늘재를 답사했다.

이어 권갑하 회장이 설립한 문경아리랑시조문학관을 방문해 근대아리랑의 효시인 문경아리랑의 역사를 들은 뒤 야외 온천에서 족욕 체험을 하고 와이너리 오미나라를 방문해 문경의 특산물 오미자로 빚은 와인을 시음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성이 강남문인협회 상임이사는 "경사스러운 소식을 듣는 고장 문경의 문인들과 교류할 수 있게 되어 무척 기쁘다"면서 "무엇보다 문경의 문인들과 특히 시장님 내외분까지 오셔서 따뜻하게 환대해 주신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i24@daum.net
배너
장수현 시인, 첫 시집 출간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 출간
(서울=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장수현 시인이 2004년 첫 시집 <새벽달은 별을 품고> 출간 이후 딱 20년 만에 두 번째 시집 <아내의 머리를 염색하며>를 계간문예시인선 205로 출간했다. 김경수 시인(문학평론가)은 이와 관련해서 "2~3년 간격으로 작품집을 출간하는 어느 작가보다도 나름대로 자신의 작품에 대한 확고한 위치를 확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를 통해 그리움과 회한의 세월을 접고 삶의 세계를 재발견함으로써 자기구원 즉, 새로운 생의 마지막 정열을 불태울 것을 찾고자 함이다"라고 말했다. 김 시인은 그러면서 "그래서 그는 고희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시인으로 활동하면서 장애인 봉사와 사회적으로 부족한 분야에서 봉사활동도 열심히 하는 시인으로도 널리 알려져 있다"라며 "요즘도 그는 매주 주말이면 지인들과 등산을 즐기는 마니아이기도 하다. 이번 시집을 통해 바른 정신과 아름다운 마음을 유지하며 반듯하게 살아온 그의 삶을 엿볼 수 있음"이라고 덧붙였다. 장수현 시인은 이 책 '시인의 말'을 빌려 "아내가 말했다. 제발 좀 정리하고 버리라며 요즘 누가 책을 읽느냐고"라며 "꽁꽁 묶인 빨랫줄에는 빨래 대신 세탁 못 한 언어와 빨지


배너
배너

포토리뷰


배너

사회

더보기
순천 청암대 사태 1부 막 내려…청암대 교수 형사사건, 대법원 확정판결 (순천=미래일보) 장건섭 기자 = 지난 13일 대법원의 상고 기각으로 유죄가 확정된 순천 청암대학교 간호과 C 교수와 미용과 Y 교수는 교수직 상실과 퇴직금 반토막으로만 끝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전해지고 있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대법원은 명예훼손과 개인정보보호법위반, 위증 등의 혐의로 2심까지 징역형 등을 선고받은 순천 청암대 간호과 C 모 교수와 미용과 Y 모 교수 등의 '죄가 없다'는 등을 이유로 한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형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지난 13일 청암대 간호과 C 교수에 대해, 전 미용학원장 K씨에게 동료교수 전화번호와 주소, 차량번호 등을 전달하고 뒷조사와 음해를 모의한 혐의와 함께 무단으로 모 교수 이력서를 보여주는 등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을 저지른 죄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한 지난 광주지법의 항소심 판결을 확정했다. 또 대법원은 미용과 Y 교수에 대해서는 실습재료에 대한 위증죄와 학생 개인 신상을 임의로 유출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동료 교수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등의 죄를 적용한 지난 광주지법의 항소심 판결인 징역 1년 2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160시간의 선고를 확정했다. 이와 관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