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0 (일)

  • 흐림동두천 9.0℃
  • 구름많음강릉 15.8℃
  • 흐림서울 10.2℃
  • 흐림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0.1℃
  • 구름많음울산 14.0℃
  • 연무광주 10.9℃
  • 구름많음부산 16.6℃
  • 흐림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7.0℃
  • 흐림금산 6.4℃
  • 구름많음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2.9℃
  • 흐림거제 14.8℃
기상청 제공

호남

중국 장시성 청소년 교류단, 전남 방문

전남 학생 가정서 홈스테이 하며 상호 문화체험

(무안=미래일보) 이중래 기자 = 전라남도는 장시성 교육청 관계자 및 대학생 30명으로 구성된 중국 장시성 청소년 교류단이 11일부터 8일 일정으로 전남을 방문, 교류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전라남도와 장시성 간 청소년 교류는 2009년부터 시작됐다. 지난해까지 16회에 걸쳐 대학생 733명이 참여해 상대국의 역사․문화․사회를 이해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번 교류 기간 동안 장시성 청소년 교류단은 전남 참가 학생 가정에서 1박 2일간 홈스테이와 떡갈비 만들기, 한복 체험의 생활문화를 접하고, 화순 능주향교, 강진 다산초당, 담양 죽녹원 등 전남의 다채로운 역사문화를 체험하게 된다.

또한 중국 장시성 학생들이 중국전통무용·전통 음악 등 공연을, 전남 청소년들이 케이팝 공연·밴드공연을 선보이며 두 나라의 문화를 이해하는 기회를 갖는다.

장시성 청소년교류단과 홈스테이 결연을 맺은 전남 청소년 등 30명은 오는 11월 초 중국 장시성을 방문할 예정이다.

김성훈 전라남도 희망인재육성과장은 “지역 청소년이 상대국 문화를 직접 체험하는 기회를 통해 상호 이해와 우의를 증진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인재로 성장하도록 하겠다”며 “앞으로도 우호협력 지역과의 국제교류 및 교육협력 사업을 활발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chu7142@daum.net



배너

포토리뷰


정부, 내년 교원양성 규모 조정…2022년 軍 상비병력 50만명으로 감축 (서울=미래일보) 김동희 기자= 정부가 학령인구 감소에 대응해 내년에 새 교원수급 기준을 마련하고, 교대 등 교원양성기관 평가를 통해 교원 양성 규모를 조정키로 했다. 또 병역의무자 감소에 따라 2022년까지 상비병력을 50만명으로 감축하고, 중간 간부의 계급별 복무기간을 연장하는 한편 선택사항인 귀화자 병역 의무화도 검토한다. 인구가 급감하는 지역에는 소규모 공유형 학교 등 새로운 학교운영모델을 도입하고 지방자치단체간 주요 시설도 공동 설치해 함께 이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범부처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는 6일 서울 여의도 한국수출입은행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을 확정, 발표했다. 인구정책TF는 앞서 인구구조 변화 대응전략 마련을 위해 ▲생산연령인구 확충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고령인구 증가 대응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을 4대 전략으로 삼고 20개 정책과제를 확정했다. 이 중 생산연령인구 확충 전략은 지난 9월 발표했으며, 절대인구 감소 충격 완화 전략은 이날 공개한 것이다. 고령인구 증가 대응과 복지지출 증가 관리 등 남은 2가지 전략도 이달중 추가로

나경원 "자사고 특목고 폐지 헌법소원 검토" (서울=미래일보) 김정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정부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와 특수목적고(특목고) 일반고 전환 발표와 관련 "헌법소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헌법은 국민이 균등하게 교육을 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사태를 수습하려고 정시 확대를 꺼내들더니 이번에는 자사고·특목고를 없애려 한다. 단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한다더니 2025년 일괄 전환을 꺼냈다"며 "교육정책을 이렇게 아무렇게나 바꿔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잘못하면 서울 집값 띄우기 정책으로 이어져 강남과 목동 등 8학군 성역화 정책이 될 것"이라면서 "학교 서열화, 지역 서열화까지 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본인의 자녀들은 자사고, 특목고, 유학을 다 보내고 국민들 기회만 박탈한다"면서 "국민을 개구리로 가둬놓겠다는 것인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아이들의 미래가 달린 문제를 이토록 간단하게 시행령을 하나 바꿔서 좌지우지하겠다는 무책임한 정권"이라며 " 이 정권에 시행령이라는 자유를 맡겨놓을 수 없는 상황이어서 한국당은

배너
배너